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렌 정의 마케팅 스토리

소비자의 ‘느낌과 끌림’에 주목

[알렌 정의 마케팅 스토리] 42) ‘좋은 디자인’이란 무의식적으로 호감 유발, 의식적으로 구매 합리화...머리보다 느낌으로 접근하는 마케팅이 성공 확률 높아

사람을 보는 기준은 제각각이겠지만 대부분 첫인상을 통해 상대방을 판단하게 됩니다. 때로는 첫 느낌 하나만으로도 친근감을 갖기도 하고, 반대로 느끼지 못해 가깝게 다가서지 못하기도 합니다. 


그 기준을 무엇 때문이라고 정의하기는 힘들겠지요. 처음 본 상대를 알만한 것이 없으니 결국 보이는 첫 인상으로 결정할 수밖에 없는 점도 분명한 사실입니다. 그래서 좋은 이미지가 호감과 비호감을 결정하는 첫 단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첫인상은 이렇게 결정이 되곤 합니다. 



2000년도 초반, MP3 플레이어가 처음 등장했던 때가 생각이 납니다. 당시 엄청난 수요로 분기별 브랜드마다 신제품을 출시했습니다. 다양한 기능이 추가되며 어떤 제품을 사야 할지 고민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렇게 기능을 비교하면서 결국 골랐던 제품은 애플의 아이팟이었습니다.


다른 제품보다 더 나은 기능이 있는 건 아니었습니다, 처음부터 단순하고 깔끔한 디자인에 마음을 빼앗기게 되었습니다. 심플한 색상에 원형의 클릭 휠만으로 쉬운 조작에, 타 제품의 좋은 기능은 눈에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가끔 ‘느낌과 끌림’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좋은 디자인이야말로 소비자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첫 번째 단계이기 때문이죠. 그 끌림으로 인해 무의식적으로 구매로 연결되기 때문입니다.


좋은 디자인은 소비자에게 좋은 첫인상을 제공하고 구매를 유도합니다. 소비자는 무의식적으로 구매 여부를 결정하고 의식적으로 구매 결정을 합리화시키게 됩니다.
 
세계적인 기업 애플은 이 부분을 잘 활용하는 기업입니다. 물론 제품 성능도 우수하지만, 디자인에 더 초점을 맞춤으로써 소비자 감성을 자극하고, 느낌을 전달해 구매를 이끌어냅니다. 애플은 디자인을 통해 소비자 마음을 변화시키는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성장한 것입니다.


“감정은 이성보다 더 강하게 소비자들에게 전달이 된다.”


마케팅은 소비자의 갈망을 찾아내고 어떤 느낌을 전달하느냐에 따라 결정됩니다. 많은 사람이 머리로 마케팅에 접근합니다만 사실 느낌으로 접근하는 마케팅을 통해 소비자 감성을 자극하는 것이 성공 확률이 훨씬 더 높다는 것이죠.


이제 디자인 트렌드를 반영하지 않은 마케팅은 소비자의 주목을 받기 어려워졌습니다. 라이프스타일과 새로운 패션 트렌드에 감성을 더한 디자인으로 소비자의 ‘느낌’을 얻어내길 바랍니다.


ALC21 알렌 정 대표는...

ALC21의 창업자이자 대표 컨설턴트. Fuerza 북미대표, 제넥스엔터프라이즈 부사장, (사)식문화세계교류협회 해외홍보대사, 무역신문 칼럼니스트,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2017-2018 부산시 글로벌 마케터 등 한국과 북미의 커넥터이자 다양한 직함으로 활동 중이다. ALC21은 토론토를 거점으로 15명의 스페셜리스트와 마켓리서치, 세일즈 마케팅 등 6개 팀으로 구성, 한국과 북미지역의 70여 개 단체, 기업의 온라인 마케팅과 세일즈를 진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