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올해 수출입 증가율 0%대 전망, 경기하강국면

현대경제연구원, 2019년 한국 경제전망 수정...경제성장률은 2.5% 유지

1분기 현재 한국경제가 경기 하강 국면에 위치하고 있다는 보고가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최근 ‘2019년 한국 경제 수정 전망’ 보고서를 통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5% 유지, 수출입 증가율 0%대라고 전망했다. 먼저 2019년 세계 경제는 작년보다 둔화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은 무역분쟁 지속과 감세로 경기부양 효과가 약화돼 경제성장률이 2% 중반까지 낮아질 것으로 봤다. 유로존은 정치적 불확실성에 경제 심리 불안 요인, 수출 비중이 큰 자동차산업의 부진 등 부정적인 경기 전망이 우세했다. 일본은 양호한 설비투자, 부진한 내수 수요 및 하락하는 경기선행지수 등으로 긍정과 부정이 혼재할 것으로 봤다. 신흥국 중에서는 중국의 경제 둔화, 이에 영향 받은 아세안 국가 및 원자재 수출국의 경기 둔화가 부각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때문에 세계경제는 작년 대비 증가율 하락을 점쳤다. 국제 유가는 하반기에 다소 상승하는 흐름을 예상했다. 세계 경제 위축에 따른 수요가 줄지만 사우디를 중심으로 하는 OPEC 감산, 미국의 금리인상 지연 등으로 유가 하락요인이 크지 않다고 봤다. 주요국 환율은 달러화가 약보합세, 유로화·엔화·위안화는 강세를 보일 것으로

화장품 수출 증가세 한 자릿수로 꺾였다

1분기 수출액 3.5% 증가에 그쳐, 저성장 기조로 접어드나? 중국 전자상거래법과 비안등록제 영향여부, 4월부터 드러날 전망

화장품의 3월 수출 5.96억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2.1% 감소했다. 이로써 올해 1분기 화장품 수출액은 15.22억달러로 전년(14.72억달러) 대비 3.4% 증가에 그쳤다. 이는 분기별 수출액이 지금까지 두 자릿수 증가세에서 한 자릿수로 꺾였다는 의미다. 수출 증감률 둔화가 예견된다. 이번 발표에서 화장품수출 관련 데이터는 공개되지 않았으며, 특히 중국향 수출액은 발표되지 않았다. 다만 화장품수출 둔화세에 대해 대한화장품협회 관계자는 “전자상거래법과 비안제 시행 등 영향으로 ①작년 10~11월 광군제 전후 한국산 화장품의 대규모 저가 판매(위조품 포함) ②올해 들어 타오바오 유통상들의 정품 취급으로 소비자가 상승 ③세수 확보 및 온라인 시장 정화 등 변화를 보이고 있다. 향후 소비자 선택이 계속 한국 제품에 남아 있을지 다른 나라 브랜드로 향할지 관망 중이며, 상반기 중에 파악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내 현지 유통 관계자는 “중국 세무국이 1분기 개인소득세법 관련 행정을 정비 중이며, 2분기부터 전자상거래법 관련 사항에 대한 규제에 나설 것이라는 얘기를 세무국 관리로부터 직접 들었다”며 “4월경부터 타오바오와 웨이상에 대한 모니터링과 관리에 나설 것

자동차부품을 꺾은 화장품의 ‘힘’

2018년 중소기업 수출액 화장품 46억달러, 자동차부품 43억달러 화장품 수출액 중 중소기업 기여도 74%로 전 품목 가운데 1위

화장품이 ‘18년 중소기업 수출 10대 품목 중 2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플라스틱제품 51억달러에 이어 화장품 46억달러, 자동차부품 43억달러, 합성수지 40억달러 순이었다. 자동차부품보다 화장품이 더 팔린 것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화장품이 K-뷰티에 대한 관심 증대로 최대 시장인 중국, 미국 등 주요국과 러시아 등 신흥국에서 수출이 크게 증가하면서 자동차 부품을 제치고 처음 수출 2위 품목으로 상승했다”고 전했다. 화장품의 주요 시장 수출액과 증감률을 보면 중구 19.4억달러(+40.4%), 미국 4.3억달러(+17.2%), 일본 1.8억달러(+34.2%) 순이었다. 신흥시장도 러시아 1.5억달러(+63.6%), 인도네시아 0.3억달러(+83.3%)였다. 반면 자동차 부품은 –8.5%, 기타기계류 –15.9%, 반도체 –5.4%를 기록하는 등 주력품목들이 부진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글로벌 경기 회복, 한류 영향 등으로 화장품·의약품·패션의류 등 유망소비재 수출이 2.5%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중 화장품이 +24.8% 증가로, 의약품 +9.1%, 패션의류 +1.8%에 비해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화장품 수출 규모는 ’10년 대비

화장품 등 상품형태 모방행위 47건 단속

특허청, 부정경쟁행위 신고제 시행 1년 만에 100호 돌파

중소기업의 기술 탈취 단속은 특허청과 중소기업벤처부의 중점 시정 방침. 2017년 12월 첫 시정권고를 한 이래 부정경쟁행위 신고가 100호를 돌파했다고 11일 특허청은 밝혔다. 사례1) 맞춤형 피부 화장품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기업 A사는 친환경 화장품 종이용기를 개발, 크라우드 펀딩을 받아 2016년 10월에 제품을 출시했다. 시장 반응이 좋아지자 동종업계 B사가 이를 모방한 제품을 출시해 A사는 매출에 타격을 입었다. 이에 A사는 B사를 특허청에 부정경쟁행위로 신고했고, 특허청 조사가 시작되자 B사는 이를 인정하고 제품생산 및 판매를 중단했다. A사가 개발한 제품 용기를 모방한 B사의 경우 금형자체가 동일하고 수축 라벨의 경우 색깔이 위에서 아래로 내려갈수록 진해지는 동일계통 색상의 파스텔톤 그라데이션인 점이 거의 동일했다. 또 상품용기, 수축라벨, 내용물이 결합한 전체 상품 형태가 모방으로 판단됐다. 신고 접수된 100건 중 타인의 상품형태를 모방한 행위가 47건으로 가장 많았다. 아이디어 탈취행위는 34건, 상품·영업주체 혼동행위는 11건 등이었다. 조사과정에서 부정경쟁행위를 인정하고 자진시정하거나 특허청의 시정권고를 받아들이는 경우가 70%로 제도

“빅2에 치이고, 경쟁에 밀리고” 중소 브랜드·ODM 위기

[K-뷰티의 빛과 그림자] ①중견기업 작년 대규모 영업적자...구조적 문제 or 경쟁 심화 때문? 시장 변화에 ‘집중과 선택’, 시나리오 경영 필요

화장품업계 매출 500~5000억원대 중견기업이 작년에 대거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을 발표한 상장 14개사 중 네오팜과 한국화장품제조를 제외한 12개사가 매출액 감소 또는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다. 업계 상위 빅4를 제외한 차세대 그룹의 위기는 한국화장품산업의 기반이 그만큼 튼튼하지 못하거나 비즈니스 모델이 적절치 못하다는 반증이다. 더욱이 재벌그룹 또는 유통 공룡들이 화장품산업에 뛰어들면서 유통과 PB브랜드를 양 날개로 하는 사업전략을 펴고 있어, 과연 K-뷰티의 경쟁력과 차별성을 어떻게 지속 발전시켜야 하는가라는 커다란 고민을 안게 됐다. 먼저 브랜드숍 위기는 3년째 지속 중이다. 사드 보복이라는 외부영향도 컸지만 내수 부진을 탈피할만한 전략 부재가 더 뼈아프다. 유통 판도가 H&B숍 또는 멀티브랜드 매장으로의 급격한 이동, 온라인 채널 재편에 따라 시장 전체 파이에서 점유율을 깎아먹고 있다. 공정위 자료에 따르면 국내 화장품 로드숍 가맹점 수는 4,440개(‘16)→4373개(’17)이었다가 작년에는 20% 감소한 3500여 개 수준으로 추정된다. 더페이스샵→네이처컬렉션 등의 편집숍 변경이 이뤄지고 있지만 중소 브랜드는 계

한·중간 식·의약 무역수지, 10.5억달러 적자

식약처 류영진 처장, 중국 NMPA와 상호 협력 및 교류 증진 MOU 체결 화장품+의료기기 흑자, 식품+의약품 적자

식약처 류영진 처장은 2월 25~26일 양일간 중국을 방문,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 및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와 고위급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회담은 ‘15년 이후 중단된 한·중 식의약 분야 고위급 간 회의를 재개하고, 작년 3월 중국정부의 조직 개편으로 변경된 식약처 상대 기관과의 협력채널을 확보하는 의미가 있다. 우리나라가 수입하는 식품 중 중국산이 2위이고, 중국 내 수입 화장품 중 한국산이 1위여서 상호 경제적 이해가 있다.(2017년 기준) 또 양국 교류가 심화되며 국민의 안전 확보와 건강 증진 기여를 위해 상호협력이 필요하다. 류 처장은 현지에서 NMPA와 ‘의약품·화장품·의료기기 규제협력에 관한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MOU에는 ▲의약품, 의료기기 및 화장품에 관한 법령 및 규정에 대한 정보교환 ▲양측의 규제 체계, 규제 요건, 절차에 대한 이해 증진 ▲약물감시 및 이상사례를 포함하는 안전성 정보의 교환 ▲의약품, 의료기기 및 화장품의 허가심사에 대한 정보교환 ▲부정불량 의약품, 의료기기 및 화장품의 적발 및 집행에 관한 협력 ▲협력분야에서의 교육 관련 협력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양국은 향후 고위급 회의, 실무급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