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전체기사 보기

[Hot China ⑦] 중국 모르는 K-뷰티, ‘팽’ 당하나?

트렌드랩506 이정민 대표 “1990년대 일본 화장품 브랜드 따돌린 한국 사례 잊으면 안돼… 중국에서 K-뷰티 향한 비슷한 조짐 포착” 기초케어 세트 구성, 아이 메이크업 확산, ‘빨강’ 선호 립스틱 시장 등 면밀한 중국 관찰 토대 철저 분석 필요

“글로벌 브랜드 등장으로 로컬과 일본 화장품을 등진 한국의 1990년대 상황을 명심해야 한다. K-뷰티가 중국에 배척당할 수 있다.” 당시 한국 화장품 시장의 소비자 흐름을 되짚은트렌드랩506 이정민 대표. 위기의K-뷰티를 겨냥한 그의 일침에 청중은 인정할수 밖에 없었다. "1990년 화장품 시장을 기억하는가?" 이정민 대표의 경고가 시작됐다. 에스티로더, 크리니크 등 글로벌 브랜드가 1990년대 우리나라에 들어오면서 소비자는 두 가지를 버렸다. 1980년대를 주름잡던 쥬단학, 피어리스, 태평양, 코리아나 등 기존 로컬 브랜드를 외면했고, 가네보, 폴라 등 일본 브랜드를 따돌렸던 시절이 있었다. 그는 “중국도 1990년대 한국 화장품 시장과 상황이 비슷하다. 현재 중국에서의 K-뷰티 입지가 한국에서 일본 화장품이 처했던 과거와 매우 유사하다”고 우려했다. 지금의 중국 소비자는 1세대 로컬 화장품 브랜드에서 2세대로 취향이 바뀌는 추세다. 또 중국인이 한국 브랜드를 버리고 글로벌 브랜드로 갈아타려는 시점이 바로 ‘지금’이라는 게 이정민 대표의 해석이다. 지난 11월 2일 트렌드랩506과 메저차이나가 공동 주최한 ‘2018 차이나 뷰티 마켓 트렌드’ 세미나의 주

광군제, ‘브랜딩’ 성공 한국 화장품 호조

이니스프리 판매량 83% 증가, 려 ‘자양윤모’ 세트 4만개 완판 리더스코스메틱 ‘메디유 아미노 앰플’ 122만병 판매, AHC 매출 64% 증가 광군제 매출액 34.7조원 신기록...한국 직구 3위로 복귀

10년 맞이 광군제(光棍節) 행사는 사상 최대 매출을 올리면서 막을 내렸다. 11월 11일 하루에 올린 매출액은 308억달러(2135억위안, 34조 7000억원)을 기록, 작년의 253억달러를 깨고 신기록을 작성했다. 매출액 성장률은 27%로 작년의 39%에 비해 미흡했다. 행사 시작 2분 5초만에 100억위안을 돌파했고, 1시간 47분 26초만에 1000억위안, 15시간 49분 39초만에 지난해 매출액인 1683억위안을 넘어서며 신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23시간 18분 9초가 경과한 시점에서는 택배 주문량이 10억건을 넘었다. 이번 광군제에는 18만개 이상의 브랜드가 참여했으며 알리바바의 자회사인 라자다(lazada)와 O2O(온오프라인 통합) 업체인 어러머(배달앱), 슈퍼마켓 체인 허마 등도 함께해 매출 증대에 힘을 보탰다. 작년에 호주, 독일에 밀려 5위를 기록했던 한국은 3위로 예전 위상을 회복했다. 이런 선전에는 화장품 기업이 한몫 했다. LG생활건강은 ‘후’가 전년 보다 72% 늘어난 230억원을 기록했고, 이중 ‘천기단 화현세트’는 작년 판매량 3만2000세트보다 90% 증가한 6만1000세트가 판매됐다. ‘숨’은 티몰닷컴에서 전년보다 82%,

중국 비특수용도 화장품 ‘상해 푸동’방식으로 통일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 전산등록시스템 구축, 11월 10일부터 시행 파일 첨부: 중국 상해 푸동신구 수입 비특수용도 화장품 등록 시범사업 해설서(대한화장품협회 제공)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은 시스템 정비를 통해 비특수 용도 화장품 등록관리를 전국적으로 통일시키는 공고를 9일 발표했다. 시행일은 11월 10일부터다. 이번 조치는 ▲비특수용도 화장품의 행정허가 신청의 전국 통일 ▲전산시스템 도입 ▲기 발급 서류의 종이 증빙 인정 등으로 요약된다. 앞으로 모든 비특수용도 화장품 등록관리는 현재 시범 실시하고 있는 ‘상해시 푸동신구 수입비특수용도 화장품 등록관리 업무 절차‘에 따라 진행하면 된다. 단, 특수용도 화장품 등록관리는 베이징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수입화장품의 생산기업은 제품을 수입하기 전에 경내 책임자에게 위탁하여 국가약품감독관리국 웹사이트(www.nmpa.gov.cn)에 접속해 ’온라인 민원창구 “온라인 민원창구(网上办事)”, “수입 비특수 용도 화장품 등록 관리 시스템”온라인 플랫폼을 통하여 등록 업무를 처리하고, 전자판 등록증빙을 취득하고 나서 수입할 수 있다. 등록제품은 “국장망비진자(国妆网备进字) (경내책임자 소재 성(省)의 약칭)+ 4 자리 연도 번호 + 6 자리 일련 번호)”의 규칙으로 일련번호를 부여한다. 경내 책임자의 등록지가 천진(天津), 요녕(辽宁), 상해(上海), 절강(浙江), 복건(福

[Hot China ⑥]중국 소비시장 4대 특성

개인화+디지털화+고급화+자족화...한국산 화장품 포지셔닝 '고민' 필요 알리바바에서 중국산 화장품 60% 점유, 매스→매스티지로 비중 확대 중 삼성전자 스마트폰 점유율 1%로 추락, 전철 밟기 전에 K-뷰티 재정비 필요

중국 소비시장은 ①개인화 ②디지털화 ③고급화 ④자족화의 4대 특성을 중심으로 질적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각 특성의 키워드를 분석하면 중국 소비시장 진출의 아이디어화가 가능하리란 예측이다. 먼저 1인 가구 비중이 빠르게 확대되면서 소비활동이 ‘활성화’되고, 소비행태는 편리성과 독립성이 강조되는 ‘개인화’ 현상이 촉진 중이다. ‘활성화’의 경우 1인 가구는 소비의 주된 목적이 자신을 위한 것이기 때문에 소비규모가 4인 가구의 인당 소비 지출을 두 배 이상 상회할 만큼 매우 적극적이다.(1인 가구 5558위안 vs 4인 가구 2696위안) 2016년 1인 가구 비중은 14.1%로 2000년(8.6%)에 비해 두 배 가까이 확대(같은 해 한국 27.9%). 20대에서 베이징, 상하이 등 1·2선 도시 지역에 높게 분포한다. 2025년 경에는 1억 가구에 달할 것이라는 추정이다.(유로모니터) 그 원인은 혼인율 감소와 이혼율 증가 추세다. ‘개인화’는 1인 가구의 외식·여가·유흥 관련 지출이 전체 소비의 8.5%를 차지하는 데서 알 수 있다. 또 배달전문 서비스(外賣)와 반려동물 시장의 이용자도 1인 가구다. 둘째 디지털화로 B2C 시장이 급성장 중이

중국, 해외직구 유예 2019년말로 재연장

7일 상무부, 제1회 국제수입박람회장 브리핑에서 발표 향후 1년 안에 수입허가 등 시간 벌어...1월 1일 시행 전자상거래법 대비 마련 필요

중국 정부가 “2019년 국경 간 전자상거래 소매 수입 물품을 개인 물품으로 관리하며, 그 시한을 2019년 말까지 연장한다”고 8일 시나재경(SINA財經) 보도를 인용, 대한화장품협회가 밝혔다. 11월 7일 중국 상무부 정보화사 사장 첸팡리가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서 개최된 ‘전자상거래 소비 업그레이드 촉진’ 기자 브리핑을 통해 “내년에 국경간 전자상거래 소매 수입 물품을 여전히 개인물품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국무원에서는 국경간 전자상거래의 발전을 매우 중요시하며, 현재 상무부에서는 관련 부문과 협력하여 국경간 전자상거래 소매 수입 관련 정책에 대해 연구하고 있으며, 과도기가 끝나고 나서의 감독관리 방안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혁신과 포용을 원칙으로 ‘잠정적으로 개인물품으로 관리’라는 전반적인 맥락으로 감독관리 조치를 최적화하고 동시에 감독관리 배치의 안전성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화장품업계는 중국 정부의 해외직구 수입허가 및 50위안 이하 제품의 행우세 면제 혜택의 연장 여부에 관심이 쏠려 왔다. 2016년의 기존 조치는 세 차례 연장해 2018년 말까지였는데, 이번에 재연장 한 것이다. 이로써 국내 화장품업

[Hot China ⑤]로컬 2세대의 성공 신화, K-뷰티 위협

‘트렌드랩506’ 이정민 대표..."시장 세분화, 소비자 감성 정확히 터치, 중국 여성 사로잡아" 중국 로컬 화장품시장은 세대교체 중...'후'와 '설화수'의 경쟁은 바보짓, 넥스트 K-뷰티의 신전략 필요

작년 중국 9개 도시 20개 가정을 방문한 트렌드랩506 이정민 대표. 그들의 화장대에는 당연히 설화수, 후 등 K-뷰티나 글로벌 브랜드로 가득일 줄 알았다. 그러나 20개 화장대를 둘러본 이정민 대표에게 예상치 못한 불안함이 엄습했다. 화장대에는 듣지도 보지도 못한 중국 로컬 브랜드가 즐비했다. 또 색조 메이크업에 대한 중국인의 갈증도 확인할 수 있었다. 예상치 못한 충격에 이정민 대표는 속으로 곱씹었다. “뭔가 이상하다. 중국에서 K-뷰티는 괜찮을까? 아닌 것 같다.” 지난 11월 2일 트렌드랩506과 메저차이나가 공동 주최한 ‘2018 차이나 뷰티 마켓 트렌드’ 세미나의 주제가 ‘K–뷰티만 모르는 넥스트 차이나’인 사연이다. 이날 트렌드랩506 이정민 대표는 “중국 뷰티 시장은 차세대 로컬 브랜드로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직접 목격한 중국 시장 변화와 ‘넥스트 K-뷰티’로의 시급한 대처를 강조했다. 이번 세미나에서 발표한 이정민 대표의 모든 자료는 메저차이나(MEASURE CHINA)의 빅데이터에 근거했다. 메저차이나는 올해 4월부터 9월까지 타오바오와 티몰에서 AI를 활용해 상위 3만 4000개 브랜드, 320만개 상품, 소비자 리뷰를 분석했다

‘세계 공장에서 세계 시장으로’ 중국의 개방 선언

[CNC NEWS 전망대]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일대일로 연선국가와 경제 보완성, 협력 강화로 미국 봉쇄 전략 맞서 중국 화장품시장의 '업그레이드와 다운그레이드 변화 대응' 필요

중국이 5일부터 10일까지 상해에서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를 열고 있다. 이날 시진핑 국가 주석은 5000자에 달하는 연설문을 통해 “중국 국제수입박람회는 중국이 새롭고 수준 높은 대외개방을 추진하는 중대한 정책이며 중국이 주동적으로 세계에 시장을 개방하는 중대한 조치”라고 말하며, 개방 의지를 세계에 알렸다. 그러면서 시진핑 주석은 “▲수입 잠재력을 불러일으키고 ▲지속적인 시장 접근 완화로 개방 추진 ▲국제 일류 경영환경 조성을 위해 ‘국민대우+부정목록’의 관리제도 실시 ▲대외 개방의 새로운 고지 구축 ▲다자와 양자 간의 합작 발전 등 추진 강도를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수입 확대 정책으로 향후 15년간 중국 수입상품 30조 달러, 서비스 10조 달러 등 총 40조달러(한화 4경 5000조원)를 수입하겠다고 선언했다. 바오밍 상무부 국제무역경제협력연구원은 “중국 수입박람회는 ‘세계에서 사들이고, 세계를 향해 팔아라’를 기치로 내건 개방형 플랫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중국은 공급측 구조 개혁 과정에서 유효공급 확대가 필요하다. 유효공급을 확대하려면 국내 자원 통합이 꼭 필요하지만, 동시에 자원 최적화 배치 범위를 전세계적을 확대할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