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김상희 국회부의장, “맞춤형화장품 세계 선도 비즈니스 모델로 뒷받침”

맞춤형화장품판매업 매장 방문해 중소기업과 간담회 개최..."제조원 자율표기 화장품법 개정(안) 이번 회기 상정 낙관"

URL복사


국회 K-뷰티 포럼 대표의원인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21일 서울 성수동 맞춤형화장품 매장(아모레 성수)을 방문, 실태를 살펴보고 참석한 중소기업과 화장품발전방안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방문은 국회 차원에서 평소 K-뷰티 발전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세계 최초로 시행되는 맞춤형화장품 제도에 대한 현장 의견을 듣고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팬더믹으로 전 세계가 큰 충격을 받았고 많은 국가가 경제후퇴를 기록한 가운데서도 K-뷰티는 새로운 돌파구를 찾아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우리나라 화장품산업이 세계 3위 국가로 성장하였다” 며, “특히 전체 화장품 수출실적 중 66%를 중소기업이 달성했다. 너무 자랑스러운 일이다”라고 말했다.

현장에서 다양한 제품을 직접 체험해본 김 부의장은 “K-뷰티가 해외 유수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할만큼 성장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며 “화장품업계의 성장 불씨가 더욱 커질 수 있도록 간담회에서 들은 내용을 세심하게 검토하여 다방면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한국화장품중소기업수출협회 박진영 회장은 “K-뷰티 최대 수출국 중국의 화장품감독관리조례를 포함한 관련 법령 개정으로 원료 안전성 자료 요구와 효능 클레임 평가 제출·공개 의무 등이 추가돼 각 중소기업이 개별로 대응하기에 어려움이 많다. 이에 대한 국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하고 “특히 제조업자 표시 의무 완화를 골자로 지난해 9월 김원이 의원이 발의한 화장품법 개정(안) 통과를 이번 회기에서 꼭 마무리해 주길 바란다”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 부의장은 "제조원 자율 표기를 주 내용으로 한 화장품법 개정(안)이 이번 회기에 본회의 상정을 낙관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간담회에는 식약처 김진석 처장, 식약처 화장품정책과 최미라 과장, 한국화장품중소기업수출협회 박진영 회장, 인천헬스뷰티기업협회 박진오 회장, 아로마티카 김영균 대표, 엔프라니 김태훈 대표, 톤28 박준수 대표, 우신화장품 안진수 대표, 알맹상점 양래교 대표, 씨엔케이코스메디칼 최영덕 대표, 대한화장품협회 이명규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