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화장품 상장사 절반, 52주 최저가 기록

42개 상장사 중 23개...한국콜마 3인방 비롯 ODM사 9개, 마스크팩 3개사 이름 올려 1천원 미만 4개사, 1만원 미만도 25개사 등 정크 수준 주가 부실 우려

코로나19 경제 여파로 13일 증시에서 화장품업종은 전날보다 3.41% 급락하며 52주 신저가 종목이 속출했다. 이날 코스피, 코스닥 42개 상장사 중 글로본 상승, 3개 종목 보합 외 38개 종목이 하락했으며, 올리패스(–20.77%)가 낙폭이 가장 컸다. 절반이 넘는 23개 종목이 연중 최저치를 경신했다. 이들 기업 업황이 상대적으로 경기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콜마홀딩스, 한국콜마, 콜마비앤에이치 3인방을 비롯해 코스메카코리아, 잉글우드랩, 코스온, 아우딘퓨쳐스, 본느, 씨티케이코스메틱스 등이 이름을 올렸다. ODM 9개 기업이 52주 최저가를 기록함에 따라 업황 고전이 주가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마스크팩 3인방인 제이준코스메틱, 에스디생명공학, 리더스코스메틱도 52주 신저가를 기록하며, 부진의 늪이 깊어지고 있음을 드러냈다. 현재가 1천원 안팎의 기업도 스킨앤스킨(279원), 에프앤리퍼블릭(464원), MP한강(693원), 컬러레이(1100원), 오가닉티코스메틱(863원) 등 5개 기업이나 됐다. 또 5천원 미만 기업이 상장사 42개 중 절반에 육박하는 20개에 달해 이들 기업의 재무기반 취약성이 드러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52주 신저

코로나19 영향, 내수 위축 현실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2월 65로 최저치...투자심리도 마이너스 전환 한국은행...“과거 사례에서 전염병 확산세 진정되면 빠른 속도로 회복”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한 2월 수출이 중국을 중심으로 부진했으며 경제 심리 악화로 내수도 위축되고 있다”는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지적이 나왔다. 앞서 2월 경제 동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은 향후 경기 회복을 제약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으나 불과 한 달만에 내수 위축을 경고한 것이다. 1월 반짝 회복세를 보이던 각종 지수도 2월 들어 급락했다. 전산업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75(1월)→65(2월)로 하락했다. 소비자심리지수도 104.2(1월)→96.9(2월)로 큰 폭 내렸다. 이 두 지수가 급락하며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이 내수에 급속히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또 기업투자심리도 악화되며 투자 부진이 우려된다. 설비투자지수는 11.2%(1월)→△3.8%로 감소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제조업 투자BSI도 96.5→87.8로 감소했다. 2월 수출도 조업일수가 전월보다 늘면서 4.5% 증가했지만 일평균 수출액은 –12.2%로 1월(5.9%)에 비해 마이너스였다. 2월 대중 수출은 6.6% 감소한 89.0억달러였다. 중국의 춘절 기간 연장에 따른 성시별 조업제한 및 가동률 저하로 대중 수출에서 실질적 조업일이 감소한 영향 탓이라고 산업통상

화상상담, 온라인몰 입점 등 해외마케팅 지원

산업부,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기업의 해외 바이어 연결 지원...코트라 통해 화상상담회, 마케팅 대행 등 통역+인프라 지원

코로나19로 외국의 한국발 입국 제한조치 등으로 위축된 수출기업의 마케팅 지원을 위해 화상상담회, 온라인 전시관 신설, 긴급 해외 현지 마케팅 대행 등이 시행된다. 5일 산업통상부는 해외 출장 없이도 신규 바이어를 발굴하고 기존바이오를 관리할 수 있도록 코트라 지원단 및 애외 중점 무역관에 화상상담 소프트웨어를 대폭 확대(16개→50개)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화상상담 전용부스도 확대된다. 코트라 본사 및 지방지원단의 화상상담회 수요데스크를 통해 기업의 화상상담 수요를 상시 접수하며, 통역 지원 및 상담 인프라가 제공된다. 또 해외무역관 88곳에서는 발굴된 수요에 따라 맞춤형 바이어 상담을 주선한다. 실제 오는 3월 12일에는 중국 우한시 소재 해외바이어 A사는 우한무역관 내 국내기업 11개사와 통역 지원 하에 화상상담회를 열릴 예정이다. 화상상담을 원하는 기업들은 코트라 본부 및 13개 지방지원단에 신청하면 된다. 코트라는 4일 현재 중화권 22개 무여고간을 중심으로 총152건의 화상상담회를 개최했으며, 11건 1827만달러 상당의 계약을 성사시켰다고 밝혔다. 이런 형태로 올해 해외바이어 800개사와 2천회 이상 화상상담을 추진할 예정이다. 온라인전시관은

중국 코로나19 영향, 한국 면세·화장품 직접 타격

코트라 선양무역관 ‘코로나19, 중국에 미치는 경제적 영향’ 분석...한·중, 지리+경제 연결성으로 피해 우려

“코로나19 영향으로 중국 경제가 서비스업과 제조업 분야에서 막대한 타격을 입히고 있다”고 코트라 선양무역관이 3월 2일 보고서에서 이같이 전했다. 특히 관광·ᆞ숙박·ᆞ요식·ᆞ운수업 등 서비스 분야의 직접 타격이 크다. 중국 관광수입 95조원 증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춘절 기간 중국 정부는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국내외 단체관광을 중지하고 자금성 등 주요 관광지를 폐쇄 조치했다. 또 대도시 중심의 이동 통제 등으로 춘절 연휴동안 항공·철도 등 이용 고객이 전년 대비 73% 감소했다. 영화관 상영 중단, 단체 모임 전면 금지, 식당영업 재개 연개 등에 따라 서비스업은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대략 통계에 따르면 춘절기간 중국의 관광수입은 약 5500억위안(95조원) 이상 줄고, 요식업 손실은 약 5000억위안(86조원)으로 추산된다. 제조업도 생산 감소 및 그로 인한 수출 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중국 국무원은 춘절연휴 기간을 기존 1월 30일에서 2월 2일로 연장했으며, 광둥, 장쑤 등 여러 지방정부는 추가로 2월 9일까지 연장한 바 있다. 후베이성은 3월 10일까지 조업중단 조치가 내려진 상황이며,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생산중단 기간이 더 길

3~6월, 소비심리회복 시그널 발견할까?

메저차이나, 코로나19 사태의 온라인소비 영향 2월 시작~상반기 회복 시나리오가 best 해외기관 전망...“중국 온라인 소비, 요우커가 V 반등하면, 코로나19 충격 상쇄할 것"

“2019년 12월 우한 발 코로나19 사태가 2020년 2월까지 이어지면서 중국 온·오프라인 소비 시장은 각종 불확실성에 휩싸이고 있다.” #1 메저차이나, 화장품 온라인 영향 2월부터 중국 빅데이터 분석기관인 메저차이나(MeasureChina)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화장품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2월부터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하며, “최선의 경우엔 2월 말, 최악의 경우는 하반기까지 소비 침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따라서 3~6월은 지속적인 데이터 모니터링을 통해 소비 심리 회복 시그널을 발견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화장품업계는 2월 10일 이후에야 정상운영을 회복했으며, 이 기간 동안 공급과 수요 모두 차질을 빚은 상태. 특히 화장품 브랜드사의 특수인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에는 로레알, 에스티로더, 중국 로컬 CHANDO, PECHOIN 등이 ‘만나지 못하는 아쉬움을 선물로 달래라’는 테마로 발렌타인 마케팅을 진행했다. 하지만 강도를 조절하여 타 프로모션보다는 소극적이었다. 메저차이나 준리(JUNELEE) 에디터는 “2월 말 사태가 안정될 것이라는 중국국제금융회사(CICC)의 시나리오를 best라고 판단한다. worst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