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B

글로벌 비건 브랜드 잉글롯, 올리브영 전 매장 입점

온·오프라인 소비자 접점 확대...마스크 프루프 메이크업 카테고리 론칭

URL복사
글로벌 비건 코스메틱 브랜드 잉글롯(INGLOT)이 4월부터 올리브영 835개점에 론칭한다. 지난해 8월 올리브영 온라인에서 첫 선을 보인 이래 메이크업 카테고리 매출 상위에 오른 ‘퍼펙트 피니쉬 루스 파우더’ 및 ‘AMC 페이스블러쉬’가 대표 품목이다. 

잉글롯 관계자는 “마스크 프루프 메이크업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데, 피부 보습은 유지하면서 베이스 메이크업의 밀착력과 고정력을 제공해주는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잉글롯은 전제품을 동물실험을 금지한 크루얼티 프리(Cruelty Free)로 운영한다. 동물용 원료 사용을 배제하여 스위스 비건 인증인 브이 라벨(V-Label)을 획득했다. 이에 대해 잉글롯은 “윤리적 가치 소비와 클린 뷰티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는 시기에 대중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올리브영에 입점,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하게 됐다”고 전했다. 

잉글롯은 35년 이상의 경험을 바탕으로 과학기술+생생한 색상을 결합한 제품과 색상의 지속적인 개발을 지향한다. 메이크업 화장품 및 액세서리의 95%를 자체 최첨단 시설에서 제조한다. 

또한 잉글롯은 마케팅 일환으로 겐조, 코치, 마이클 코스텔로 등의 패션 브랜드 및 디자이너 협력 이벤트 및 맘마미아, 피핀(PIPPIN), 라이온킹, Wicked 등 뮤지컬을 포함하여 브로드웨이의 프로젝트에 참여해 브랜드 가치를 알리고 있다. 

향후 국내에서 명성을 높인 베이스뿐 아니라 색조, 아이 및 네일 카테고리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잉글롯은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