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5월 화장품 수출 42%↑...12개월째 연속 증가

중국(+45.2%)·아세안(+49.6%)·EU(+50.6%)·미국(+35.2%) 등 고르게 큰 폭 증가
인플루언서 통한 콘텐츠 마케팅 흥행...아이 메이크업 등 소비 회복 기지개

URL복사
5월 화장품 수출액이 7.97억달러(+42.2%)를 기록하며 12개월째 연속 플러스 행진 중이다. 작년 5월 5.6억달러(-3.2%)로 역성장한 기저효과를 뛰어넘는 호성적이다. 역대 5월 중 1위 기록이다.[(5.96억달러(‘18)→5.96억달러(’19)→5.96억달러(‘20)→7.97억달러(’21)) 

산업통상부는 ①SNS 플랫폼, 뷰티 인플루언서 등을 통한 콘텐츠 마케팅의 글로벌 흥행과 더불어 K-뷰티 수요 지속 ②코로나19 이후 아이 메이크업 제품 중심으로 성장 ③중국·아세안 지역 수출 증가 등이 호조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품목별로는 △메이크업·기초화장품 5.2억달러(+43.4%) △두발용제품 0.3억달러(+21.9%) △세안용품 0.2억달러(+14.7%) 등으로 두 자릿수 성장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3.4억달러(+45.2%) ▲아세안 0.5억달러(+49.6%) ▲미국 0.5억달러(+35.2%) ▲EU 0.2억달러(+50.6%) 등 지역별로 고루 큰 폭 증가했다. 

대 중국 수출은 류이빠(6·18, 징둥닷컴)에 대비한 물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류이빠는 식품과 위생용품, 여성복, 화장품, 패션잡화류가 주요 카테고리이며 가격대는 400~600위안(약 7~10만원)의 물품구매가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부터 라이브커머스 채널을 통한 소비가 급증하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화장품 소비는 42.5%(3월)→17.8%(4월)로 증가폭이 다소 둔화됐다. 

한편 무협에 따르면 “중국 플랫폼들을 중심으로 저가전략과 빅데이터 기반 소비 심리 분석 등을 통해 소비 진작 움직임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됐다. ①전자상거래 반값 할인과 최저가 이벤트 등으로 ‘사는 게 남는 것’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고 ②빅데이터 기술의 맞춤형 알고리즘 추천을 통해 소비자 관심사에 맞는 상품 할인 소식을 적극적으로 알려주며 소비심리를 자극하는 식이다. 

이는 중국 소비자가 구매 과정에서 집단의견과 대중적인 분위기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점에 착안해, 소비 페스티벌 기간에 각종 매체와 마케팅을 통해 분위기를 조성하고 참여형 마케팅으로 소비를 유도하고 있다. 때문에 ”한국 기업들은 정교한 디지털 마케팅을 위해 중국 명절·기념일, 페스티벌의 고유 콘셉트에 대한 이해가 중요하다“고 무협은 조언했다. 

최근 미국 화장품 시장은 세대별로 소비 행태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Z세대는 사용자 리뷰타 전문가 추천 등이 구매 결정에 영향을 미치며, 틱톡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M세대는 피부건강과 관련한 이슈로 세럼 파운데이션과 저자극 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글로벌 코스메틱 포커스 2호) 따라서 “스킨케어로 널리 알려진 K-뷰티는 건강한 피부를 내세운 마케팅을 고려할 것”을 조언했다. 

이로써 1~5월 누적 화장품 수출액은 39억달러로 전년 대비 35% 증가했다. 기저효과 외에 주요 수입국의 경기 회복으로 인한 반등 효과에다 전 지역에서 고르게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임으로써 K-뷰티의 수요를 확인시켰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