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의 적은 내부에 있다

성공의 적은 내부에 있다

‘아는 사람’과 ‘흠잡는 문화’는 성공 방해 요소...“좋은 인맥 관계란 올바른 검증이 뒷받침되어야”

지금처럼 경쟁이 치열한 시대는 좋은 기술만 가지고 성공하기 참 쉽지 않습니다. 비록 성공했더라도 트렌드 변화를 미리 알지 못하면 어느새 경쟁에서 뒤떨어집니다. 최근 해외로 진출하려는 한국 업체들이 눈에 띄게 늘어가는 추세입니다. 한정된 국내 시장 안에서 치열한 경쟁을 하기보다는 규모가 큰 해외 시장에서 제대로 된 평가를 받고자 하는 열망이 강합니다. 또 평가를 바탕으로 더 많은 바이어, 투자자, 파트너와 인연을 맺고자 하려는 목적도 있구요. 그 과정에서 해외시장을 연결하는 정부기관, 대행사 등을 접하고, 때로는 현지에 잘 알려진 업체를 만나 인연을 맺기도 합니다. 물론 직접 사업 진행을 할 수 있겠지만, 아무것도 모르는 새로운 시장에 무턱대고 접근한다는 것은 사실 바람직한 선택은 아닙니다. 정부기관, 대행사 등을 통해 좋은 바이어와 연결되고 성공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보다 많은 업체들이 훨씬 좋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공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무너지는 경우도 봐왔습니다. 그걸 보면서 혹자는 “성공=운”이라고 말합니다. 행운의 기회를 접하지 못하거나 그냥 지나쳤을 경우에 사람들은 ‘운’을 탓하곤 합니다. 사실 성공을 하려면 운이 어느 정도 뒷받침 되어줘야 합니다. 성공을 운으로 평가할 수는 없지만, 무시하기 어렵습니다. 그런데 국내외에서 다양한 한국 업체를 접하며 ‘운이 좋아도 성공 확률이 희박하다“는 것을 확인하곤 합니다. 훌륭한 계획을 세우고, 좋은 취지로 열심히 노력하는데 그만큼 효과가 나오지 않는 이유가 확실히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그게 무엇일까요? 바로 ”성공의 적은 내부에 있다“는 점입니다. 저는 한국 문화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인맥 문화’를 꼽습니다. 아무리 좋은 취지의 사업이라도 제대로 진행할 수 있는 요소들이 갖춰져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능력을 확인하고 연결되는 관계가 아닌 ‘아는 사람’ 혹은 ‘자신의 이득을 위해 뒤에서 밀어내는 문화’에 종종 놀라곤 합니다. ‘아는 사람’을 통하면 정확한 평가를 내리기 어렵고, 이런 연결고리는 사업 진행에 큰 방해만 될 뿐입니다. 제대로 된 검증이 없기에 준비되지 않은 업체는 해외에서 실패를 맛보게 됩니다. 준비된 업체라도 제대로 된 대행사를 만나지 못해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업체들은 단순히 운이 나빴다고 치부해버릴 수 있지만 사실 이런 경우는 아무리 운이 좋아도 성공할 수 없는 케이스입니다. 한국기업에서만 볼 수 있는 이런 뒤틀어진 인맥문화를 지적해보고 싶었습니다. 높은 곳과 낮은 곳이 있으면 물은 저절로 흐르게 됩니다. 인맥을 떠나 양쪽을 깊이 검증해 적합한 업체를 선별하고, 충분히 성공으로 이끌 수 있는 대행사들을 식별한다면 어떨까요? 실패 확률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성공 가능성을 충분히 높여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혹 운이라도 따른다면 더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지 않을까요? 물론 도움이 될 수 있는 좋은 인맥 관계에서 능력 있는 사람이나 업체끼리 연결된다면 충분히 좋은 성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겁니다. 즉 좋은 인맥 관계란 올바른 검증이 꼭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준비 되지 않고 검증 안된 제품으로 실패하지 않도록 이런 부분에 많은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또한, 그냥 해외 현지인에 불과한 사람이 전문가라는 이름으로 탈바꿈함으로써 검증된 업체가 실패를 맛보게 하는 일도 없어야 할 것입니다. ALC21 알렌 정 대표는... ALC21의 창업자이자 대표 컨설턴트. Fuerza 북미대표, 제넥스엔터프라이즈 부사장, (사)식문화세계교류협회 해외홍보대사, 무역신문 칼럼니스트,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2017-2018 부산시 글로벌 마케터 등 한국과 북미의 커넥터이자 다양한 직함으로 활동 중이다. ALC21은 토론토를 거점으로 15명의 스페셜리스트와 마켓리서치, 세일즈 마케팅 등 6개 팀으로 구성, 한국과 북미지역의 70여 개 단체, 기업의 온라인 마케팅과 세일즈를 진행하고 있다. 제대로 된 검증 하나만으로도 수많은 실패를 막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단순히 과정을 중요시했었다면 이제는 제대로 된 검증을 통해 성과로 평가를 받아야 할 것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성공의 적은 내부에 있다 지금처럼 경쟁이 치열한 시대는 좋은 기술만 가지고 성공하기 참 쉽지 않습니다. 비록 성공했더라도 트렌드 변화를 미리 알지 못하면 어느새 경쟁에서 뒤떨어집니다. 최근 해외로 진출하려는 한국 업체들이 눈에 띄게 늘어가는 추세입니다. 한정된 국내 시장 안에서 치열한 경쟁을 하기보다는 규모가 큰 해외 시장에서 제대로 된 평가를 받고자 하는 열망이 강합니다. 또 평가를 바탕으로 더 많은 바이어, 투자자, 파트너와 인연을 맺고자 하려는 목적도 있구요. 그 과정에서 해외시장을 연결하는 정부기관, 대행사 등을 접하고, 때로는 현지에 잘 알려진 업체를 만나 인연을 맺기도 합니다. 물론 직접 사업 진행을 할 수 있겠지만, 아무것도 모르는 새로운 시장에 무턱대고 접근한다는 것은 사실 바람직한 선택은 아닙니다. 정부기관, 대행사 등을 통해 좋은 바이어와 연결되고 성공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보다 많은 업체들이 훨씬 좋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공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무너지는 경우도 봐왔습니다. 그걸 보면서 혹자는 “성공=운”이라고 말합니다. 행운의 기회를 접하지 못하거나 그냥 지나쳤을 경우에 사람들은 ‘운’을 탓하곤 합니다. 사실 성공을 하려면 운이 어느

대경피엔씨 박규수 대표, 8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8월 수상자로 화장품용기회사인 (주)대경피앤씨 박규수 대표가 선정됐다. 대기업부문은 네이버랩스(주) 석상옥 대표가 수상했다. 박규수 대표는 제약 및 화장품용기 분야의 연구개발을 통해 디자인, 금형, 제품생산기술을 상용화하여 우리나라 자체 용기개발 및 생산 수출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첨단 제약용기 개발과 생산은 기술난이도가 높고, 높은 초기 투자비와 장기간의 개발 일정으로, 해외 수입 의존도가 크다. 이에 박 대표는 제약 및 화장품 용기의 정확한 치수와 이물질 및 스크래치 방지 기술의 정확도를 99% 이상 확보하는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불량률을 개선해 한국산 용기 기술의 국산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박규수 대표는 “제약 및 화장품 생산회사와 더욱 긴밀한 협력을 통해 용기의 생산기술의 연구개발 활동을 지속해 세계 최고의 용기생산기술로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화장품 용기는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하고 제조회사의 요구사항을 반영해야 하기 때문에 설계 및 분석기술의 고도화가 요구된다. 이에 박 대표는 ▲사용 편리성을 기반으로 한 용기 설계기술 ▲정량적으로 용기를 조립하고 평가하는 기술 ▲각종 용기의 성능과 치수

[신윤창소설] 인식의 싸움 105. 모델 선발 대회(13) 다음 날 오전 간단한 일정과 함께 본선 진행사항에 대해 본격적인 회의가 진행되었다. 신팀장은 이벤트 대행사가 제시한 두터운 큐 시트를 하나하나 꼼꼼히 살펴보며 동선과 시간을 일일이 체크하였다. 점심시간이 다 될 때까지 폭풍 같은 미팅에 모두들 지쳐가고 있을 즈음에 신팀장의 휴대폰이 계속 울렸다. 누나였다. 신팀장은 중요한 회의가 방해가 되어 휴대폰을 받지 않고 껐다가 점심시간이 되어서야 비로소 누나에게 전화를 하였다. 전화기 넘어 다급한 누나의 목소리가 들렸다. “왜, 이리 전화를 안받아?” “응, 중요한 회의 중이라서…” “어머니 상태가 좋지 않으셔, 빨리 병원으로 와야겠어.” “뭐라고? 여기 지금 대관령인데 어쩌지? 오래 걸릴텐데…” “아무튼 빨리 와!” 신팀장은 오후 나머지 일정을 조윤희와 허진희에게 맡기고 한 달음에 차를 몰아 병원으로 향했다. 4시간이 되어서야 병원에 도착한 신팀장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수술 동의서였다. 어머니의 병세가 호전되는 듯하여 그 동안 안심하였는데, 어제부터 갑자기 악화되며 의식을 잃으셔서 이제는 최악의 수단으로 수술을 해야만 하는 상황에 처한 것이다. 일단 의사는 수술이 그리 어려운 것은 아니니 걱정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