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원화 강세...수출기업 애로사항 1위

손익분기점 1133원인데 환율은 1000원대로 채산성 악화

URL복사

화장품을 비롯한 생활용품 수출이 ‘갬’으로 나타났다. 무역협회가 분석한 ‘2021년 1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EBSI)’에서 생활용품 EBSI는 122.4로 전분기 대비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됐다.


수출상품 제조원가(63.6)는 크게 악화될 것으로 보이나 수출계약(127.9) 및 수출국 경기(119.9) 등은 개선될 전망이다. 애로사항은 수출 상대국의 경기 부진이 19.1%로 가장 크게 나타났다.


무협은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호전됨에 따라 1/4분기 수출경기는 전분기 대비 개선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다만 최근 환율 하락으로 ‘원화 환율 변동성 확대’가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드러났다. 기업들의 응답을 보면 ①환율 변동성 확대 16.8% ②수출대상국의 경기부진 15.8% ③물류비용 상승 14.5% ④원재료 가격 상승 13.1% ⑤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 12.3% ⑥자금난 6.1%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무협의 ‘수출기업의 환율인식과 영향 조사’(801개사)에 따르면 수출기업들의 2021년 사업계획 환율은 평균 달러 당 1140원으로 조사됐다. 응답기업의 37.5%가 사업계획 환율이 1150원 이상~1200원 미만으로 답했으며, 35.1%는 1100원 이상~1150원 미만으로 응답했다.


적정환율과 손익분기점 환율은 각각 1167원과 1133원으로 조사됐다. 그런데 최근 환율은 이를 하회하고 있어 기업들의 가격 경쟁력 및 시장점유율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오늘(12월 7일)의 원/달러 환율은 1086.50원이었다.


특히 중소기업(1138원)이 대기업(1126원)보다 손익분기점 환율이 높게 나타나 상대적으로 환리스크에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환율이 10% 하락하면 대부분의 기업은 상품단가 조정이 어렵다고 답했으며, 65%가 수출액이 감소할 것이라고 답했다.


화장품 수출의 70% 이상을 담당하는 중소기업들의 환율 스트레스가 심화될 전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