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처음 온 독일 뉘른베르크 중앙역 참 깨끗하고 붐빕니다. 세계최대 유기농 국가답게 독일회사들이 가장 많고 북유럽 국가들이 많습니다. 

참 단초로운 독일 음식은 빵, 고기, 감자. 그와 함께 먹는 유기농 오일, 소스, 향신료, 유제품, 쥬스, 커피, 초컬릿, 와인이 전체 부스의 80%는 차지 하는것 같습니다.

자극적인 맛과 다채로운 음식에 길들여진 제 입맛에는 맛이 정말 없습니다. 정말 맛있는 맛과 건강한 맛은 다른건지?

음식은 습관이자 문화라 유럽인들에겐 이 맛이 맛있는건지 무척 궁금합니다.

그 와중에 건강한 맛까지 좋은, 건강한 원료에 사용감까지 좋은 유기농 제품을 만날땐 매우 기쁨을 느낍니다. 

아직은 제 기준으론 매우 드뭅니다. 대체의학이 발달한 나라답게 herb tea, medical tea가 정말 많습니다. 물론 유기농으로...



유기농 화장품 전시장은 11개 전시장 중 딱 1개 전시장으로 비교적 진출 업체수는 적지만 평상시 보던 화장품과는 사뭇다른 유기농(BIO)cosmetics 들입니다. 

제품뿐아니라 패키지,포장,제조공정, 인증마크를 받아야 하므로 흔희 봤던 제품들과는 다르지만 그들만의 규칙이 있는것 같습니다. 

유기농, 식품, 원료, 공정, 화장품은 분명 변치않을 공통분모와 트렌드인듯 트렌드가 아닌 필수인 듯 하나 누가 더 세련되게 누가 더 경제적으로 누가 더 좋은퀄리티로 만드느냐의 싸움인 듯 합니다. 좋은 아이디어 천국입니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