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전체기사 보기

부산화장품, 의회+시+협회 삼위일체 육성

18일 부산화장품기업협회 정기총회 및 수출활성화 세미나, 상담회 개최 '차이가 다른 B-뷰티'로 부산 미래 산업으로 육성

‘Made in Busan'이 K-뷰티와의 ’차이(difference)'를 만들어내는데 산-관-학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른바 B-뷰티의 출범이다. 18일 부산 해운대센텀호텔에서 열린 2019년 부산화장품기업연합회 정기총회는 부산화장품뷰티산업 육성 조례 통과(부산광역시의회 2019년 1월)-부산광역시 화장품뷰티산업 전담(TF팀, 2월)-부산화장품기업협회(문외숙 회장, 5개년 계획)의 삼각 협력체제 구축을 선언함으로써 B-뷰티의 화려한 도약을 알렸다. 문외숙 회장은 “부산화장품 기업이 향후 5년 내에 100억대 10개, 500억대 3개, 1000억대 1개 등 육성 프로젝트를 시작한다”며 “부산시의회와 부산시가 깔아준 법적, 행정적 지원 기반을 토대로 부산시 화장품기업들이 만들어낼 ‘차별성’에 주목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회장이 밝힌 5개년 사업제안은 △부산내 산업 및 자원 융합(동부산관광+의료관광+해조류 소재화+맞춤형 화장품) △해양생물(기장 미역, 다시마, 해양미생물 등)의 향장 소재화 △향장 선진국과 기술교류(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의 시너지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부산시내 대학, 연구소를 망라한 해양생물 원료 클러스터 조성 및 가공산

KOTRA, K-뷰티 ‘대중 수출 활성화’ 고삐 죈다

타오바오 등 대형유통망과 협력 강화, 팝업스토어+왕홍 마케팅 지원, 파워셀러 수출상담회 개최

KOTRA는 18일(현지시간) 중국 칭다오에서 중국의 숨겨진 시장을 찾아내는 ‘대중수출+10%’ 달성 전략회의를 열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중국은 미·중 통상분쟁과 경기둔화의 상황이지만 우리가 숨겨진 시장에서 새로운 유망품목을 잘 찾아내 집중 공략한다면 올해 중국시장에서 승부수를 걸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중국지역 무역관장회의 개최는 올해 1월 대중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19.1%나 감소하는 등 중국 경제상황이 녹록치 않기 때문이다. 회의에서는 수출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중국 정책에 신속대응하고 ‘소비시장’과 ‘산업’ 생태계의 변화에 맞춰 대중 수출지원 체계를 새롭게 짠다는 계획이다. KOTRA의 대중 전략은 시장-산업-협력의 3대 영역에서의 ‘선택과 집중’이다. 구체적으로 △ (시장) 여성·젊은층(80-90년대 출생)·실버세대가 리드하는 新소비시장 선점 △ (산업) 서비스 산업·4차 산업 발전 등 중국의 산업구조 고도화에 따른 기회시장 발굴 △ (협력) 공동 혁신산업 생태계 조성을 올해의 목표로 제시했다. 먼저 중국 정부의 광역도시 육성계획에 따라 장강델타, 위에강아오 대만구 등 메가시티에서의 신유통 및 소비 트렌드 대응이다. 포럼, 수출상담회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