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전체기사 보기

아모레퍼시픽그룹, 라자다와 MOU 체결

동남아 이커머스 시장에서 신규 브랜드 론칭, 신유통 사업 발굴 등 파트너십 계약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동남아시아 e커머스 시장의 강자인 라자다(LAZADA)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와 라자다 그룹 피에르 포이그넌트(Pierre Poignant) CEO는 15일(수)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만나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합의 내용은 ▲신규 브랜드 론칭 ▲온·오프라인 유통을 연계한 신유통 사업 발굴 ▲데이터를 활용한 혁신적인 마케팅 활동 ▲지식재산권 보호를 통해 라자다 e커머스 내 건전한 유통 질서 확립 등을 포함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라자다의 광범위한 동남아 이커머스 네트워크를 활용해 동남아시아에서 디지털 사업 역량을 강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아세안 소비자에게 아모레퍼시픽의 우수한 제품과 차별화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해, ‘아시안 뷰티(Asian Beauty)’ 기업 이미지를 심어준다는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사장은 “이번 MOU가 아모레퍼시픽그룹과 라자다 그룹이 동남아시아 뷰티 시장에서 윈윈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아세안 고객들을 위한 유통 채널 확대와 고객 경험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라자다 그룹 피에르

스킨미소, 동영상 이커머스 통해 ’중국에서 바람몰이‘

한국무역협회 ‘뉴커머스 시대, 동영상 마케팅 활용’ 사례로 스킨미소 소개

국내 ‘모공전문’ 스킨케어 브랜드인 ‘스킨미소’가 최근 중국의 핫 이슈인 ‘동영상 이커머스’로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서 주목을 받았다. 최근 스킨미소는 국경간 미디어커머스 서비스 ㈜뷰티더라이브와 MOU를 맺고 중국 시장 진출을 알렸다. 스킨미소 정연광 대표는 “거대한 중국시장에 중소기업의 자체 진출은 매우 어렵다. 하지만 뉴미디어 플랫폼을 이용하면 가능하다. 기존 브랜드사→유통사→소비자의 일방적 공급 체인이 아닌, 고객과 실시간대 소통을 통해 중국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시의적절하게 개발하고, 뉴미디어 환경에 맞는 마케팅을 전개하는 새로운 모델을 선보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스킨미소는 모공전문 브랜드로, 영국 셀프리지 백화점, 스페인 세포라, 싱가포르 왓슨스, 홍콩 매닝스 등에 입점한 선진국형 모공케어 전문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싱가포르 Qoo10 1위 등을 차지하며 △국내 최초 3step 코팩 △미셸판 추천 최고의 코팩으로 누적판매 300여 만개를 자랑한다. 스킨미소의 동영상 마케팅은 최근 한국무역협회가 펴낸 ‘중국의 뉴커머스 시대, 동영상 마케팅을 활용하라’의 모범 사례로 꼽히기도 했다.(한국무역협회 신성장연구실 박소영 수석연구원 작성) 보고서는 “중국

브랜드 ODM, 중국 PB시장 진출 유망

알리바바, 징둥 등 온라인 플랫폼의 PB시장 확대 소비자 빅데이터 기반으로 스킨케어, 색조 등 브랜드 ODM 통한 신규 채널로 주목

중소기업들은 중국의 PB시장을 새로운 진출 채널로 모색해야 한다고 한국무역협회 상하이 지부가 제안했다. 알리바바, 징둥 등 온라인 유통업 대기업들이 PB제품을 속속 내놓으면서 5년 내 중국 PB시장 규모가 3조위안에 달할 전망이다. 무역협회 상하이지부 박선경 부장은 “알리바바 등 온라인 유통 대기업들이 PB시장에 뛰어들면서 중국 PB시장의 고속성장이 예상된다”면서 “중국 유통 대기업들이 해외 공급상과의 직접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 만큼 우리 중소기업들은 중국 PB시장을 해외진출 채널로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무협에 따르면 PB제품의 전체 중국시장 점유율은 2%에 불과하다. 대형 유통상도 PB 판매 비중이 5~10%로 선진국의 평균 30~40%에 비해 낮다. 현재 대형 유통상의 PB제품 비중은 비식품류 전문매장(20~40%)이 가장 높다. 왓슨스(屈臣氏, Watsons), 세포라(丝芙兰, Sephora), 乐友孕婴童(Babies to Kids) 등은 개인 케어용품과 영유아용품에서 PB 비중이 높았다. 편의점의 PB 비중은 20~30%이며, 대형마트(1~5%), 소형마트(1~3%) 순이었다. 알리바바는 △빅데이터 기반의 수요 예측과 제품 기획 △오

화장품 대모 vs 1기생의 대화 "4선으로!"

상해 한국상회 송영희 대표 vs 박광열 중국수출사관학교 1기생의 질의응답...“요즘 중국 진출, 어떻게 해야 할까?” “4선으로” vs "실전 장사법, 이제 깨달았다“

중국 화장품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현지에선 한국 화장품기업들의 철수 소식이 끊이지 않고, 전상법(跨境电子商务)이 어떻게 작용할까 근심이 크다. 최근 귀국한 송영희 대표는 한국 기업들에게 “너무 잘 만들지 말고, 자존심을 버리고, 4선 도시로 진출하라”고 강조한다. 지난달 중국수출사관학교 금요 조찬네트워크에 나온 송영희 대표의 발언을 좀 더 들어보자. 송영희 대표는 에스티로더 마케팅 이사, LG생활건강 화장품사업부 상무, KT콘텐츠미디어 사업본부장 전무, 상해 한국상회 회장 등을 두루 역임한 화장품업계의 대모다. #1 송영길 대표의 ‘4선 도시로 가라!’ 그는 “한국 화장품은 K-Drama 영향으로 호황을 누렸다. 하지만 이젠 J-뷰티가 부상하고 있다. K-뷰티는 백화점에서 철수 중이며 점포당 매출액도 하락세다. 또 중국 소비자들의 K-뷰티에 대한 열정도 식었다. 아직 인터넷 판매는 유지되고 있으나, 대신 베트남 등 동남아로 이동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 로컬제품도 같은 OEM·ODM에서 생산해 제품 차이가 없다. 프랑스도 제조 로컬화를 진행 중이다. 차이라면 마케팅 기법과 콘셉팅 차이 뿐”이라고 송대표는 진단했다. 이어서 송영희 대표는 한국 화장품

‘왕홍의 날’ 동시 생방송, 실시간 판매력 측정

신화FH코리아, 유명 왕홍 50명 초청...하루 8시간씩 5일간 생방송 진행

당장은 5월 상해박람회를 타깃으로, 이후 중국 솽스이를 목표로 한 한국 화장품기업의 왕홍 마케팅이 불을 뿜었다. 이를 알리는 행사가 4월 29일 서울 신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린 신화FH코리아(대표 이주형)의 ‘제1회 한국신화봉회 왕홍의 날’이었다. 중국의 내로라하는 유명 왕홍 50명을 초청, 하루 8시간씩 5일간 생방송을 진행하는 스케줄. 참가업체는 울트라브이·함소아제약·올리패스 코스메슈티컬즈·오라클코스메틱·브이코스메틱 등 15개사의 제품라인을 왕홍 50명이 번갈아 생방송을 진행했다. 왕홍들은 개인 부스에서 동일한 한국 제품을 놓고 각자의 특장점을 살리면서 동시간대 생방송을 실시했다. 그 결과는 생방송과 동시에 주문과 배송으로 이어지며, 왕홍의 판매·홍보 능력이 가시적으로 측정됐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이주형 대표는 “브랜드사에 뚜렷한 방향성을 제시하고 실질적 도움을 주기 위해 행사를 기획했다. 중국 유통체인을 활용해 한국의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이 중국에서 비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왕홍과 한국의 브랜드사, 물류, 중국 대기업이 함께하는 행사는 신화FH만의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중국 신화봉회의 총경리 张金玲(Zhang, Jia-Ling)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