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KOTRA·관세청·CJ대한통운, 전자상거래 수출지원 MOU

각 기관 전문성 활용 ‘전자상거래 수출지원’ 업무협약 체결
물류서비스 지원, 당일 주문 당일 수출 서비스 등 제공

URL복사
KOTRA(사장 유정열)는 9일 본사에서 관세청, CJ대한통운과 3자간 업무협약을 맺고, 중소·중견기업의 전자상거래 수출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비대면 소비가 확산되고 전자상거래 수출이 증가하지만, 복잡한 전자상거래 수출신고 절차와 물류비 급등에 따른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키로 3사는 뜻을 모았다. 

먼저 KOTRA는 유망 중소기업 5천여 곳을 발굴하고 127개 해외무역관을 통해 수출 마케팅·물류 서비스를 지원한다. (관련기사 KOTRA, 물류 대란 대응 수출바우처 한도 확대 (cncnews.co.kr))

관세청은 쇼핑몰과 물류업체 간 시스템 연계로 판매·배송 내역을 수출신고 항목으로 자동 변환하는 ‘수출목록 통관 변환신고 시스템’을 도입해 통관절차를 간소화한다. CJ대한통운은 ‘글로벌 e-풀필먼트 센터’를 통해 ‘당일 주문, 당일 수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내 기업들은 수출국에 따라 최대 30%까지 국제 특송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KOTRA는 추가로 △기업당 최대 200만원 물류비 지원 △관세사 등 전문가와 상담 ‘네이버 엑스퍼트’ 쿠폰 지급 △글로벌 전자상거래 입점 지원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KOTRA 유정열 사장은 “비대면 소비는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 흐름이 됐다”라며 “관계기관과 협력해 우리 기업이 전자상거래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도록 체계적으로 돕겠다”고 다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