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태 16개국 메가 FTA 타결...36억명 시장 열려

‘18년 대 RCEP 수출액 3196억달러...수출 증대 연평균 3.8% 증가 예상


지난 4일 체결된 RCEP(역내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가 △한류 콘텐츠의 확산 △국내기업의 비용 절감 등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됐다.


RCEP(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란 아시아·태평양의 16개국이 가입했다. 아세안 10개국+한국·중국·일본+호주·뉴질랜드+인도 등이다.


RCEP 국가의 GDP는 세계 경제 비중의 32%, 인구 36억명, 교역액 9.6조달러에 달한다. 인도를 제외한 15개국은 20개 챕터의 협정문을 타결 선언하고, ‘20년 최종 서명할 예정이다.


우리나라가 맺은 최초의 메가FTA로 ①국내 수출시장 다양화 ②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본격화 등이 기대된다고 산업통상자원부는 분석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수출은 수출시장 다변화 및 수출안정성 확보로 연 평균 1.1% 추가적 국내총생산 증대 효과를 전망됐다. ‘18년 한국의 대RCEP 참여국 수출액은 3196억달러, 비중은 52.8%로 전체 수출의 절반을 넘는다. 국내 수출은 대 아시아 수출 비중이 높은 기계, 석유화학, 철강금속 등 호조로 연평균 3.8% 증가가 예상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