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전체기사 보기

중국 소비세 인하, 한국산 화장품 가격 인하 가능성은?

중국 상무국 ‘수입상품 수요조사’...“매장 구성 중 절반 이상이 수입산 24%” 가격 인하 경우 로컬브랜드와의 가격 차이가 줄어 한국산에 유리 전망

중국 정부가 7월 1일부로 화장품 등의 최혜국 세율을 인하함으로써 한국의 화장품 수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색조 화장품은 10%에서 현행 잠정세율과 동일한 5%로, 기초화장품, 마스크팩 등은 현재 2%의 잠정세율을 1%로 인하했다. 이 때문에 중국 화장품 수출에 플러스 요인이 생긴 반면 가격 인하 영향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화장품의 수입관세율은 상당 부분 낮아진 수준이어서 이번 최혜국(MFN) 세율 인하는 잠정세율→고정세율로 변경 적용했다는 의미가 있다. 최근 중국 상무부는 중국 내 유통업체와 소비자를 대상으로 수입상품 수요 조사를 진행했다. 이 조사에서 화장품은 수요가 왕성한 품목으로 향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기업 중 23.7%가 ‘매장 상품 구성 중 절반 이상이 수입산’이라고 답했다. 또 9.2%는 향후 1년내 수입비중을 늘리겠다고 답변했고, 품목 중에서는 향수, 스킨케어, 색조화장품 수입을 늘리겠다는 비중이 10% 이상이었다. 또 수입화장품을 선택하는 요인으로 브랜드(42.7%)-안전(15.7%)-가격(13.9%) 순으로 응답했다. 따라서 이번 중국 정부의 관세 인하는 한국 화장품 수요 증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럽, K-뷰티 붐으로 한국기업 가치 상승

가격 저렴, 품질 우수, 천연성분 화장품으로 인기...연예인 등 SNS 인플루언서 마케팅 효과 높아

유럽에서 한국 화장품 수출이 두 자릿수 성장을 지속하는 가운데 유럽자본의 한국기업 투자도 잇따르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에 따르면 K뷰티로 통하는 한국 화장품 붐은 유명 연예인들이 한국산 마스크팩 사용을 SNS에 자주 노출하면서 확산되고 있다는 것. 한국 화장품의 주요 소비층은 2030 여성이며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은 스킨케어로 마스크팩·BB크림 및 쿠션, 여드름 및 민감성 피부용 전문제품 등이다. 이런 인기를 바탕으로 LVMH가 클리오에 556억원 투자, 유니레버의 카버코리아 3조원 인수, 로레알의 난다의 ‘3CE’ 지분 100% 인수 등으로 이어졌다. 한국 화장품의 유통 경로는 브랜드 단독매장, 대형 유통체인 및 도소매업체, 화장품 편집숍, 온라인 상점, OEM·ODM 생산판매 등 다양화되고 있다. 세포라는 ‘Korean House’라는 코너를 운영 중이며, 프랑스의 슈퍼마켓 체인 모노프리(Monoprix)는 한국에서 제조된 유럽 브랜드의 OEM 제품을 취급하고 있다. 또 네덜란드, 독일, 영국 등에서는 다양한 브랜드의 한국 화장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신새업체들이 증가하고 있는데 주로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홍보하고 있다.

J-뷰티 역전한 K-뷰티, 유럽 수출 5위 등극

3년 만에 수출액 3배 이상 차이 일본 제쳐… 유기농 제품 선호, 비건 라이프스타일 유럽인에 한국 제품 인기, 사회적 책임 중시하는 유럽 성향 꼭 고려해야

유럽에서 K-뷰티가 일본 화장품보다 인기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5일 한국무역협회 브뤼셀 지부가 발표한 ‘유럽 K-뷰티 붐과 마케팅 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을 제치고 한국이 2017년 유럽 수입국 5위에 올라섰다. 최근 한국 화장품이 유럽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로 “자연주의와 우수한 품질 때문”이라고 한국무역협회는 설명했다. 작년 유럽에 수출된 한국 화장품은 약 1억3579만 유로. 2010년 1133만 유로 대비 12배 성장했고 2016년보다 46.8% 큰 폭 상승했다. 일본은 1억2775만 유로로 6위에 랭크됐다. 한국무역협회 관계자는 “2014년에는 한국의 유럽 수출액은 2867만 유로로 8798만 유로의 일본에 3배 이상 차이 났다”며 “큰 차이를 3년 만에 역전한 셈”이라고 밝혔다. 유럽에 화장품을 가장 많이 수출한 국가는 미국이었다. 미국 유럽 수출액은 12억1071만 유로로 압도적인 1위였다. 2위는 6억3084만 유로를 기록한 중국이었고 그 뒤를 스위스(5억7410만 유로), 캐나다(1억3699만 유로)가 이었다. K-뷰티는 글로벌 화장품 시장 2위 국가인 중국을 기반으로 성장했다. 작년 사드 보복이 시작되면서 포스트 차이나의 중요성이

사우디아라비아 1호점 오픈 ‘네이처리퍼블릭’, 산유국 진출 선포

4일 사우디 수도 리야드 최대 규모 복합 쇼핑몰에 99㎡ 규모로 1호점 개장, 연내 5호점까지 추가 오픈, 향후 걸프협력회의 국가 진출 예고

네이처리퍼블릭(대표 호종환)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 중심 번화가에 위치한 최대 규모 쇼핑몰에 1호점을 오픈하며 중동 시장 공략에 나섰다. 4일 네이처리퍼블릭에 따르면 18번째 진출국으로 중동 사우디아라비아를 택했다. 중동은 화장품 시장 규모가 2020년 360억 달러(약 42조원)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중동 최대 뷰티 시장으로 연평균 약 15%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사우디아라비아가 중동 국가 중 니캅(눈만 빼고 얼굴 전체를 가리는 베일) 착용률이 가장 높을 정도로 보수적인 만큼 2년여간 철저한 사전 준비를 거쳤다. 시장조사는 물론 현지 맞춤형 마케팅 전략을 수립했다. 또 사우디 식약청(SFDA : Saudi Food and Drug Authority) 인증 기관으로부터 성분에 대한 유해성 등 엄격한 확인 절차를 거쳐 ‘수딩 앤 모이스처 알로에베라 92% 수딩젤’과 ‘진생 로얄 실크 워터리 크림’을 포함한 650여 품목에 대해 화장품 전자 통신 시스템인 ‘eCosma’ 등록을 완료했다. 특히 현지 최대 유통 그룹인 ‘파와츠 알호카이르(Fawaz Alhokair)’와 파트너사 계약을 체결하며 중동 진출을 본격화했다. 사우디아라

중국, 7월 1일부터 화장품 관세율 대폭 인하

기초·마스크팩 1%, 색조 3%로 인하...대 중국 화장품 수출 기업에 호재

중국 정부는 오는 7월 1일부터 화장품 등 1449개 품목의 수입관세율을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재정부의 5월 31일 ‘일반 소비품 수입관세 인하에 관한 공고’에 따르면 평균 관세율을 15.7%에서 6.9%로 인하한다는 방침이다. 화장품의 경우 향수와 치약은 현행 잠정세율 10%보다 낮은 3%로, 색조 화장품은 10%에서 현행 잠정세율과 동일한 5%로 하향 조정했다. 기초화장품, 마스크팩 등은 현재 2%의 잠정세율을 1%로 인하했다. 이에 따라 :화장품의 대중 수출기업엔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코트라 베이징 무역관은 전했다. 즉 수입관세율 인하 품목 중 화장품 등 대 한국 수입수요가 많은 품목이 대거 포함됐으며, 한중 FTA 발효 4년차 세율보다 낮은 품목이 소비재 위주로 다수 있다는 것. 중국 정부의 수입관세 인하 조치는 기존 수입산 소비재에 대해 시행했던 ‘잠정세율 적용’이 아닌 최혜국 수입관세율(MFN) 조정으로 알려졌다. 최혜국 세율이란 ‘수출입 세칙’ 제10조에서 규정한 WTO 회원국 및 지역의 수입화물 원산지, 그리고 중국과 관세 호혜 협정을 맺은 국가 및 지역에 적용된다. 잠정세율은 수입화물에 대해서 일정기간 적용하는 세율로 중국 정부는

‘2018 중국 소비 8대 유행 키워드’

가벼운 사치, 친환경, 인공지능 활용, 신기술 신유행 붐 조성으로 소비 유도 필요 중국 소비자 가처분 소득 증가로 신중산층과 지우링허우(90년대생)이 고급화 붐 이끈다

중국의 도시인구 1인당 가처분 소득 증가율이 소비지출 증가율을 상회하면서 평균 소비성향도 67~68% 수준으로 늘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2017년 도시인구 1인당 가처분 소득은 3만6396위안(623만원)으로 2015년에 비해 16.7% 증가, 중국 국민의 씀씀이가 커지고 있음을 보여줬다. 가처분소득 증가는 생활수준 향상으로 소비수요도 다양화, 세계화되고 있다. 무역협회 성도지부의 ‘2018 중국 소비 8대 유행 키워드’는 이런 소비 성향을 반영해 눈길을 끈다. 중국 소비를 이끄는 양대 집단은 신(新)중산층과 지우링허우(90后)다. 신중산층은 경제력이 상승하면서 소비 시장의 주력이 되었고, 지우링허우는 젊은 세대 소비자를 대표하며 유행을 다원화시키고 있다. 이들 주요 소비집단의 유행 키워드는 △고품질 소비품 △중국풍 △녹색패션 △브랜드 상품 △애니메이션 문화 △칭셔(轻奢: 가벼운 사치) △왕홍(网红) 영향력 △스마트화 등이다. 먼저 중국인의 소비 급증은 고품질 상품 수요를 불러왔다. 명품이 아니어도 일상 소비품의 고품질 상품 선호 유행이 형성됐다. LG생활건강의 럭셔리 브랜드인 후, 숨이 올해 1분기에도 호조를 보인 것도 이 때문이다. 둘째 중국 소

‘메인 RP’ 선택이 CPNP 운명 가른다

YJN파트너스 ‘CPNP 세미나’서 메인 RP 수행 가능 인증 대행사 선정 중요성 강조, 유럽화장품인증에 대한 오해와 궁금증 해결, 브랜드 담당자 고충 나눠

포스트 차이나 시장으로 급부상 중인 유럽을 향한 화장품 브랜드사의 관심이 폭주하는 시기다. 짚고 넘어가야 할 사실은 유럽으로 수출하기 위해서는 ‘CPNP’라는 생소한 장벽을 넘어야 한다는 것. 유럽 내 제조시설에서 생산되지 않은 화장품을 유통·판매하려면 유럽화장품인증(CPNP) 등록은 필수다. 최근 국내 화장품이 유럽 진출에 성공하려면 메인 RP의 선택이 가장 중요하다는 주장이 16일 YJN파트너스가 실시한 ‘CPNP 세미나’에서 제기됐다. RP의 경험치가 중요한 까닭이다. RP란 Responsible Person의 약자로 CPNP인증 제품의 유통과 사후관리를 담당하는 ‘법적 책임자’다. CPNP(Cosmetic Product Notification Portal)를 등록하면 향후 10년간 EU 28개국, EFTA 4개국에 화장품을 수출할 수 있다. 이때 메인 RP는 CPNP 등록과 등록을 위해 준비하는 제품정보파일(PIF)를 관리한다. 또 제품 등록 후 유럽 내 유통 과정에서 채인 관리 및 소비자 클레임 시 해당 제품에 대해 관계 당국에 소명하는 의무를 지닌다. YJN파트너스 장유진 팀장은 “CPNP 인증에서 마켓 컨트롤과 현지 공무원의 클레임에 소명할 수

31일 상하이서 ‘2018 한중뷰티페스티벌’ 열린다

중국 상하이 홍차오 힐튼호텔에서 △한국 브랜드제품쇼 및 모델 런웨이 쇼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중국대회 및 중국 왕훙 페스티벌 등 현지 홍보 기대

한-중 뷰티문화를 교류하는 대규모 축제가 이달 말 중국에서 열린다. 15일 하오코리아에 따르면 5월 31일 중국 상하이 훙차오 힐튼호텔에서 '2018 한중뷰티페스티벌'이 개최된다. 다양한 국내 브랜드와 뷰티 콘텐츠 등 한국의 패션뷰티 관련 산업을 중국에 알리고 한중간 문화적 교류를 활성화 하기 위함이다. 이번 '2018한중뷰티페스티벌'은 △1부 한국 브랜드제품쇼 및 모델 런웨이 쇼 △2부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중국대회 및 중국 왕훙 페스티벌이 펼쳐진다. 먼저 '한국 브랜드제품쇼 및 모델 런웨이 쇼'는 국내외 인기브랜드 제품이 런웨이 모델들의 패션·헤어·메이크업 등으로 표현돼 중국 현지 관객에게 선보인다. 특히 헤어 및 메이크업은 G1Visual Directing이, 패션은 몬테밀라노가 전담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 '2018미스코리아선발대회' 중국대회는 사전예심을 거친 25명의 참가자 중 본선에 합류할 최종 3명을 선발하기 위한 특별 대회로 진행된다. 왕훙페스티벌에서는 제품 홍보영상 시상식을 중심으로 다양한 한국 브랜드의 중국 현지 홍보도 기대된다. 하오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한중뷰티페스티벌은 중국 현지 왕훙과 바이어의 대거 참석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