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6월 화장품 모바일쇼핑, 코로나 이전 비해 9.3% 감소

모바일쇼핑 거래액 ‘19년에 비해 부진...온라인 마케팅 한계에 부닥쳤나? 새로운 전략 필요

URL복사
화장품의 6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1조386억원을 기록하며 코로나19 이전(‘19)의 회복세를 4개월째 이어갔다. 3월 이후 1조원대 기록을 5개월째 유지 중이다. 하지만 전월(5월)에 비해서는 10.3% 감소,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4일 통계청의 ‘6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화장품은 전년 대비 5.7% 증가했다.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5424억원(+30.7%)으로 ‘19년(5697억원)을 하회하며 뷰티 앱을 통한 매출 회복세는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상반기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6조3095억원(+4.6%),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3조1628억원(+8.5%)을 각각 기록했다.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코로나19 이전(’19)에 비해 9.3% 감소함에 따라 본격 회복세와는 아직 거리가 있다.  



한편 2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 판매액은 1조 2038억원(-6.3%)이었다. 코로나19 이전(‘19)에 비해서는 5.5% 감소한 수치다. 이중 면세점을 통한 판매액은 9744억원이었다. 코로나19의 4차 대유행 및 중국의 자국내 면세점 확대 정책으로 인해 향후 전망은 불투명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품목별로는 화장품이 9856억원(-8.5%)으로 코로나19 이전인 1조원대(’19. 2Q. 1조983억원, -8.6%)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델타 변이종 출현으로 대유행 및 중국의 자국내 면세점 확대 정책 등이 영향을 미쳤다.  

이밖에 화장품의 면세점 판매액은 9570억원으로 전체 소비재의 98.2%를 차지했다. 화장품의 온라인쇼핑 마케팅이 한계에 부닥쳤다는 분석도 있다.  통계청의 온라인쇼핑 동향조사는 매월 1100개 온라인쇼핑 운영업체를 대상으로 집계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