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보호

헤나염모제 미생물·중금속 기준 초과 검출

유통 헤나 염모제 9개 중 8개에서 미생물 검출, 개인에 따라 부작용 발생
9개 제품 ‘모발 굵어짐’, ‘탈모 예방’ 등 소비자 오인 광고

URL복사


염모제 사용 소비자의 피부 발진, 부종 등의 부작용 사례가 지속적으로 접수되고 있어,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부작용 사례는 (’17년) 257건 → (’18년) 279건 → (’19년) 415건 → (’20.9.) 134건이다. 

이에 근거한 시중 유통 판매 중인 염모제 19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표시실태 조사 결과 ‘PPD 무첨가’ 염모제 10개는 안전했으나, ‘화학성분 무첨가’ 표시 헤나 염모제 9개는 미생물 또는 중금속 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헤나 염모제 중 1개는 PPD(p-페닐렌디아민) 1.0% 검출돼 표시 규정을 위반했다. 8개 제품에서는 총호기성생균이 안전기준(1,000개/g(㎖) 이하)을 최대 11,000배 초과(2.2×105 ~ 1.1×107개/g(㎖))했다. 그 중 2개 제품에서는 접촉성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는 니켈도 기준(10㎍/g) 초과해 검출됐다. 

미생물이 검출된 제품은 플로라무역, 와이에지인터내셔널, 엑손알앤디, 어나벨라, 거화무역, 프린스, 헤나프로천사, 코인도우 등이다. 니켈이 검출된 제품은 DnB Natural Brown Henna/unabella co, H5(다크브라운)/거화무역 등이다. 

·

또한 19개 제품 중 12개 제품이 부당한 표시·광고를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6개 제품은 ‘부작용 없음’, ‘인체에 무해함’으로 표현했으나 헤나 염모제도 개인에 따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다. 

9개 제품은 ‘모발이 굵어짐’, ‘탈모 예방’ 등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오인하는 표시·광고를 했다. 피부 부작용을 일으키는 PPD를 배제한 저자극 제품으로 표시·광고한 7개 제품의 경우 시험검사결과 PPD는 사용하지 않았으나 대체물질인 ‘황산톨루엔-2,5-디아민’을 사용(피부 접촉 시 알레르기 유발)하였다. 

한국소비자원은 관련 사업자에게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의 자발적 회수, ▲표시ㆍ광고의 개선을 권고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염모제 안전 및 표시ㆍ광고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는 염모제를 사용하기 전에 매회 패치테스트를 실시해 염모제로 인한 부작용 발생 여부를 사전에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