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담아내는 제형의 역할'...화장품과학자의 학술 잔치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담아내는 제형의 역할'...화장품과학자의 학술 잔치

대한화장품학회 춘계학술대회 650여 명 참석, 총 92편 논문 발표...조완구 교수의 40여 년 탐구 주제 발표에 ‘화장품과학자의 길’ 뜻 되새겨

대한화장품학회 춘계학술대회가 5월 20일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됐다. 팬데믹 이후 전면 대면 형식으로 3년 만에 열리면서 650여 명이 참석, 오랜만에 ’화장품 과학자의 학술 열기‘로 가득 찼다. 박영호 회장은 “이번 대회부터 학술위원회 산하 4개 전문분과가 중심이 되어 발표를 구성해, 회원들에게 도움이 되고, 가보고 싶은 학회가 되도록 변화를 주었다”라며 “분과 발표 외에 구두발표 14편, 포스터 발표 72편 등 총 92편의 학술발표가 열리는 등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는 장이 될 수 있도록 발전해 나가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이재란 원장은 축사를 통해 “화장품산업이 위기 속에서 도약하는데 대한화장품학회의 여러분이 주인공임을 믿는다. 앞으로 화장품산업이 글로벌 역량을 갖추기 위해 연구원도 인프라 확대에 밑거름이 되겠다”라며 축하했다. 학술대회의 즐거움 중 하나가 키노트(Keynote) 강의를 듣는 일이다. 당대 연구의 기본 경향, 방향도 알 수 있을뿐더러 ‘존경’받는 당대 화장품과학자의 연구 향(香)을 육성으로 듣는 기쁨을 누릴 수 있어서다. 올해 키노트 강의는 조완구 교수(성신여대 뷰티산업학과)가 맡았다. 강의 주제는 ‘다양한 소비자 Needs를 담아내는 화장품 제형의 역할’. 조 교수는 적절한 스피드의 울림이 있는 톤으로 40여 년 연구에서 가장 천착했던 주제를 내놓았다. 그는 “화장품 제형은 유화제에 의해 결정이 된다. 시판 중인 제품과 비교해서 스티빌리티 테스트를 통해서 판단할 수 있지만, 새로운 유화제의 경우 어떤 방법으로 어느 시기에 어느 위치에 있어야 하는지 고려해야 한다”는 점 때문에 “신입사원 시절 제형 안정성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화장품의 가치는 효능·즐거움·편리성인데 이를 구현하려면 ①안정성 ②안전성 ③사용성 ④유용성(기능성) 등 4요소의 최적화가 이뤄져야 한다. 그 과정에서 “소비자-마케터-개발자 간 불분명성이 존재한다”는 게 조 교수의 지적이다. 즉 마케터가 소비자 니즈에 대해 간단한 개요를 제시하면 개발자는 걸작품을 탄생시키려는 시험에 돌입한다. 요구에 맞추는 과정에서 처방 1~4, 5까지 개발된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불분명한 소비자 니즈 △불분명한 마케터의 요구 △마케터와 개발자의 목표 품질에 대한 적절한 용어의 부재 △사용성, 효능성 등에서 목표 품질의 불명확성 △품질평가의 비과학성 △접근 방식의 비효율성 및 데이터 부족 등이 노출된다. 제형 개발이 화장품 과학으로 풀어가기 전에 이미 비과학적 요소가 다수 개입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조완구 교수는 “애초에 제시됐던 소비자 니즈와 화장품 콘셉트에 부합하는 유화시스템을 선정하고 그에 따른 사용감 특성 파악 및 데이터화”를 제안한다. 예를 들어 선정된 유화시스템에서 콘셉트에 부합하는 사용감 구현을 위해 ▲지방알코올, 보조유화제, 폴리머, 폴리올, 오일의 구성 등에 따른 사용감 변화의 데이터화 ▲유동곡선과 사용감 사이의 관계 구축 등 유변학적인 그래프와 매칭 툴 구축을 조 교수는 제언한다. 조완구 교수는 “소비자에게 새로운 사용감을 제공하기 위해서 ▲신규 유화제를 활용한 신제형 개발 ▲신규 유화시스템에 대한 사전 안정성 검토 등이 필요하다. 추가로 기능성 소재 경피흡수의 이해를 위한 유화시스템 및 에모리엔트 선정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처음 소비자는 신선함(fresh)을 제시하다가도 점차 촉촉함(moisture)으로 곧잘 바뀌는 이율배반적 사용감을 요구한다. 때문에 관능평가에 의해 신제품을 출시하게 되면 데이터가 없다는 문제점이 있다. 화장품과학에 따라 컨트롤할 수 있는 유효 툴이 요구된다”는 게 조완구 교수의 설명이다.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라는 싯구처럼 ‘화두’ 하나를 쥐고 불철주야 놓지 않았던 조완구 교수의 탐구정신을 엿볼 수 있던 강의였다. ('대추 한 알', 시인 장필주 시집에서 인용) 박영호 회장은 “조완구 명예회장님은 서울대 화학과를 졸업하고 태평양화학(현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전주대 교수 등 산·학 현장과 연구소에서 ‘화장품과학을 어떻게 소비자 니즈에 맞춰 구현할까”를 40여 년 연구하셨다. 논문 90여 편, 특허 90여 건을 출원하는 등 기술개발에 헌신하셨으며, 최근까지 대한화장품학회 회장으로도 봉직하는 등 화장품과학 발전에 크게 이바지했다“며 회원을 대표해 감사를 전했다. 이어서 열린 4개 분과 초청강연 세션은 △ 피부분과 : 멜라노좀 이동 제어를 통한 피부색소 조절과 이와 관련된 Prohibitin의 새로운 규명(황재성 교수·경희대학교) △ 소재분과 : 세포외 소포체(EV)의 현재와 미래(유양환 박사·바이오솔루션) △ 제형분과 : Janus Particles with Enhanced Interfacial Properties for Colloidal Surfactants(이효민 교수·포항공과대학교) △ 평가분과 : In Silico Prediction of the Full United Nations (UN) Globally Harmonized System (GHS) Eye Irritation Categories of Liquid Chemicals by IATA-like Bottom-up Approach of Random Forest Method(임경빈 교수·이화여자대학교) 등 4편이 소개됐다. 이어 오후에는 우수논문상 및 우수발표상 구두 포스터 등 시상으로 이어졌다.




합성수지 재질 시트·필름 재포장 금지, ‘과태료 부과’
중소기업 제조업체의 7월 1일 이후 제조되는 제품의 재포장 금지규정이 적용된다. 또한 낱개로 기 생산 제품을 유통사·대리점 등이 판매과정에서 재포장한 경우는 종전처럼 ‘21년 1월 1일부터 금지 대상이다. 이를 기준으로 환경부는 유통매장 위주로 점검하고 재포장 주체인 제조업체(수입업체)외 판매자도 함께 과태료 대상이 된다고 공고했다. 즉 A사가 재포장한 제품을 B사가 판매한 경우 두 회사 모두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포장제품의 재포장 예외기준 고시‘에 따르면 재포장이란 “합성수지 재질(합성수지가 함유된 생분해성수지제품을 포함)의 필름·시트로 포장하는 것”을 말한다. 즉 ①공장에서 생산 완료된 제품을 유통사, 대리점 등 판매과정에서 추가로 묶어 포장 ②일시 또는 특정 채널을 위한 N+1형태, 증정·사은품(주제품의 구성품에 해당하는 경우는 제외) 제동 등의 포장 ③낱개로 판매되는 단위제품·종합제품 3개 이하를 함께 포장하는 경우(포장내용물이 30㎖ 또는 30g 이하인 소용량 제품은 제외) 등이 해당된다. 먼저 재포장 금지는 모든 화장품류에 적용된다. 합성주지 재질의 필름은 두께가 0.25mm 미만의 플라스틱 막으로 제조한 비닐포장재이며, 시트는 두께가 0.

민원 5375건 분석...‘화장품 자주하는 질문집’
식약처는 최근 ‘화장품 자주하는 질문집’과 ‘표시·광고 가이드라인’을 개정, 배포한다. 이번에 제정된 질문집은 최근 3년간 국민신문고에 접수된 민원 5375건을 분석해, 그중 235건을 선별·정리했다. 주요 질문내용은 ▲업 등록 ▲제조시설 ▲표시기재 ▲광고 ▲제품분류 ▲품질·안전관리 ▲기능성화장품 ▲수출입 ▲천연·유기농화장품 ▲기타 등 10개 주제로 분류 소개 된다. 화장품 표시·광고 가이드라인에는 업계·학계·소비자단체 등 표시·광고 민관협의체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해 ▲모발 관련 광고 표현 허용범위 확대 ▲신체 관련 금지표현 대상 명확화 ▲광고 실증대상 추가 등이 포함됐다. 질병을 진단·치료·경감·처치 또는 예방, 의학적 효능·효과 관련, 금지표현은 ·아토피 ·모낭충 ·심신피로 회복 ·건선 ·노인소양증 ·살균 소독 ·항염 진통 ·해독 ·이뇨 ·항암 ·항진균 항바이러스 ·근육 이완 ·통증 경감 ·면역 강화, 항알레르기 ·찰과상, 화상 치료·회복 ·관절, 림프선 등 피부 이외 신체 특정부위에 사용하여 의학적 효능, 효과 표방 ·기저귀 발진 등 질환명을 사용하면 안된다. 현행 법령상 화장품의 표시·광고 관련해서 사전 심의는 하지 않으나 대한화장품협회에서 광고 자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소비자를 집중시키는 ’팬덤 비즈니스‘ 팬덤 비즈니스가 업계의 과제이자 규모를 키우기 위해선 필수라는 인식이 퍼지고 있습니다. 비즈니스 전반적으로 자사, 옴니, 리테일, 포탈을 막론하고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회원 확보에 열을 올리면서 기업들도 자사 브랜드 회원 확보가 발등의 불이 됐죠. 보도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이 ”‘뷰티’를 키워드로 서울의 매력과 감성을 키워 도시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보도가 나와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오 시장은 화장품산업과 패션, 성형, 관광, 마이스(MICE)를 포함한 ‘서울비전 2030’을 곧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224만 구독자를 보유한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를 ‘서울 뷰티 크리에이터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뷰티로드를 개발한다는 계획입니다. 팬덤을 구축한 크리에이터 활용을 전면에 내세운 것이죠. 기업들이 마케팅 활동에서 최대 부러움은 ‘팬덤(fandom)’입니다. 업계 대표와의 대화에서 “유명 가수인 BTS의 빌보드 차트 진입이나 음원 판매, 음반 판매량 신기록 경신 등의 소식을 들을 때면 ‘my brand’에 대한 인지도를 고민하게 된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는 “구독경제나 디지털 마케팅 등으로 규모를 키우려면 열성 회원 확보는 필수”라고 고민

뜨거워진 염색샴푸 시장 삼파전...LG생활건강 vs 아모레퍼시픽 vs 토니모리 염색샴푸 시장에 LG생활건강도 참여하면서 뜨거운 3파전을 예고했다. 12일 LG생활건강은 ‘머리를 감는 것만으로 봉숭아물들이듯 자연스러운 새치커버’가 가능한 ‘리엔 물들임 새치커버 샴푸’와 ‘리엔 물들임 새치커버 트리트먼트’ 2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손톱에 봉숭아물을 들일 때 주황색 염료가 더욱 선명하고 오래가도록 백반을 매개체로 사용한 원리에서 착안해 개발됐다. 모발에 염료를 단단히 결합시켜줄 수 있도록 백반 역할을 하는 ‘블랙틴트 콤플렉스TM’를 함유했다는 설명이다. ‘블랙틴트 콤플렉스TM’는 검은콩·검은깨 추출물은 물론 예부터 염색에 사용되어 온 홍화꽃과 치자 성분 외에도 탈모 기능성 주성분 및 LG독자 폴리페놀 성분·콜라겐·단백질 등 두피와 모발을 위한 영양 성분으로 구성됐다. 이를 2만5천ppm 함유한 포뮬러가 새치·탈모·뿌리볼륨까지 3중 올인원 케어가 가능하다. 또한 새치커버 샴푸 사용 시 소비자 걱정을 일으켰던 산화된 것 같은 붉은 빛이나 진회색으로 변화된 모발 색상 등을 해결, 세련된 자연 갈색빛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사용법은 일반 샴푸나 트리트먼트와 동일하게 거품을 내 머리를 마사지하고 3분 방치 후 씻어내는 방식이다. 3

아모레퍼시픽에서 횡령사건 발생...‘모럴 해저드’ 심각 화장품업계 리딩기업 중간관리자들의 모럴 해저드가 우려스럽다. 지난 3월 클리오에 이어 아모레퍼시픽에서 횡령사건이 발생, 업계에 우려를 낳았다. 17일 아모레퍼시픽은 일부 보도 내용에 대해 “일부 직원의 횡령 등 비위사실을 적발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내부 통제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사가 밝힌 직원 횡령 가담자는 3명이며 35억원의 손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아모레퍼시픽은 내부 정기감사를 통해 비위사실을 확인하였고, 인사위원회를 개최하여 해당자 전원에 대한 징계조치(해고)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규정에 따라 징계조치 결과 및 재발방지책을 이사회 산하 감사위원회에 보고하고, 사내에도 투명하게 공지했다고 덧붙였다. 횡령액 대부분을 신속하게 회수하였고, 내일(18일) 중 횡령으로 적발된 3명을 대상으로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아울러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영업 활동 전반의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내부 통제를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이번에 문제가 된 과장급 직원은 재택근무 기간 중에 회사 돈으로 도박을 하고 직원을 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클리오와 아모레퍼시픽 모두 과장급 직원이 범죄를 저질렀다는 데서 사내 기강의
[신윤창소설] 인식의 싸움 105. 모델 선발 대회(13) 다음 날 오전 간단한 일정과 함께 본선 진행사항에 대해 본격적인 회의가 진행되었다. 신팀장은 이벤트 대행사가 제시한 두터운 큐 시트를 하나하나 꼼꼼히 살펴보며 동선과 시간을 일일이 체크하였다. 점심시간이 다 될 때까지 폭풍 같은 미팅에 모두들 지쳐가고 있을 즈음에 신팀장의 휴대폰이 계속 울렸다. 누나였다. 신팀장은 중요한 회의가 방해가 되어 휴대폰을 받지 않고 껐다가 점심시간이 되어서야 비로소 누나에게 전화를 하였다. 전화기 넘어 다급한 누나의 목소리가 들렸다. “왜, 이리 전화를 안받아?” “응, 중요한 회의 중이라서…” “어머니 상태가 좋지 않으셔, 빨리 병원으로 와야겠어.” “뭐라고? 여기 지금 대관령인데 어쩌지? 오래 걸릴텐데…” “아무튼 빨리 와!” 신팀장은 오후 나머지 일정을 조윤희와 허진희에게 맡기고 한 달음에 차를 몰아 병원으로 향했다. 4시간이 되어서야 병원에 도착한 신팀장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수술 동의서였다. 어머니의 병세가 호전되는 듯하여 그 동안 안심하였는데, 어제부터 갑자기 악화되며 의식을 잃으셔서 이제는 최악의 수단으로 수술을 해야만 하는 상황에 처한 것이다. 일단 의사는 수술이 그리 어려운 것은 아니니 걱정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