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전체기사 보기

타투 합법화 여론 속 LG생활건강의 ’미니 타투 프린터‘ 개발

국회입법조사처, 타투 양성화 결정 내릴 시기...LG생건, 4분기 미국시장 도전, 프라이머·클렌징 등 관련 화장품 개발

LG생활건강이 타투 프린터로 글로벌 시장에 도전한다. 25일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글로벌 뷰티 테크 시장 공략을 위해 10cm 이하의 컴팩트 사이즈의 미니 타투 프린터를 금년 4분기 북미 시장 출시를 목표로 본격적인 개발에 나섰다고 밝혔다. 미니 타투 프린터는 ‘Printly’(가제)라는 프로젝트 명 아래, 일상 속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뷰티 테크로 지난해 초부터 개발을 추진해왔다. 판매는 지난해 인수한 미국 하이엔드 패션 헤어케어 브랜드 ‘알틱 폭스(Artic Fox)’의 유통 채널을 통해 진행할 예정이며, 이후 순차적으로 국내에도 제품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채널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Printly’는 LG생활건강 색조연구소에서 자체 개발한 피부 화장용 비건 잉크가 사용된다. 남녀노소 누구나 안심하게 사용할 수 있고, 피부와 기기 노즐 간격을 최적화하여 잉크의 안정적인 분사로 정교한 도안까지 프린트가 가능하다. 또한 피부 표면을 보다 섬세하게 감지하는 옵티컬 센서를 적용해 실제 타투의 감성을 그대로 경험할 수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독특한 방식으로 자기 표현이 자유로운 MZ세대를 겨냥해 LG생활건강이 오랜 시간 축적해온 화장품

콜마비앤에이치, 세종2공장 준공 및 GMP인증 완료

연 4800톤 생산규모 증설 통해 20여 개국 수출 확대 대응 체계 갖춰

국내 1위 건강기능식품 ODM 기업 콜마비앤에이치가 세종2공장을 준공하고 해외수요에 적극 대응 체제를 갖췄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신공장 준공으로 액상 건기식 생산을 확대할 수 있게 됐으며 아울러 GMP인증을 획득함에 따라 현재 진행 중인 시험생산과 제품 허가 등록을 완료, 연내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현재 콜마비앤에이치는 세종시 미래산업단지 내 1만3067㎡(4천평) 규모 부지를 확보하고 연간 2800톤 이상의 액상 건기식 공장을 준공했다. 이번 증설로 새롭게 2000톤을 더해 연 4800톤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주요 생산제품은 해외수요가 늘고 있는 헤모힘으로 알려졌다. 헤모힘은 연평균 18%씩 성장하며 20여 개 국가에 수출한다. 콜마비앤에이치는 향후 세종2공장에 호주연방의약품관리국(TAG) GMP인증을 획득, 유럽 및 중앙아시아 등에 수출국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콜마비앤에이치 정화영 공동대표는 “이번 세종2공장 준공으로 국내외 급증하는 건기식 수요를 원활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됐다”라며 “해외에서도 한국산 건강기능식품을 찾는 수요가 늘어가고 있는 만큼 끊임없는 설비 투자를 통해 고객 니즈를 만족시키고 글로벌 1위 기업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준비하

’화학물질저감 우수제품’에 6개 11개 제품 적합 판정

생활화학제품 제조기업의 자발적 안전관리 노력 촉진과 화학제품·화학물질 안심사회 구축 목표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이사장 이덕승·전인수)는 7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한국의집에서 안전한 원료 사용으로 심사기준 적합 판정을 받아 화학성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화학물질저감 우수제품’을 공개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화학물질저감 우수제품’은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 참여 기업의 전성분이 공개된 제품 중 안전성이 높은 원료를 사용하기 위해 노력한 제품을 심사하여 적합 제품에 표시할 수 있는 제도이다. 올해는 시범사업 형태로 운영되며 녹색소비자연대·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노동환경건강연구소·환경부가 협약을 맺고, 화학제품·화학물질 안심사회 구축을 목표로 생활화학제품 전반에 걸쳐 안전관리 비전을 제시한다. 이날 공개된 제품은 △㈜유한크로락스 ‘유한젠’ △㈜LG생활건강 ‘피지 딥클린젤’, ‘홈스타 인덕션 클린 티슈’ △라이온코리아㈜ ‘하이지아 다목적 살균 스프레이’ △㈜불스원 ‘레인오케이(RainOK) 에탄올 그린 워셔’, ‘레인오케이(RainOK) 에탄올 3인1(3in1) 코팅워셔’, ‘불스원 다목적 세정제’, ‘퍼스트클래스 초고농축 슈퍼버블폼’, ‘레인오케이(RainOK) 프리미엄 에탄올 발수코팅 워셔’ △㈜비앤디생활건강 ‘슈맘’ △코웨

LG 생활건강 ‘화학물질저감 우수제품’에 2종 선정

‘화학성분 걱정없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원료 안전성 평가 완료, 겉면에 문구·마크 표기

LG 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홈스타 인덕션 클린 티슈 ’(세정제 ·살균제 )와 ‘피지 (Fiji) 딥클린젤 ’(세탁세제 )이 환경부와 시민단체가 심사한 ‘화학물질저감 우수제품 ’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 화학물질저감 우수제품은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 참여기업과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 노동환경건강연구소, 환경부가 함께 성분의 안전성 등급을 검토해 화학성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에 부여하는 문구 (또는 마크)다. 이 협약에 가입한 기업이 안전성 평가를 받은 원료를 사용하고 전성분을 공개한 제품을 출시하면, 민 ·관 ·학 전문가로 구성된 ‘화학물질저감우수제품 심사위원회’에서 적합 여부를 판정한다. LG생활건강은 홈스타 인덕션 클린 티슈와 피지 딥클린젤이 ‘화학물질저감 우수제품’으로 선정됐다. 홈스타 인덕션 클린 티슈는 식물계 세정 성분과 발효 에탄올로 요리 중 발생하는 각종 기름 때, 물 얼룩 등을 깔끔하게 세정해 준다. 대장균 등 각종 세균과 바이러스를 99% 제거할 수 있는 인덕션 전용 티슈로, 넓고 도톰한 특대형 사이즈여서 1장으로도 간편하게 청소할 수 있다. 피지 딥클린젤은 7가지 마이크로 효소를 함유한 세

개인의 시대와 빅데이터, 마케팅의 미래는?

자신보다 빅데이터가 ‘자기검색’ 통해 가르쳐주는 세상 도래...미래에는 사람 수만큼 광고하는 마케팅 등장 공룡 플랫폼의 빅데이터 알고리즘은 양극화 초래...중소기업에겐 ‘그림의 떡’

앨빈 토플러는 “개인의 힘의 증대”를 인디비주얼 엠파워먼트(Individual empowerment)로 불렀다. 대중이라는 집합체에서 개인의 작은 집합체로 전환되는 흐름은 아무도 멈출 수 없다. #1 개인의 시대 18일 발표된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의 ‘나와 타인에 대한 관심 및 평판’ 조사는 오늘날 ‘개인의 시대’임을 잘 보여준다. 13~5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내가 가장 중요한 시대인 만큼 전반적으로 자기자신에게 관심을 기울이는 태도가 강하고,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 싶어하는 욕구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6%가 ‘나에 관심 있다’고 답했다. 여성(79.8%), 20대(81.5%)가 스스로에게 관심을 더 많이 기울였다. 관심 분야는 단연 건강(50.9%)였다. 다음으로 외모(27.3%) 성격(26.8%) 재력(24.3%) 가치관(24.1%) 친구관계(19.5%) 순이었다. 10대는 외모와 친구관계가 가장 중요한 관심사로 드러났다. 자기의 성격, 취향, 능력, 기호 등 무엇을 좋아하고 싫어하는 지를 잘 알고 있다는 응답이 80.5%였다. 전체 절반(49%)이 스스로 “나는 어떤 사람인가”라는 질문을 자

샴푸가 암예방? 허위·과장 스팸문자 대량 전송업체 적발

6개 업체 및 판매자 21명 적발, 검찰에 송치 영리성 광고 정보 전송행위에 철퇴

기능성 화장품인 샴푸를 광고하면서, “체내 활성산소 억제, 암예방에도 좋은 성분, … 열을 내리는데도 도움을 주는 기능성 샴푸” 등 암예방, 혈압유지에 도움이 된다며 광고한 업체가 적발됐다. 또 “중국 우한-유산균을 드시면서 코로나바이러스를 방어합니다 …”, “추가로 보고된 더덕의 효능 1. 기관지건강-기침, 가래, 감기예방 2. 혈관건강-혈액순환이 좋아지면 동맥경화 …” 등 의 광고 문자를 전송한 업체도 단속됐다. 14일 식약처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허위·과장 광고 스팸문자를 대량 전송한 6개 업체, 21명 판매자를 적발, 행정처분 및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불법 스팸 문자의 내용은 ▲질병 예방·치료 효능 과장 ▲소비자 기만(사용자 체험기를 이용) ▲의약품 인식할 우려(샴푸가 암예방 등) 등 소비자를 현혹·기만하는 광고를 전송했다. 앞서 식약처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석 달간 합동으로 소비자를 속이는 영리성 광고 정보 전송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집중단속을 실시했었다. 방통위는 광고문자 모니터링, 전송자 신원 및 전송장소 확인을, 식약처는 표시·광고 내용의 적절성 여부, 판매업체 현장 조사 등 협업체계를 구축해 단속을 진행했다. 이들

‘체험기’ 부당광고 인플루언서 4명 적발

허위·광고나 체험기가 포함된 사진, 영상 광고 시 형사처벌

식약처는 고의·상습적으로 허위·과대 광고를 해온 인플루언서(영향력자) 4명과 유통전문판매업체 3곳을 적발하고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적발 내용은 ▲해시태그(#) 이용 질병 예방·치료 효과 표방 1건 ▲체험기 활용 부당 광고 1건 ▲인스타그램에서 부당 광고 후 자사몰에서 판매 2건 ▲일반 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 광고 2건 ▲건강기능식품 심의 결과 위반 1건 등이다. 적발된 업체와 인스타그램은 △보람차다(상호)/인스타그램(cr5p_br) △에이치제이(상호)/인스타그램(S_h_j) △인스타그램(garin_ss) △은썸(상호)/인스타그램(_kangeunwook) △㈜메디쿼터스 △㈜스팟라이틀리 △(유)스노우볼컴퍼니 등이다. 먼저 10만명 이상의 팔로어를 가진 인플루언서는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 키워드 검색을 이용해 홍보제품으로 연결되도록 광고하다 적발됐다. 특정 키워드로 ‘#변비’, ‘#쾌변’, ‘#다이어트’, ‘#항산화’ 등을 사용하면서 변비 등 질병 예방·치료 효능을 표방하거나 다이어트 효과 등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할 수 있는 부당한 광고를 했다. 또 인플루언서가 본인 또는 팔로어 체험기를 본인 인스타그램에 올려




포토

더보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