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1조원 대어 ‘애경산업’ 향한 증권가 열기, 꽃샘추위도 ‘무색’

[화장품 IPO 유망주=애경산업 ①-1] 애물단지 ‘화장품’ 잠룡 둔갑, 수익성 높은 화장품 ‘2020 1조 클럽’ 가입 회심의 카드 등극, ‘생활용품’ 기존 이미지 탈피 ‘생활뷰티’ 노선변경 선봉장

22일 코스피에 입성하는 애경산업이 올해 ‘2020년 1조 매출’을 선포하며 ‘생활뷰티’ 기업으로 노선을 전격 변경했다. 생활용품 중심에서 수익성 높은 화장품 사업의 비중을 늘리면서 이익규모가 빠르게 증가해서다. 눈칫밥 먹던 애물단지 ‘화장품’은 애경산업의 ‘잠룡’이었다. 



2014년 6.6%에 불과했던 화장품 매출 비중은 2017년 3분기 누적(이하 3Q17 기준) 36.9%까지 급성장하면서 생활용품과 함께 애경산업의 원투 펀치로 자리 잡았다. 2014년 256억원에 불과했던 화장품 매출이 2016년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하면서 전체 매출도 5000억원 반열에 올렸다.

증권가는 2017년 4분기 화장품 매출 급상승에 더욱 무게를 뒀다. KTB투자증권은 2017년 4분기 화장품 매출이 11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했고, 한국투자증권은 작년 화장품 매출 비중이 43%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다. 

3Q17 기준 전체 매출액(4406억원)을 감안할 때 6000억원 경신도 점쳐진다. 한국투자증권의 2017년 예상 매출액은 6300억원으로 2016년보다 1230억원 오를 것으로 전망했는데 증가한 화장품 매출 예상 폭과 맞물린다. 애경산업의 매출 상승에 화장품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실 애경산업의 화장품 산업은 매출 신장보다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을 눈여겨봐야 한다. 

전체 매출이 4069억원(생활용품 94.5%)이었던 2014년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은 각각 78억원, 1.9%에 불과했다. 3Q17 기준 총매출액은 4406억원,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은 각각 418억원, 9.5%까지 급상승 했다. 

여기서 화장품만의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 추이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영업이익은 2014년 –11억원에서 3Q17 기준 377억원으로 큰 폭 확대됐다. 특히 동기간 영업이익률은 1.9%에서 23.2%로 껑충 뛰며 가시적인 성과를 기록했다. 


애경산업 화장품 부문의 눈에 띄는 성장은 2012년 론칭한 ‘에이지투웨니스(AGE 20’s)‘에서 시작됐다. 

3Q17 기준 전체 화장품 판매액인 1627억원 중 에이지투에니스가 1410억원을 차지하며 화장품 매출의 선봉 브랜드로 우뚝 섰다. 2013년만 해도 29억원에 불과했던 AGE 20's는 연평균 239%의 성장률을 보이며 괄목성장 했다. 베스트셀러 ‘에센스 커버팩트’의 국내 최초 자체 개발 ‘에센스 포켓기술’ 도입과 홈쇼핑 채널 선택이 맞물려 혁신 브랜드를 탄생시켰다. 

지금까지도 홈쇼핑에서 ‘견미리 팩트’를 향한 30~40대의 인기는 폭발적이다. 2017년 홈쇼핑에서만 1300억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방송 1회 평균 10억원씩 날개 돋친 듯 팔린 셈이다. 

공모 희망가 기준으로 애경산업의 시가총액 규모는 최대 8907억원이나 “1조원 수준이 될 것”이라는 유안타증권 최남곤 애널리스트의 전망 때문이다. 그는 “화장품 부문의 중국 진출을 통해 성장동력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1조원 대어’ 애경산업 상장일인 22일을 기다리는 증권가의 열기는 꽃샘추위가 무색할 정도로 뜨겁다(계속).

관련태그

화장품  애경산업  상장  1조원 대어  견미리 팩트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