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M·ODM

전체기사 보기

3분기 화장품 제조업 체감경기 55...‘수출+내수’ 동반 하락

대한상공회의소 제조업 BSI 55...금융위기 때와 같은 역대 최저 기록 한국무역협회 수출 EBSI 102.1...소폭 회복세 예상

대한상공회의소가 2400여 개 제조업체 대상 ‘3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는 2분기보다 2p하락한 5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기존 최저치였던 글로벌 금융위기(‘09. 1Q) 때와 같다. 업종별로 보면 화장품의 체감경기도 55로 나타나 부진했다. 100을 기준으로 100이하는 부진을, 100이상은 호조를 나타낸다. 조선(41)·자동차(45)·철강(45) 등은 50을 밑돌았다. 반면 K-방역 기대감으로 의료정밀(88), 제약(79)은 타업종 대비 높게 나타냈다. 대한상의는 “주요국들이 경제활동 재개에 나섰지만 코로나가 재확산 기미를 보이면서 수출길이 좀처럼 열리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진정세를 보이던 국내에서도 n차 감염사례가 늘면서 2차 유행에 대한 기업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3분기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2분기보다 1p 하락한 62, 내수는 3p 하락한 53을 기록해 수출과 내수 모두 체감경기가 심각함을 보여줬다. 제조업체 과반수는 포스트 코로나 대비에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포스트 코로나에 대한 대응책 준비 정도’에 대해 ‘피해최소화에 집중하느라 대응여력이 없다’(53.9%)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대

한국콜마홀딩스, 콜마 제약부문+콜마파마 5125억에 매각

사모펀드 IMM프라이빗에쿼티(PE)에 매각...치약사업 매각 제외로 당초 규모보다 축소

한국콜마홀딩스가 한국콜마 제약부문(치약사업 제외)과 콜마파마 보유 주식 1417만 2천주를 국내 사모펀드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에 총 5125억원에 매각한다. 한국콜마홀딩스는 27일 공시를 내고, “재무구조 개선 및 그룹 사업구조 재편을 통한 핵심 역량 집중화를 위해 양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재무구조 개선, 기존 사업의 가치 증진 및 신규사업의 재원 확보에 나설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콜마홀딩스는 한국콜마 제약부문과 콜마파마 매각과 관련, 지난 2월 20일자 양 측의 MOU체결 소식과 관련해 “다양한 검토를 검토하고 있으며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보도 당시에는 전체 매각 규모가 7500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으나 의약외품인 치약사업이 협상 과정에서 제외되면서 다소 규모가 축소됐다. 세부 내용으로는 한국콜마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던 콜마파마의 지분 72.97%(1762억 원)과 한국콜마 제약사업부문 3363억 원 등 합계 5천125억 원이다. 양도가 마무리되는 시점은 오는 7월 31일로 예정돼 있다. 향후 한국콜마홀딩스의 한국콜마는 화장품사업에 대한 역량을 집중해 기업가치를 끌어올리고 제약사업은

한국콜마, ‘그라데이션 파우더블러셔’ 개발

1케이스∙4색 블러셔…그라데이션으로 다양한 분위기 연출

한국콜마는 한 개의 케이스 안에 채도가 다른 4가지 색을 담은 파우더블러셔(Powder Blusher)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여기에 그라데이션 효과까지 넣어주면서 기술적∙심미적 차별화를 가져왔다. 생기있는 피부를 연출하기 위해 볼에 바르는 파우더블러셔는 피부톤에 따라 같은 색이라도 채도가 다른 제품을 덧바르기 때문에 여러 개의 제품을 구비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또 지금까지 화장품 시장에 출시된 파우더블러셔는 1개 케이스에 1개의 색만 담겨있거나 전혀 다른 색을 모아놓은 것이 것이 통상적이었다. 이번에 한국콜마가 개발한 파우더블러셔는 1개의 케이스에 같은 색상의 채도를 그라데이션으로 담음으로써 손쉽게 피부 톤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파우더는 작고 가벼운 입자로 구성돼 있어 입자끼리 뭉치지 않고 흩어지는 성질이 있다. 이로 인해 한 케이스 안에 경계없이 여러 색을 담는 것은 한계가 있었다. 한국콜마 메이크업연구소는 파우더 입자를 응집하게 만드는 기술을 개발해 이를 해결했다. 입자끼리 잘 뭉치도록 하는 최적의 점도를 찾아 보습오일로 코팅하고 고정시켰다. 또 신규 설비를 도입해 색의 경계선을 없애고 그라데이션

한국콜마, ‘착한 임대료’ 동참,

부천 색조화장품 공장 입주 협력사 대상 30%×3개월 감면...고정비용 부담 경감 위해 인하

한국콜마가 코로나19(COVID-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를 위해 3개월 간 임대료 30%를 감면하는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임대료 감면은 한국콜마 부천사업장에 입주해 시설 및 장비를 사용하고 있는 협력업체가 해당된다. 부천사업장에서는 립스틱, 파우더, 선스틱 등 색조화장품을 제조하고 있으며, 협력업체들은 제품 포장공정을 위탁 받아 제조에 참여하고 있다. 한국콜마는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고 색조화장품 수요감소가 생산량 감소로 이어지면서 고정비용 부담이 나날이 늘어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임대료 감면을 결정했다. 이번 감면으로 협력업체들은 3-5월 고정비 비용 부담을 덜어낼 수 있게 됐다. 한국콜마는 코로나19 사태 경과에 따라 추가 지원 및 연장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임대로 감면 결정은 코로나19로 예상하지 못했던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며 찾게 됐다”며 “다양한 방안으로 서로의 부담을 나누고 신뢰감 높은 협력 관계로 어려움을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콜마는 협력업체와의 상생활동의 일환으로 부족한 교육인프라

한국콜마, '블루라이트·근적외선 차단' 특허 취득

290-1440nm의 유해파장 차단으로 탄력저하와 주름생성 방지 선케어 제품에 적용...특허협력조약 PCT특허 등록

피부과 의사들 사이에선 진작부터 UVA, UVB 외 적외선 차단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적외선은 따뜻함으로 혈액순환 촉진 기능이 있는데 지나치면 혈관이 확장되어 피부 톤을 울긋불긋하게 만들고 화끈거리게 만들기 때문이다. 너무 오래 햇볕에 노출되면 자외선과 마찬가지로 피부에 해롭다는 주장이다. 선케어 기술의 강자인 한국콜마가 자외선부터 블루라이트∙근적외선까지 전 영역의 유해광선을 차단하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등록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동시에 지난달 17일 미국·유럽·중국 등 주요 153개국에 동시 출원 효과가 있는 다자간특허조약 PCT특허 출원도 마침으로써 한국콜마는 신특허를 적용한 제품 출시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기술은 피부를 손상시키는 유해파장 전 영역(290~1400나노미터)을 차단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선케어 한 번으로 실내외에서 발생하는 블루라이트와 근적외선 등 다양한 유해광선 차단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블루라이트는 파장대가 500나노미터가 넘는 광선으로 TV, 컴퓨터모니터, 스마트폰에서 나오며 색소침착과 피부장벽 약화의 원인으로 꼽힌다. 근적외선(760~1440나노미터)도 장시간 노출되어 피부온도가 1도씩 오를 때마다 콜라겐 분해효소

유씨엘, ‘강황추출물+동백오일 함유 조성물’ 특허 취득

피부 재생, 주름 개선, 미백 등 효능 검증

화장품 ODM·OEM 전문기업 ‘유씨엘(대표 이지원, www.e-ucl.co.kr)’이 ‘강황추출물과 동백오일을 함유하는 화장품 조성료(등록번호 제10-2085422호)’에 관한 특허를 취득했다. 강황은 카레 분말에 들어가는 재료로 철분과 비타민A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몸에 좋은 향신료로 알려져 있다. 또한 염증이나 피부 질환의 민간 치료제로 오래전부터 인도에서 애용해왔으며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슈퍼푸드’ 중 하나이다. 유씨엘 연구소는 커큐민 성분을 다량 함유한 강황 뿌리 추출물 효능을 향상하기 위해 동백씨 오일을 추가해 화장품 및 피부 외용제 조성물을 개발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지금까지 다양한 피부 보호제가 개발됐지만 화학 원료를 주재료로 사용해 피부 자극, 발진 등 각종 부작용을 일으키고, 피부 손상 개선 및 예방 효과가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강황 추출물과 동백 오일을 동시에 사용했을 때 주름 개선, 탄력 개선, 미백, 피부톤 개선, 보습 및 항염 효능 등이 향상됐다고 연구소는 밝혔다. 게다가 토너, 크림, 밤 등에 제형 응용이 쉽다는 점도 확인했으며, 사용자 만족감 또한 높게 나타났다. 유씨엘 연구소 관계자는 “천연성분을 이용한 제품

한국콜마, 마스크에 안 묻는 쿠션·립 개발

마스크 착용 후 유·수분으로 화장이 무너지는 현상 방지 외부 마찰 영향 최소화, 지속력 강화한 메이크업 4종 선보여

"마스크에 안 묻는 쿠션이나 립 제품은 없나요?" "자꾸만 메이크업이 무너져 내려요!"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화장품이 묻어나거나 유·수분 때문에 화장이 무너지는 현상이 일어나곤 한다. 이런 고민을 해결한 메이크업 4종이 ODM전문기업 한국콜마에서 생산, 시장에 선보였다. 한국콜마는 마스크 착용 시 묻어나는 현상과 들뜨는 것을 방지하는 기술을 적용한 쿠션, 톤업 선크림, 팩트, 파우더 코팅 립 등 메이크업 4종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기술은 외부 마찰로부터 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속력을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먼저 유∙수분을 잘 튕겨내는 성질이 강한 코팅파우더를 사용해 메이크업이 무너져 내리는 현상을 해결했다. 코팅파우더는 마스크 착용 시 발생하는 유∙수분이 화장 안으로 침투하는 것을 막아 마스크에 화장품이 묻거나 메이크업이 무너지는 현상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여기에 고정력이 강한 필름형성제도 적용해 외부 자극으로부터 메이크업이 지워지거나 들뜨는 현상을 한번 더 확실히 막아냈다. 필름형성제는 화장품이 피부에 잘 밀착될 수 있도록 피부 위에 얇은 막을 형성시켜 오랜 시간 동안 외부 자극이나 마찰로부터 메이크업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피부 위에

화장품 상장사 절반, 52주 최저가 기록

42개 상장사 중 23개...한국콜마 3인방 비롯 ODM사 9개, 마스크팩 3개사 이름 올려 1천원 미만 4개사, 1만원 미만도 25개사 등 정크 수준 주가 부실 우려

코로나19 경제 여파로 13일 증시에서 화장품업종은 전날보다 3.41% 급락하며 52주 신저가 종목이 속출했다. 이날 코스피, 코스닥 42개 상장사 중 글로본 상승, 3개 종목 보합 외 38개 종목이 하락했으며, 올리패스(–20.77%)가 낙폭이 가장 컸다. 절반이 넘는 23개 종목이 연중 최저치를 경신했다. 이들 기업 업황이 상대적으로 경기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콜마홀딩스, 한국콜마, 콜마비앤에이치 3인방을 비롯해 코스메카코리아, 잉글우드랩, 코스온, 아우딘퓨쳐스, 본느, 씨티케이코스메틱스 등이 이름을 올렸다. ODM 9개 기업이 52주 최저가를 기록함에 따라 업황 고전이 주가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마스크팩 3인방인 제이준코스메틱, 에스디생명공학, 리더스코스메틱도 52주 신저가를 기록하며, 부진의 늪이 깊어지고 있음을 드러냈다. 현재가 1천원 안팎의 기업도 스킨앤스킨(279원), 에프앤리퍼블릭(464원), MP한강(693원), 컬러레이(1100원), 오가닉티코스메틱(863원) 등 5개 기업이나 됐다. 또 5천원 미만 기업이 상장사 42개 중 절반에 육박하는 20개에 달해 이들 기업의 재무기반 취약성이 드러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52주 신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