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전체기사 보기

글로벌 타오바오 입점 위한 왕홍 마케팅 열풍

첸위에, C2C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 제안...200여개 업체 참석, 대표 왕홍 ‘장카이’ 사례 발표

중국의 전자상거래법 시행과 더불어 콰징(국경간 전자상거래) 설명회에 기업들의 문의와 참여가 크게 늘고 있다. 이에 따라 화장품 업계에 왕홍 마케팅 열풍이 불고 있다. 왕홍 마케팅도 △왕홍 초청행사+생방송→△쇼핑몰+중국 MCN채널 제휴→△왕홍 브랜드 육성+타오바오 판매+물류 등을 포함한 플랫폼 형태 등으로 진화 중이다. 특히 B2B2C 플랫폼을 표방한 첸위에(千悅)가 진출하면서 업계에 큰 변화의 바람을 몰고 올 전망이다. 18일 중국 항저우 첸위에 네트워크(Hangzhou Qianyue Network)+한국 파인드미(FINDME)가 공동 주최한 ‘크로스 보더 뉴 리테일 컨퍼런스’가 코엑스 아셈볼룸에서 열렸다. 전자상거래법 시행 후 위생허가가 없는 제품의 판매채널이 막히고 있는 상황에서 합법적이면서 저비용으로 중국에 진출 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는 설명회였다. 행사에는 한국 기업 200여 개와 타오바오 점포 관계자 200여 명, 대표 왕홍 장카이 등 왕홍 20여 명이 참석, 성황을 이뤘다. 행사를 주최한 첸위에는 타오바오 왕홍 브랜드 육성(마케팅 솔루션 제시)→타오바오 펀샤오(3000여 개 점포에 원스톱 서비스 제공)→티몰 플래그숍 스토어의 채널 확장 등의 플

’한류창구‘, ’왕홍 생방송‘ 통해 역직구 수출 활로 개척

한류창구-썅메이 왕홍에이전시와 업무 협약 체결...합법적 통관 및 왕홍 마케팅 지원

역직구 플랫폼 ‘한류창구’(대표 김훈)가 중국의 왕홍 에이전시 ‘샹메이(想美)미디어그룹”(대표 유위룡(刘为龙)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의 중국 수출 활로 개척에 나섰다. ’한류창구(www.kor188.com)‘는 2018년 3월에 오픈한 역직구 재고 쉐어링 플랫폼. 중국 소비자가 한국 상품을 직접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곳이자 웨이상, 왕홍들이 판매상으로 활동 가능한 플랫폼이다. ’샹메이(想美) 미디어그룹‘은 MCN 기업으로 왕홍의 인큐베이팅, 관리기획, 이벤트, 커머스, 마케팅까지 총괄하는 인터넷 커머스 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양사는 한류창구의 입점 상품을 샹메이 소속 왕홍들이 실시간 생방송으로 판매하는 업무 협약을 맺음에 따라, 한국 중소기업의 왕홍 마케팅이 ’한류창구‘를 통해 가능하게 됐다. 한류창구 관계자는 “한류창구 입점 상품들은 추가 비용 부담 없이 중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왕홍 활용 바이럴 마케팅이 가능하게 됐다”며 “한류창구는 왕홍, 웨이상이 플랫폼에 판매상으로 등록하면 본사 취급 상품의 쇼핑몰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실시간 재고 공유 △상품 매입 △상품 상세페이지 등록 △결제 △통관 △배송을 무료로 제공하는 플랫폼”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에스쁘아, 태국 뷰티 스토어 이브앤보이 입점

이브앤보이 시암스퀘어, ASOK역 터미널21 2개 매장 정식 오픈 인플루언서들 신제품 프로 테일러 파운데이션, 립스틱 노웨어 관심

전문 메이크업 브랜드 에스쁘아가 태국에 정식으로 진출했다. 에스쁘아는 지난 11일(현지시각), 태국 대표 프리미엄 H&B 스토어, 이브앤보이(EVEANDBOY)에 첫 매장을 오픈했다. 태국의 수도 방콕에 위치한 이브앤보이 시암스퀘어, ASOK역 터미널21 총 2곳에 입점했다. 에스쁘아는 지난 9월 8일, 3개월간 이브앤보이 시암스퀘어원과 메가방나 매장에서 처음으로 에스쁘아를 선보였던 팝업 스토어 이후, 호응에 힘입어 태국 진출을 결정했다. 태국 이브앤보이 13개 전 지점 중, 8개 매장에 순차적으로 입점할 계획이다. 이브앤보이 매장에서는 파운데이션의 명가, 에스쁘아의 대표 제품인 프로 테일러 파운데이션을 비롯하여, 최근 출시한 컬러풀 누드 컬렉션, 듀이 페이스 글로우, 립스틱 노웨어 라인 등 다양한 에스쁘아의 베스트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한편, 에스쁘아 태국 브랜드 런칭 행사를 태국 방콕 가이손 빌리지(Gaysorn village)에서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40여명의 미디어와 뷰티 인플루언서들이 참석하여 에스쁘아의 대표 제품 ‘프로 테일러 파운데이션’, ‘립스틱 노웨어’와 2019년 신제품 ‘컬러풀 누드 컬렉션’ 공간으로 꾸며졌다. 현지 인플

㈜아로마무역, 화장품 ‘밀렌’ 중국 론칭 인프라 완성

15일 한국화장품제조와 MOU 체결, 1월말 출시 예정 중국 판매플랫폼+자회사+국내 유통망 등 기반으로 ‘제2의 도약‘

㈜아로마무역이 중국 화장품시장 진출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끝냄에 따라 2019년 제2 도약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양키캔들 한국공식수입원이자 향초·디퓨져·방향제 국내 1위 유통업체인 ㈜아로마무역은 글로벌 화장품 시장 진출을 위해 작년에 코스메틱사업부를 신설한 바 있다. 15일 ㈜아로마무역(대표이사 임미숙)과 한국화장품제조(대표이사 이용준)는 화장품 개발 및 제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글로벌 시장의 요구를 반영, 경쟁력을 갖춘 우수한 품질의 신제품을 개발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화장품 브랜드 ‘밀렌(MielRein)'의 마스크팩 시리즈가 1월 말 경 시장에 선보일 예정으로 알려졌다. 코스메틱사업부 이영건 부사장은 “60여년 역사와 노하우를 지닌 한국화장품제조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밀렌’ 브랜드로 해외시장에 경쟁력 있는 화장품을 출시한다”며 “양사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아로마무역의 글로벌 화장품시장 진입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강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에 앞서 ㈜아로마무역은 지난해 7월 중국 칭다오 소재 유통법인 ‘YOUYOU(요우요우)’를 인수했으며, 온·오프라인 판매 플랫폼(e-커머스 상장기업) 경영진 및 구

중국 중앙경제공작회의, ’안정‘에 초점

2018년 ’쉽지 않은 성적‘, 2019년 ’외우내환 속 안정 바탕 적절한 변화 대응‘ "소득세 공제 확대, 소비 고급화 따른 업체별 판매전략 고려해야"

세계 2위 경제대국 중국이 어떤 경제정책을 내놓느냐에 따라 세계 경제 판도가 달라진다. 그 경제정책을 결정하는 회의가 매년 12월에 열리는 중앙경제공작회의다. 중국 최고 의사결정권자가 모두 참석, 한 해의 경제운용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 지난 12월 19~21일 열린 이번 회의에는 시진핑 주석을 비롯한 당·정 최고 지도층, 성·시·자치구 대표, 국가기관 및 중앙직속 국유기업 주요 책임자가 참석했다. 한 해의 경제성과를 평가하고 다음해의 경제운용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데, 업계가 주목할 이슈가 있다. 먼저 2018년 경제성과 평가에서 이례적으로 ‘성과가 부진하다’ ‘경제운영 변화에 우려가 있다’고 언급해, 부진한 경제성적을 인정하고 고민을 드러냈다. 내년도 경제정책 기조는 온중구진(稳中求进, 안정 속 성장)과 시장신뢰 강화로 정해졌다. 2019년은 건국 70주년이자 전면적인 샤오캉사회 건설의 중요한 한 해로 ‘안정’을 최우선으로 정한 게 특징. 미중 무역전쟁 등의 복잡한 외부환경과 경제하강 압력 문제에 대비해 ‘경제 운용을 합리적 구간에서 유지해야 한다(稳中有变)’고 제시했다. 이를 위한 7대 과제, ①제조업의 질적 발전 ②강대한 내수 구축 ③향촌진흥전략 추진

중국 수출화장품 ‘한방(韓方)’ 표기 삭제 요구

수입화장품 감독 관리 강화 추세, 중국 로컬브랜드의 스킨케어시장 장악 등 한국 업체엔 불리하게 작용할 듯

중국은 ‘상해시 초도 수입 비특수용도 화장품 등록자료 감독검사규범(시범 시행)’에서 한국 화장품에 대해 ‘한방(韓方)’ 표기 삭제를 명문화했다. 이에 따라 라벨에 韓方으로 표기된 화장품의 모든 포장 디자인은 이를 삭제해야 한다. 14일 대한화장품협회에 따르면 ‘상해시~감독검사규범’ 제12조는 “국외 시판제품의 원래 포장(제품 라벨, 설명서 포함)을 제공하여야 하고, 사실대로 규범적인 중국어로 번역하여야 한다. 중국 시장 전용 포장 디자인이 있을 경우, 제품 포장 디자인을 함께 제출하여야 한다. 제품의 신고 내용은 외국어 라벨, 설명서 상의 사용방법, 사용대상 및 사용부위 등과 일치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어서 관련 조항 ‘4. 제품 포장 디자인에 주의하여야 할 문제’의 항목 중 (4)에서 “한국 제품은 원래 포장에 ‘한방(韓方)’을 표기한 것은 모두 삭제한 포장 디자인을 제공하여야 한다”고 콕 집어서 명문화했다. 또 “(3)원래포장의 내용에 중국 법규의 요구에 부합하지 않는 한자를 표시하였을 경우 중국 법규의 요구에 부합한 포장디자인을 제공해야 한다”고 규정, 중국이 인정하지 않는 한자 표기는 금지된다. 대한화장품협회 관계자는 “향후 중국에 수출중인

약속의 땅(goshen)에 퍼진 ‘러시안 랩소디’

[인터뷰] 새해를 열다! 고센코리아 송명규 대표 2019년 러시아 수출 3천만불 돌파...“우연을 필연으로 만드는 운명론자"

2019년 새해, ‘황금돼지’를 잡기 위한 기업들의 열정은 세모에도 열기를 더했다. 러시아 화장품 수출의 1/7을 담당하는 고센코리아는 연초 120톤 전세수송기 선적을 통해 K- 뷰티의 비상을 알렸다. #1 운명론자(Fatalist) 우연이 운명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다. 불과 4년 전 어느 날, 송명규 대표는 러시아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빠두루쉬카(Podrygka)의 이리나(Irina)라고 밝힌 그녀는 낭랑한 목소리로 한국의 화장품을 수입하고 싶다고 했다. 시차 때문에 새벽 4시라도 그는 기꺼이 전화를 받았고, 밤 12시 이메일의 요구사항을 일일이 확인하고 즉각적으로 답장을 보냈다. 그로부터 2년이 흐른 후 이리나는 “송명규의 사업에 결정적인 인물”이 됐다. 작년 1월 송명규 대표는 한국 16개사 셀러와 함께 빠두루쉬카를 방문, 러시아 시장 현황 설명회 및 매장 방문 등의 행사를 가졌다. 만찬 자리에서 빠두루쉬카 회장은 “하느님이 맺어준 운명 같은 파트너가 고센코리아의 송명규 대표”라고 말했다. 회장이 수여한 ‘베스트 파트너상’은 보너스였다. 송명규 대표는 “고센코리아를 운명으로 생각한다는 회장의 말을 듣고 감명 받았다. 최선을 다하면 어떤 초인적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