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디바이스

가정용 미용기기 등 융복합 제품 안전관리 기준 마련

식약처+국가기술표준원 부처 협력 MOU체결...제품안전, K-방역모델 등 안전관리 사각지대 해소

URL복사
가정용 미용기기, 전자식 마스크, 안마의자 등 생활용품 또는 의료기기인지 모호한 생활밀착형 융복합 제품에 대한 안전관리가 강화된다. 이를 위해 식약처와 국가기술표준원이 업무협약을 체결, 대응키로 했다. 

식약처(처장 김강립)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상훈)은 29일 식약처(오송)에서 제품 안전관리,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시험·검사기관 신뢰성 제고 등 분야에서 부처간 협업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지만 의료기기 기능이 융합된 가정용 미용기기, 전자식 마스크, 안마의자 등에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두 기관은 비관리 제품의 정보를 상시적으로 공유하고, 위해성 조사·평가와 신기술 적용 융복합 제품의 안전기준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 비관리(사각지대)제품 중 위해 우려 제품의 안전기준 마련 ▲ K-방역 모델(의료제품 분야) 국제 표준안 개발 ▲ 시험·검사기관 신뢰성 제고를 위한 관리운영(국제인정제도(KOLAS) 활성화 등) ▲ 공동 관심분야의 안전‧표준‧첨단기술 등 연구개발 ▲ 위해우려가 있는 대외 소통 필요 사업의 공동 조사 등이 시행된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국민들의 안전 위협요인들에 대해 부처간 공동 대응체계로 국민의 든든한 지킴이로 거듭나기 위해 함께 뜻을 모았다”라며 “국표원과 함께 철저한 안전성 기준 마련과 안전성 검증을 통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훈 국표원장도 “4차 산업혁명으로 다양한 융복합 제품이 출시되는 가운데 식약처와 공동안전 관리를 통해 안전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라고 평가하고, “아울러 제품안전뿐만 아니라 표준, 시험 인증 분야에서도 긴밀하게 협력해 부처간 업무협력의 우수 사례를 만들겠다”고 답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