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전체기사 보기

이니스프리, 클린뷰티+6R ‘리스테이(Re-stay)’ 론칭

온라인 전용 8종 라인 구성...전문가와 협업, 심신 휴식+공간 어울림 용기 디자인

이니스프리가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자원순환과 환경에 기여하도록 고안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라인 ‘리스테이(re-stay)’를 론칭한다. 재활용 성분으로 만들어진 용기(re-cycle)에 덜어쓰고 채우며(re-pfillable), 재사용(re-use), 자원 낭비(re-duce)를 줄이는 경험으로 몸과 마음을 회복(re-covery)시켜 진정한 휴식(re-lax)을 경험한다는 6R을 콘셉트로 한다. 알레르기 유발성분을 배제하고 불필요한 성분을 제외한 미니멀리즘을 담았다. 원료는 제주산 자생 허브 5종의 추출물을 함유한 클린 뷰티다. 또 건축가, 조향사, 상품 디렉터 등 전문가와 협업, 제품과 공간의 어울림, 환경을 고려한 디자인으로 심신을 이완시키며 아름다운 피부 건강을 제안한다. 6월 29일 론칭한 온라인 전용 제품인 ‘리스테이’는 ▲핸드케어 1종(리스테이 임브레이싱 핸드워시) ▲헤어케어 2종(리스테이 카밍 샴푸, 리스테이 카밍 컨디셔너), ▲바디케어 2종(리스테이 컴포팅 바디 클렌저, 리스테이 컴포팅 바디 로션), ▲뷰티툴 3종(리스테이 리스펜서, 리스테이 리스펜서 홀더, 리스테이 패브릭 파우치)로 구성된다. 이니스프리는 “친환경 용기와 편안한 향, 빼어난

네이처컬렉션+더페이스샵 통합 플랫폼 7월1일 오픈

‘마이 스토어’ 설정 후 주문 가능...가맹점이 주문-배송 책임 가맹점의 온라인 매출 확대 및 고객 경험관리(CEM) 데이터화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네이처컬렉션과 더페이스샵의 직영 온라인몰을 가맹점과 수익을 공유(share)하는 통합 플랫폼으로 개편, 7월 1일 정식 오픈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언택트(비대면) 소비 트렌드의 급부상으로 고객 유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장품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서라고, LG생활건강은 설명했다. 작년 6월부터 네이처컬렉션과 더페이스샵의 직영 온라인몰에서는 제품 판매가 이뤄지지 않았다. 대신 제품정보 조회, 매장 위치 검색 등의 기본정보만 제공했었다. 새로 오픈한 플랫폼은 고객이 ‘마이 스토어’를 설정해야만 주문이 가능하다. 마이스토어로 지정된 가맹점은 주문내역 확인 후 매장 내 재고를 택배 발송하거나 가맹본부에 위탁 배송을 요청해 처리하면 된다. 차석용 부회장은 “시장환경이 빠르게 온라인을 중심으로 재편되며 로드샵을 운영하는 가맹점의 영업 환경이 어려워짐에 따라 가맹점이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마련하게 된 것”이라고 취지를 소개했다. 네이처컬렉션을 운영 중인 가맹점협의회 김학영 대표는 “회사 측에서 올해 가맹점에 두 차례 월세를 지원한 데 이어 온라인 발생 매출과 수익을 가맹점이 가져갈 수 있는

온택트(ontact) 시대의 마케팅 믹스 어떻게?

언택트 소비로 온라인 > 오프라인 매출 비중 변화...기업들 이커머스 제휴 강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vs 카카오 쇼핑라이브 vs 페이스북 ‘샵스’...이커머스 대응 필요

코로나19가 소비자 행동에 변화를 주며, 화장품 매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른바 언택트 소비다. 여기에 언택트+ IT기술을 접목한 이커머스의 확장은 화장품의 마케팅 믹스 전략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1 언택트의 온라인 대면 언택트(un+contact)는 ‘접촉’을 의미하는 contact에 반대를 의미하는 접두어 ‘un’을 합한 신조어. IT기술 발달로 일상의 대부분 활동을 온라인을 통해 집에서 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면서 온라인 대면인 온택트(ontact=online+contact) 시대가 열리고 있다. 언택트 소비는 오프라인 화장품의 매출 감소를 불러왔으며, 빠르게 온라인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화장품의 소매판매액 대비 온라인 쇼핑몰 거래액 비중은 33.5%(‘19.1Q)→42.8%(’20.1Q)로 큰 폭 증가했다. 온라인 소비의 증가는 반대로 오프라인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 지난 4월 중소벤처기업부의 업종별 소상공인 매출 감소는 의류·신발·화장품은 –64.7%에 달했다. H&B숍과 로드숍도 30~60% 이상 매출이 감소했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온라인>오프라인 현상은 로드숍의 가맹본부와 가맹점 사이의 갈등으로 이어진다. 토니모리는

아모레퍼시픽×네이버와 MOU...디지털 역량 강화 기대

온·오프라인 유통 연계 시너지 강화, 데이터 기반 신규 브랜드 개발 등 합의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와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22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협약식을 갖고 글로벌 뷰티 플랫폼 공동 개발 등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양사는 ①온·오프라인 유통을 연계한 시너지 강화 ②데이터 기반의 신규 브랜드 및 상품 개발 ③해외 시장 공동 진출 협력 ④업무 협업 툴인 B2B 플랫폼을 연동해 양사 임직원의 업무 효율화 도모 ⑤글로벌 뷰티 플랫폼을 공동 개발함으로써 고객 경험 혁신 등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지속적으로 다양한 공동 프로젝트를 수행한다고 덧붙였다.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는 "양사의 실용주의적 비즈니스 철학을 바탕으로 서로 시너지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아모레퍼시픽은 네이버와 함께 신규 브랜드 공동 개발, 초개인화 맞춤 화장품 연구, 글로벌 공동 진출 등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이사는 "이번 MOU가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윈윈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아모레퍼시픽과 다방면으로 협력해 고객들이 아름다운 디지털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은 네이버의 빅데이터와 AI 등을 활용해 신기술 영역에서 디지털

마스크 착용으로 ‘립스틱 효과’ 실종

화장품 온라인쇼핑 동향...코로나19 발생 이후 3개월 연속 마이너스 기록 모바일쇼핑 거래액 급감...사회적 거리 두기+마스크 착용으로 화장품 사용 감소 탓

코로나19 영향이 화장품 팔림새에 본격적으로 충격을 주고 있다. 화장품의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월 20일 이후 2월 △6.6% 3월 △6.5% 4월 △2.1%로 3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화장품의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9609억원을 기록, 2개월 연속 1조원대를 하회했다. 특히 모바일쇼핑에서 2139억원이나 빠지면서 △37%나 감소한 탓이 컸다. 화장품의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작년 8월 이후 매월 6천억원 대를 기록하다 4월 들어 3천억원대로 반토막 났다. 이 때문에 온라인쇼핑에서 모바일쇼핑 비중은 ‘19년 4월 60.2%에서 ’20년 38.0%로 급감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재택근무와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외출 자제, 마스크 착용으로 립스틱등 색조화장품 판매 부진 등이 겹친 때문으로 보인다. 마스크 착용, 집콕으로 화장품 사용량 감소가 뚜렷하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이야기다. 실제 소비자들도 “외출 자제로 화장품 사용량이 줄고, 외출 시에도 선크림 등을 마스크로 덮이지 않는 부분만 집중적으로 바른다”는 반응을 보였다. 보통 경제 위기 시 소비자들은 뷰티 제품 지출을 줄이지만 대체로 신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