화장품

LG생활건강, 이영애와 ’후‘ 모델 재계약

2006년부터 16년간 ’후‘ 모델로 활약, 우아하면서 기품 서린 이 시대의 왕후 재현

URL복사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궁중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더 히스토리 오브 후’의 전속 모델로 배우 이영애와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영애는 2006년 ‘후’의 모델로 발탁된 이후 화장품 업계에서는 보기 드물게 16년 동안 ‘후’ 모델로 활동해왔다. 이번 재계약은 브랜드와 모델 간의 깊은 신뢰와 각별한 애정을 바탕으로 다시 기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이영애는 우아하면서 차원이 다른 기품과 신비로운 아우라로 ‘후’가 추구하는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이 시대의 왕후를 완벽하게 재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주부이자 모델, 영화배우로서 생활, 연기 면에서도 대중의 지속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는 점도 부각됐다. 

‘후’는 ‘왕후’, ‘궁중문화’라는 차별화된 감성 가치를 전하며 국내 화장품 업계 최초로 연매출 2조원대 브랜드로 성장했다. 2020년에 2.6조원의 매출을 올림으로써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후’의 성장에 이영애라는 브랜드 모델이 한류 스타이자 글로벌 뷰티 대명사로서 위상이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이영애는 “‘후 브랜드와 함께한 16년이라는 시간을 넘어 세계가 주목하는 명품 브랜드로서 만들어갈 앞으로의 빛나는 여정을 함께하게 되어 의미 있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