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전체기사 보기

‘외음부세정제’(화장품)의 표시·광고 위반 사이트 84곳 행정처분

식약처, ‘질 내 사용 금지’ 및 소용량 기재 의무 강화 등 허위 표시·광고 점검

식약처는 화장품법시행규칙 개정(‘22.12.19)에 따라 ▲ 외음부세정제의 주의사항으로 ‘질 내 사용하지 말 것’ 신설 ▲ 외음부 세정제의 소용량 포장 50㎖ 또는 50g 이하에도 기재의무 강화 등의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이 조치는 ‘24년 1월 31일부로 본격 시행되고 있다. 이와 관련 식약처는 외음부세정제의 표시·광고를 처음 점검한 결과 온라인 판매사이트 128곳 중 허위·과대 광고 84곳을 적발하고 게시물을 차단 조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울러 해당 판매사이트의 판매게시물 49건에 대해 현장을 점검했으며, 화장품법 위반이 확인된 36건(7개사, 17품목)은 관할지방청에 행정처분토록 했다. 이들의 주요 위반 내용은 ▲ 화장품을 의약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는 광고 ▲ 화장품 범위를 벗어나는 광고 ▲ 의사·약사·의료기관이 지정·공인·추천·사용하고 있다는 거짓·과장 광고 등이다. 참고로 여성의 질 내·외부 치료(의약품), 또는 질 내부 세정(의료기기), 외음부 바깥 부분 세정(화장품)을 위해 사용하는 제품으로 분류된다. 따라서 화장품용 외음부세정제는 ‘질 내부’에 사용할 수 없다. 식약처는 질 내 세정을 목적으로 제품을 구매할 때 안전성 및 유효성이

솔바이오, 한·프 합작 '스캅코리아' (SCAP KOREA) 설립... 엑소좀 화장품 시장 진출

특허 소재 '뉴트라릴리스'에 프랑스 명품 향(香) 제조사 SCAP 원료기술 접목... 프리미엄 시장에서 K-뷰티 돌풍 예고

엑소좀 전문기업 '솔바이오'(각자대표 백세환, 반경식)는 솔바이오 본사에서 반경식 솔바이오 대표와 헤스론 제이콥(Hezron Jacob) SCAP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한국-프랑스 합작사 '스캅 코리아'(SCAP KOREA)를 설립하기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고 18일 발표했다. 제이콥 SCAP 대표는 향료의 메카이자 향수의 고향인 프랑스 그라스(Grasse)에서 성공신화를 일궈낸 세계적인 조향전문가다. 그는 100년 전통 소규모 향료회사 '아르제빌'(Argeville)을 프랑스의 대표적인 정통 향료 제조사로 키워낸 장본인이다. 또한 제이콥은 인도의 빈곤층을 위해 2010년 인도 시킴주(州)에 교육학교를 세워, 13년간 매년 300여명의 학생들이 가난의 악순환에서 벗어날 수 있게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사업가로도 유명하다. '스캅'(SCAP)은 제이콥이 30여년의 노하우로 설립한 글로벌 프랑스 향료 전문기업으로, H사, C사, D사, Y사 등 세계적인 명품 화장품 브랜드에 향 원료를 공급한다. 솔바이오는 자체 개발한 독보적인 엑소좀 면역분리기술인 '뉴트라릴리스'의 특허를 취득했으며, 조달청 혁신제품으로 선정됐다. 이번 SCAP과 계약으로 솔바이오는 올해 하

구다이글로벌, 색조브랜드 ‘라카’ 인수 ... 조·티·라 포트폴리오 구축

조선미녀-티르티르-라카 등 신흥 트로이카 브랜드로 일본+아시아+북미시장 MZ층 겨냥 사업 전개

조선미녀의 구다이글로벌(대표 천주혁)이 일본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낸 스킨케어의 ‘티르티르’ 인수에 이어 색조제품의 라카코스메틱의 지분 88%를 425억원에 인수했다. 이로써 구다이글로벌은 조선미녀-티르티르-라카의 트로이카 체제를 구축하고 일본·아시아·북미 시장 진출 포석을 강화했다. 17일 라카코스메틱 이민미 대표는 창립 7년만에 보유지분 전량을 297억원에 구다이글로벌에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라카’ 브랜드 총괄 디렉터로 계속 참여한다. 라카는 2019년 광고 디렉터 출신 이 대표가 한국 최초의 젠더 뉴트럴 메이크업 브랜드로 론칭했다. 올리브영 입점 후 2020년 일본 큐텐재팬을 통해 진출했으며, ‘프루티 글램 틴트’가 11분기 연속 메이크업 카테고리에서 1위를 하는 등 틴트와 립스틱이 일본 내 K-뷰티 열풍을 선도했다. 현재 라카는 로프트, 플라자, 앳코스메 등 약 450여개 매장에 입점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구다이글로벌은 불과 4년여 만에 일본 시장에서 인기를 모은 ▲ 스킨케어의 ‘티르티르’ ▲ 색조의 ‘라카’라는 쌍두마차를 두 달 만에 M&A하는 기민함을 보였다. 지난 4월 구다이글로벌은 티르티르의 창업주 이보희 대표의 잔여 지분 전부

베트남 전자상거래 연평균 11% 성장... 현지 브랜드, 더우인 메이크업 급성장

5대 이커머스의 매출 및 판매량 1위 ’뷰티 제품‘... Z세대, 미니멀리즘+친환경 브랜드 선호 K-뷰티, 쇼피 1위... 연예인의 뷰티 비법, 한국 스타일의 오버립 메이크업 유행

베트남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뷰티제품이 매출 1위, 판매량 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5개 소매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뷰티 제품 매출은 ‘23년 37.7조동으로 전년 대비 52.2%나 증가했다. 특히 ’23년 하반기 월평균 매출은 2.8조동이며, 이중 8월만 4조동으로 96%나 늘어났다. 또한 판매량은 3억 4100만개로 ‘22년 대비 45% 증가했다. ( 한국무역협회 호치민지부_ 베트남 소매산업 현황과 전망 ) 5대 플랫폼은 Shopee, Lazada, Tiki, Sendo, TikTok Shop 등이며 매출 품목 순위는 △ 뷰티 △집-생활제품 △ 여성 패션 △ 전자제품 △ 휴대폰, 테블릿 순이다. 이들 제품은 소비율이 빠르고 보관 및 운송이 용이하다는 특징이 있다. 뷰티 제품 가운데 매출, 판매량 모두 1위는 페이셜 케어로 100.8억동, 7140만개였다. 판매가 가장 잘되는 가격대는 △ 20만~35만동(비중 24%) △ 10~15만동(비중 15%) 순이었으며, 뷰티 구매 평균 가격은 제품 당 11만동이었다. Statista에 따르면 2024년 베트남 전자상거래 시장의 매출은 약 140억 달러(+15%)로 증가가 예상된다. 또한 ‘24년~’29년 연평균




포토

더보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