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체기사 보기

5년간 방판 매출액 아모레퍼시픽 7%↓, LG생활건강 71%↑

상위 8위권 내 매출 하락, 판매원 수 감소로 고전...부침으로 순위 변동 심해 소비자 선택에 따른 방판 문화의 새로운 이미지 전략 필요

최근 5년간 화장품 방판업체의 부침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상위 20위 내 후원 방문 판매업자 현황’에서 최근 5년간 판세를 조사한 결과, 방판업계의 고전이 수치상으로 증명됐다. 부동의 1, 2위는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이 차지했다. 이 두 업체는 전체 후원 방문 판매업자 2654개 중에서도 매출액 기준 1, 2위에 나란히 올랐다. 하지만 아모레퍼시픽의 하향세가 뚜렷하다. 아모레퍼시픽은 2014년 1조 507억원의 최고 매출을 올린 후 2017년까지 1조원대에 턱걸이 했으나, 2018년에는 9842억원을 기록하며, 1조원 마지노선이 무너지고 말았다.[9842억원(‘18)←1조79억원(’17)←1조797억원(‘16)←1조238억원(’15)←1조507억원(‘14)] 매출액 하락은 대리점 수의 축소도 불러와, 611개(‘14)→569개(’18)로 줄었다. 심각한 것은 등록 판매원 수의 감소다. 한때 5만 7189명(‘14)에 달했지만 지금은 3만 3544명(’18)으로 41%나 감소했다. 반면 2위인 LG생활건강의 매출액은 2018년 6813억원으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다. 이는 ‘14년 매출액 3980억원에 비해 5년 만에 7

이니스프리 비대위, 월요 '릴레이집회' 진행

비대위...공정위 제소, 매장에 현수막 전시 등 다각적 행동 밝혀

전국이니스프리가맹점주협의회 비상대책위(회장 전혁구, 이하 비대위)는 예고한 대로 16일 오전 11시부터 아모레퍼시픽 본사 앞에서 릴레이 집회를 이어갔다. 이날 전혁구 회장을 비롯 가맹점주들은 “#가맹점주 절규한다!”, “#서경배 회장님 제발 상생정책으로 점주들 살려주세요~”라는 현수막을 앞에 세우고 시위를 벌였다. 이날 전혁구 회장은 “문제가 이렇게 커진 것은 가맹본부가 검토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안이한 자세”라며 “향후 공정위원회 제소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전국가맹점주협의회, 민변 등과 연대해 다각적인 활동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행히 가맹점주들의 상황을 이해하는 시민들의 호응도 늘어나고 있어 위안이 된다. 앞으로 정기국회를 앞두고 있어, 관련 내용을 적극 전파할 생각”이라고 소개했다. 지난 9일 전가협 및 전국이니스프리가맹점주협의회는 아모레퍼시픽 용산 본사 앞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매주 월요일 ‘상생 촉구 릴레이 집회’ 무기한 진행 ▲전국 매장에 상생 촉구, 갑질 규탄 현수막을 전시 ▲공정거래위원회 제소 등의 행동방안을 결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전국 매장에는 추석 전후로 #이니스프리는 #불공정갑질 중단하라!, #아모레

LG전자프라엘, 삼성셀리턴 등 LED마스크 허위광고 적발

식약처 사이버조사단, 공산품을 의료기기 오인광고 48개사 제품 온라인 사이트 943건 적발

의료기기 허가/신고를 받지 않은 ‘발광 다이오드(LED) 마스크’가 무더기 적발됐다. LG전자프라엘더마LED마스크를 비롯해 삼성셀리턴LED마스크, 교원웰스LED마스크, 코스메카코티LED마스크 등 유명업체를 비롯한 48개사 제품이 포함됐다. 식약처는 9일 7, 8월 온라인 광고 사이트 7906건을 점검, 의료기기 오인 광고 943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들 광고는 의료기기 허가를 받지 않았고 공산품임에도 주름개선·안면 리프팅·기미, 여드름 완화·피부질환 치료/완화 등의 효능·효과를 선전해왔다. 식약처 사이버조사단은 이번에 적발된 광고 사이트를 운영한 제조·판매업체에 시정명령 등을 조치했다. 이들 공산품 LED마스크는 타당한 근거가 없거나 검증되지 않은 제한된 자료를 바탕으로 효능·효과를 표방하여 광고한 사례라고 밝혔다. 질병을 진단·치료·경감·처치 또는 예방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LED 마스크는 안전관리가 중요하며, 따라서 의료기기 허가/신고를 받아야 한다. 즉 의료기기 GMP제도 의무화를 적용 받는다. 또 의료기기법 제24조(기재 및 광고의 금지 등)에 의해 식약처장의 광고 심의를 받아야 한다. 의료기기 오인 우려 광고는 ‘의료기기법 위반 광고해설서’(‘19

’1조 브랜드‘ 이니스프리 몰락, 왜?

[취재파일] 전국이니스프리가맹점주협의회, 비대위로 전환...’상생촉구 릴레이 집회‘, 가맹점에 현수막 시위 등 무기한 전개 가격·유통질서 무시한 이니스프리 가맹본부의 불공정 비판

’폐업 절벽‘에 몰린 이니스프리 가맹점주들이 아모레퍼시픽 용산 본사 앞에서 ”서경배 회장님 살려 주세요~“를 외쳤다. 올해만도 벌써 세 번째다. 9일 전국이니스프리가맹점주협의회는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하고 적극적인 행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비대위 전혁구 위원장은 상생 협의 요청에 ’모르쇠‘로 일관하는 이니스프리 가맹본부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9일을 기점으로 매주 월요일마다 용산 본사 앞에서 ’상생촉구 릴레이 집회‘를 무기한 진행한다. 둘째 상생 촉구, 갑질 규탄을 내용으로 한 현수막을 전국 이니스프리매장에 내걸겠다. 셋째, 고객에게 현재의 상황을 설명하고 도움을 요청하겠다. 넷째 공정거래위원회 제소 등 합법적인 모든 수단을 동원해 ’상생 촉구‘를 이어가겠다“ 등 4개 행동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전국 주요도시의 이니스프리 매장에 ’가맹점등골 뽑아먹는 이니스프리 규탄한다”, “아모레 서경배 회장은 상생에 나서라” “이니스프리는 불공정갑질 중단하라” 등 구호가 적힌 현수막이 대거 내걸릴 예정이다. 그럴 경우 추석을 맞아 고향 찾는 국민들에게 이니스프리의 이미지 추락이 불을 보듯 뻔하다. 게다가 매주 월요일마다 본사 앞 가두집회도 대기업의

상반기 중국시장 2위...K뷰티 ‘위기가 현실로’

K뷰티 vs J뷰티, 1분기〈2분기 격차 더 벌어져...태국+미국에서도 하향세 조남권 원장 “K뷰티 위기론, 냉정한 판단 필요”...쌍방향 소통 패널 토론, 고민과 해법 모색

올해 상반기 중국 화장품수입시장에서 K뷰티가 J뷰티에 이어 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손성민 주임연구원은 6일 제8회 수출활성화 세미나에서 “상반기 전체 실적으로 보면 J뷰티(17억달러), K뷰티(15.7억달러), 프랑스(15.1억달러) 순”이라고 밝혔다. J뷰티와 K뷰티의 수출액 차이는 1분기 5085만달러, 2분기 7724만달러로 다소 벌어졌다. 손 주임연구원은 “2018년 중국 화장품 수입국 1위였던 K뷰티가 J뷰티의 성장으로 1분기 1위 자리를 빼앗겼다. 2분기에 2위를 탈환했지만 하반기 광군제 실적에 따라 1위 수성이 판가름 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6·18온라인쇼핑 페스티벌의 티몰국제관 국가별 판매액의 국가 순위는 일본, 미국, 한국, 호주, 독일, 프랑스 순이었다. J뷰티의 인기가 여전함에 따라 추월이 다소 어렵다는 예상이 가능하다. 이번 대한화장품연구원의 수출활성화 세미나는 쌍방향 소통으로 현장을 파악하는 데 유익했다는 평가다. 중국·태국·미국의 현역 실무 대표 및 팀장이 패널로 참석해, 대한화장품연구원이 사전 선정한 국가별 이슈 및 현장 취합한 질문을 토론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중국 이슈는 △K-뷰티 중국

쇼케이스 선반이 70만원...‘라스베가스 참사’ 후폭풍

[속보] IBITA와 피해업체 사후간담회...윤주택 회장, 사과문 낭독했으나 불명확한 보상안, 장치사 책임 떠넘기기 여전...피해업체들 추석 전 해결 요구 "전시 에이전시의 예산 지원 및 업체부담금 정보 공개 필요"

‘라스베가스 참사’(참가업체 대표의 표현) 후 국제뷰티산업교역협회(회장 윤주택, 이하 IBITA)가 마련한 사후간담회가 4일 영등포 타임스퀘어 코트야드 미팅룸에서 열렸다. 사과는커녕 장치사에게 책임을 떠넘기길 시종하다 34일만에 피해업체와 IBITA가 첫 대면 자리였다. 배포한 안내문에는 ‘2019 라스베가스 전시 참가사 사후 후속 조치와 2020 라스베가스 한국관 운영 방향 및 지원관리 건의사항’이라고 했으나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간담회장은 피해보상은 물론 미팅 취소 및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대표들의 성토가 이어졌다. 한 여 대표는 못을 직접 박고 울음을 터트렸다는 얘기, 쇼케이스 선반 몇 개에 70만원을 지불했다는 증언 등이 나왔다. 사전 미팅 약속을 취소하고, 미국인 대표가 고소하겠다는 걸 말리고, 변호사 비용 댈 테니 끝까지 가자는 대표의 전언까지, 피해를 호소하는 참석자들의 표정은 격앙돼 있었다. 이날 간담회 참석 기업은 16개사. 이에 대해 중국 광저우 전시회 참가 기간 중에 갑작스레 날짜를 잡은 것은 IBITA의 꼼수라는 지적이 나왔다. 그래서일까 미팅룸도 20여 명이 정원이었다. 당일 기자는 ‘업체와의 대화’라는 윤주택 회장의 입장 만류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