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코트라+올리브영, ‘K-box 구독 서비스’ 협약 체결

화장품, 해외 역직구의 30% 차지...중소기업 수출활성화 지원

URL복사


코트라(KOTRA)와 CJ올리브영이 국내 유망·중소기업의 화장품 수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김상묵 코트라 혁신성장본부장과 정윤규 CJ올리브영 경영지원담당(상무)이 참석했다. 

2016년 이후 전체 역직구 시장에서 화장품 비중은 30%가 넘는다. 이에 따라 코트라와 올리브영은 해외역직구 시장을 견인함으로써 유망 중소기업의 활성화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케이박스(K-Box) 구독 서비스 △올리브영 글로벌몰에서의 K뷰티 특별 판촉전 등 두 가지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케이박스(K-Box) 구독 서비스’는 K뷰티 신진 브랜드 상품들로 구성한 체험 박스를 뷰티 관련 해외 핵심 바이어들에게 정기 배송한다. 또한 홍보 및 바이어와의 비대면 미팅도 주선한다. 

올리브영은 글로벌몰 입점 브랜드 중 50여 개를 엄선해 ‘케이박스’를 구성한다. 국가별 선호하는 K뷰티 트렌드에 따라 상품 구성을 차별화해 오는 12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북미와 유럽, 아시아 지역의 총 30여 개의 바이어사에 발송할 예정이다. 

올리브영 글로벌몰은 해외 150여 개국을 대상으로 운영 중인 화장품 ‘역(逆)직구’ 플랫폼이다. 지난 2019년 론칭했으며 매출의 80% 이상이 미국을 포함한 북미 지역에 집중돼 있다.

정윤규 CJ올리브영 경영지원담당(상무)은 “이번 업무협약은 해외시장이 주목하고 있는 한국 화장품의 우수성을 전파하고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의 실질적인 수출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해외시장에서의 K뷰티 성장 기회요인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며 한국 화장품의 세계화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상묵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코로나19에 따른 디지털마케팅 활성화 및 역직구 급증 추세를 반영한 국내 유통플랫폼의 글로벌화 지원이 필요하다”며 “이번 국내 대표 K뷰티 역직구 유통플랫폼과 협업사업을 통해 국내 중소·중견기업 대상 해외 동반 진출형 수출 확대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리아세일페스타(11.1.~11.15.)와 연계해 11월 한 달간 올리브영 글로벌몰에서 ‘K뷰티 특별 판촉전’도 진행한다. 글로벌몰 인기 상품 큐레이션과 마케팅 지원은 물론, 라이브커머스를 편성하는 등 마케팅 역량을 총동원해 실질적인 매출 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