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단체

천연물자원 보존·활용 위한 식약처장 간담회 개최

옥천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에서 산·학 관계자 의견 청취 및 센터 순시

URL복사
21일 옥천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에서 김강립 처장이 국내 천연물 자원 관리 현황 관련 산·학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식약처가 밝혔다. 이날 행사는 센터 개요 설명과 센터내 전시실·표본실·식재포 및 온실 등을 둘러본 후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서 학계 전문가와 생약·건강기능식품·화장품 업체 관계자들은 ▲식약처 보관 자원의 연구 목적 사용시 공유 ▲천연물 자원의 품질 확보 위한 식약처의 지속적 연구 수행 ▲원료 국산화 노력 등을 요청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김강립 처장은 “한약재인 팔각회향과 개똥쑥이 신종플루와 말라리아 치료제에 활용됐고, 생약인 작상(쥐꼬리망초)을 원료로 사용한 제품이 식약처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시험을 승인받은 사례처럼 천연물 자원의 개발 가능성은 무한하다”라며 “앞으로 국민 건강에 도움을 주는 제품이 원활하게 개발될 수 있도록 식약처가 천연물 원료의 품질 확보와 국산화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운영 중인 양구(북부), 옥천(중부)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와 올 10월 완공 예정인 제주(남부) 센터 설립으로 국내 생약자원을 지리적 위치와 기후에 따라 효율적으로 보관·관리하는 체계가 완성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필요한 자원을 적극적으로 확보하고 제공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