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료

해양수산부, 해양 청정 화장품 소재 400점 개발, 분양

해양생물 307종 확보, 효능분석...해양바이오뱅크 통해 공동연구, 상용화 추진

해양수산부 산하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해조류에서 미백, 주름개선에 탁월한 효능이 있는 화장품 소재를 개발해 상용화를 추진하는 계획을 밝혔다. 

즉 △충남 보령 등 서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새섬매자기(염생식물) △남해안과 제주에 서식하는 넓패(갈조식물) 등에서 콜라겐 분해 및 멜라닌 생성 억제로 피부 미용에 효능이 높은 물질 67점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염생식물은 바닷가의 모래땅이나 갯벌 주면의 염분이 많은 땅에서 자라는 식물이며, 갈조식물은 녹갈색, 담갈색 해조류를 말한다. 

이번에 개발한 추출물은 해양바이오뱅크를 통해 기업이 제품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된다. 공동연구를 통해 고부가 화장품 개발에 적극 나선다는 구상이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화장품기업의 제품 개발 수요를 바탕으로 올해 초부터 해조류 등 해양생물 307종을 확보하고 미백, 주름개선 효능 분석을 통해 400점의 화장품 소재를 개발했다고 소개했다. 이들 소재는 해양바이오뱅크 누리집(www.mbris.kr/biobank)을 이용해 분양받을 수 있다. 

해양수산부 조승환 장관은 “이번에 개발한 화장품 소재가 해양바이오산업 육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등을 통해 해양바이오 제품개발에 필요한 소재를 지속해서 개발하여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