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7, 한국콜마&AHC ‘아름다운 동행’

시즌7, 한국콜마&AHC ‘아름다운 동행’

한국콜마(특허·기술)+AHC(소비자니즈·마케팅)=AHC ‘아이크림’ 누적 판매량 1억개 돌파 시즌 거듭할 때마다 기능성+공법 업그레이드로 소비자 신뢰 상승

화장품 업계에 ‘시즌제’ 상품 개발이 화제다. 이는 ‘브랜드사와 제조사의 협업 생태계 모델’로 향후 글로벌 무대에서의 K-뷰티 경쟁력 1등 공신이 될 수 있다는 평가다. 현재 최장 시즌 상품은 ‘AHC 아이크림 포페이스’로 최근 시즌7 제품이 나왔다. 지난 8일 AHC는 ‘에이지리스 리얼 아이크림 포 페이스’의 7번째 업그레이드 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AHC 아이크림’의 제조사는 한국콜마다. ‘AHC 아이크림’은 한국콜마가 개발을 시작한 2015년부터 작년까지(시즌3~6) 누적생산량 약 1억개를 돌파했다. 2017년에는 IR52 장영실상 및 중앙일보 소비자평가 No.1 브랜드 대상을 수상한 베스트셀러다. 보통 ‘시즌제’는 드라마나 예능 프로그램이 시기를 달리해서 방영하는 시리즈물을 말한다. 속편 격인 스핀오프(spin-off)든 시즌제(season)든 절대 조건은 ‘시청률’이다. ‘시즌제’를 채택한 미국 드라마의 특징으로 꼽는 게 사전제작과 높은 완성도다. 기획을 통해 확실히 판을 짜서 제작 가능하다는 게 장점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CSI 시리즈로 우리나라에도 ‘미드 홀릭’이라 불리는 마니아층이 꽤 넓다. 연기력이 탄탄한 배우가 주요 배역을 맡아 연속성을 이어가며 깔끔한 에피소드가 인기 비결이다. 드라마와 비유해 화장품의 시즌제 성공 조건을 든다면 ①소비자의 사랑=누적 판매량 ②지속적인 업그레이드 ③브랜드사 & 제조사의 상생 네트워크 등을 꼽을 수 있다. 그런 면에서 ‘시즌제’ 제품 요건을 갖춘 대표적 사례가 ‘AHC 아이크림’이다. 물론 브랜드사마다 스테디셀러가 있지만 리뉴얼에 그칠 뿐 버전을 달리하는 ‘시즌제’ 요소를 갖춘 경우는 드물다. 먼저 양사에 따르면 ‘AHC 아이크림 포 페이스’의 누적 판매량은 1억 개를 넘었다. 1분에 50개씩 팔리는 ‘국민 아이크림’으로 자리 잡으며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제품 후기에도 ”시즌3부터 사용을 해봤는데...개인적으로 겉모양은 이번이 가장 마음에 드네요“, ”얼굴 전체에 바르는 ‘아이크림’이라서 부담스러웠는데 가성비가 좋다“는 식의 댓글이 눈에 띈다. 지속적으로 소비자의 사랑을 받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AHC 관계자는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는 화장품 시장에서 단일 상품 판매기록으로는 두드러진 실적”이라며 “특허 취득으로 제품의 기술력이 다시 한번 공신력을 인정받아 판매량이 더욱 늘어났다”고 전했다. 둘째, 시즌을 거듭할수록 업그레이드된 제품력이다. 시즌6과 시즌7을 비교해보면 그 차이를 확연히 알 수 있다. △성분: ‘아쿠아타이좀’(시즌6)→‘바이옥시노이드’(시즌7) △기술: 스마트센서→초미세공법(모공 1/300) 등에서 업그레이드 된 품질력을 강조한다. 그럼에도 ‘얼굴 전체에 바르는 아이크림’이라는 콘셉트는 동일하다. 셋째, 돈독한 양사 관계도 업계 부러움의 대상이다. 시즌이 거듭되면서 상품기획부터 연구개발까지 신뢰가 쌓여 AHC는 한국콜마의 ‘우수한 기술력’을, 한국콜마는 AHC의 ‘브랜드 파워와 마케팅’에 큰 점수를 주는 분위기다. 한국콜마 기초화장품연구소 관계자는 “천연소재를 충분히 효능이 발휘되도록 농축, 정제하는 것이 제품 개발의 핵심 기술력이다. 한국콜마의 기술력을 인정해 상품기획에 채택한 AHC와의 공동 연구가 ‘롱 셀러(long seller)’의 탄생을 가능케 했다”고 말했다. 드라마의 시즌제처럼 '사전기획과완성도 높은 제품 출시'가 누적 판매량 1억개라는 성과를 이끌어냈음을 알 수 있다. 이밖에 소비자는 신뢰가 쌓인 화장품을 잘 바꾸지 않는다는 점에 비춰 ‘시즌제’는 양사에 충분한동기부여가 되고 있다. 한편 한국콜마는 상품 기획부터 개발에서 완제품 생산과 품질관리까지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조플랫폼’을 경영방침으로 내세우고 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제조와 판매를 구분해 각자 잘할 수 있는 것을 해야 한다”며 “제조시설을 갖추지 않더라도 세계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조력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에 선진국 형태인 ‘제조와 판매의 분리’ 시스템은 1990년 한국콜마의 설립과 더불어 본격화됐다. 이는 다양한 품목 생산, 다품종 소량생산, 짧은 주기,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자 요구변화에 맞춰야 하는 특성 때문이다. 모든 화장품업체의 꿈이라면 “온리 원(only one) 상품을 만들어서 ‘롱 셀러(long seller)’로 파는 것”이다. 온리 원 상품은 전문 OEM·ODM사가, 롱 셀러는 브랜드사의 역할이라고 볼 수 있다. 한국콜마와 AHC의 ‘아름다운 동행’이 주목받는 이유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감칠맛 나는 얘깃거리에 책장이 절로 넘어간다' 테디베어는 손바느질로 만든 평범함에도 불구하고 세상에서 가장 사랑받는 인형 중 하나로 꼽힙니다. 아이들을 편안하게 해준다는 콘셉트의 이 작은 곰 인형은 많은 아이들이 꼭 껴안고 자는 인형으로, ‘테디’라는 애칭은 어느덧 곰 인형의 ‘고유명사’가 되어버렸죠. 그런데 곰 인형 이름이 왜 테디인지 아는 사람들은 과연 몇이나 될까요? ‘테디’는 가장 위대한 미국 대통령 중 한 명인 테오도르 루스벨트의 애칭 테디에서 따온 것 입니다. 그는 간혹 곰 사냥을 즐겼는데 하루는 곰을 한 마리도 잡지 못하게 됩니다. 그러자 그의 보좌관이 아기 곰 한 마리를 잡아와서 대통령이 잡은 것으로 하자고 권유했고, 대통령은 그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며 그냥 그 곰을 놓아주었습니다. 그 이야기가 언론에 회자됐고 대통령의 애칭을 따 테디라고 이름 붙인 테디베어 인형이 불티나게 팔리게 된 것이죠. 이러한 스토리를 모르는 사람도 테디베어는 알아보고 여전히 변함없는 인기를 누리고 있답니다. 이것은 소비자 감성을 자극하는 스토리텔링 마케팅의 하나의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냥 평범한 곰 인형일 뿐인데 ‘스토리’라는 옷이 입혀짐으로써 평범함을 벗어나 특별함을 지니게 되었죠. 100년이 넘은 지

모델→사업가로 유승옥, ‘바디메모’ 쇼케이스 성황 씨앤씨글로벌홀딩스(대표 김대성)와 바디메모 홀딩스는 21일 CGV청담시네시티에서 ‘바디메모(BODYMEMO) 브랜드 쇼케이스’ 를 열고 제품 소개 및 협약식을 진행했다. 바디메모는 2014 머슬마니아 세계대회에서 동양인 최초로 광고모델 부문 탑5에 입상, 2015 구글키워드 3위를 달성한 모델 유승옥이 설립한 회사다. 유승옥은 2016년 연예인으로는 드물게 ‘중소기업진흥공단 청년창업’ 프로그램을 이수한 바 있다. 그동안 홈쇼핑 및 해외유통사업을 통해 4개 브랜드의 모델로 활동하며 총매출 1500억원에 육박하는 기록을 세우는 등 남다른 사업수완을 보였다. 이날 유승옥은 ‘다이어트 코스메틱’이라는 신개념 화장품 비즈니스 모델을 표방하며, 지난 2년간 본인이 직접 개발에 참여한 제품을 선보였다. △다이어트 패치 △마스크팩 세트 △올인원 바디 크림(미백, 주름개선) △다이어트 크림(지방분해 기능성) △이너뷰티 4종 등으로 2월 8일부터 본격적인 국내 판매 및 수출을 시작한다. 유승옥은 인사말에서 “오늘은 제 인생에서 기억에 남는 날이다. '바디메모'라는 이름으로 3년만에 무대에 올랐다”며 모델에서 사업가로의 변신을 알렸다. 그는 “화장품 영역이 기초와 색조로만 구분

[신윤창소설] 인식의 싸움 93. 모델 선발 대회(1) 총 300여 가지의 품목을 선정하고 개발 방향을 결정한 TFT는 각자의 자리에서 여념없이 개발에 몰두하며 일주일에 한번씩 진행사항들을 공유했다. 기초화장품은 크게 중저가대, 중고가대, 그리고 프레미엄 고가로 나뉘었다. 중저가대의 제품은 거래처 프리몰드를 활용하여 보편적인 디자인에 다양한 천연성분에 맞게 그래픽 디자인을 입힌 피부진정 및 보습라인을 구성하였고, 고가대는 프랑스와 인접한 알프스의 천연 허브 피토 테라피를 활용한 고기능성 라인으로 포진하였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이 중고가대의 M&C라인인데, 간판 브랜드에 맞게 기초, 색조, 바디, 향수 등의 화장품의 전 라인을 형성하는 파리 풍의 패션 지향적이고 감각적인 품목이 라인업 되었다. 특히 색조제품의 경우는 자칫 앞으로 남고 뒤로 까진다는 말처럼 부진재고에 대한 위험이 크기 때문에, 다양한 품목과 색상의 결정에 신팀장은 신중에 신중을 기할 수 밖에 없었다. 이 모든 것이 마케팅, 디자인, 포장개발부, 구매부, 연구소에서 병렬로 연결되어 동시다발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고성능 컴퓨터의 네트워크와 같은 일이었다. 그리고 그 중심에서 가장 중요한 의사결정의 핵심에 서있는 사람이 바로 신팀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