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아모레퍼시픽, 1분기 영업익 191%↑...온라인·해외사업 호조

럭셔리 브랜드+온라인 매출 증가로 수익성 개선...채널 믹스 개선으로 럭셔리 중심 포트폴리오 재편

URL복사

아모레퍼시픽이 실적 턴어라운드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28일 발표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1분기 실적은 매출 1조 3875억원(+8.5%) 영업이익 1977억원(+191.1%)으로 오랜만에 웃었다.


물론 기저효과라는 점도 있지만 럭셔리 브랜드 호조와 온라인 매출 증가라는 정상 궤도 진입의 긍정 신호라는 평가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코로나19 펜데믹 상황 속에서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온라인 채널이 고성장 기조를 이어가고 중국에서 성장세 회복으로 매출이 상승했다. 설화수 등 럭셔리 브랜드 판매 호조로 영업익이 크게 개선됐다. 데일리뷰티 등을 제외한 그룹 전체의 화장품 분야 매출은 1조 2954억원으로 집계 됐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은 매출 1조 2528억원(+10.8%) 영업이익 1762억원(+189.2%)으로 전사 실적을 견인했다. 국내 사업 +6.9%, 해외 사업 +19.6% 동반 매출 상승했다.


성장 요인으로는 ▲국내 온라인 매출 30% 증가 ▲면세 채널 성장 ▲채널 믹스 개선으로 럭셔리 중심 포트폴리오 재편 등으로 영업이익이 큰 폭 증가했다.


중국시장은 3·8 부녀절에서 설화수 고성장 등 온라인 매출이 30% 중반대로 실적을 끌어올렸다. 태국, 베트남은 설화수와 라네즈 중심으로 매출이 느는 등 아세안 전지역에서 고른 성장을 보였다.


북미시장에선 라네즈의 립트리트먼트 밤 등의 아마존에서의 매출 확대, 유럽은 세포라 입점 이니스프리의 매출 증가세가 뚜렷하다.


주요 자회사는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영업이익이 이니스프리(+88.2%) 에스트라(+205.9%) 등이 큰 폭 증가했다.


향후 전망에 대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강한 브랜드 육성 및 디지털 대전환, 사업 체질 개선의 경영전략을 지속하여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①브랜드의 고유 가치와 시대 정신을 반영한 ‘엔진 프로덕트(Engine Product)’ 육성 ②국내외 디지털 플랫폼과의 협업 가속화 ③수익성 개선을 위한 사업 체질 개선 작업 지속 ④건강기능식품과 더마 코스메틱 등 신성장 동력 육성 등의 해법”을 제시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