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전체기사 보기

중국 위법 화장품 5월부터 단속 고삐

온·오프라인에서의 위법 화장품 정화 강조...통관 서류의 주문자-결제자-수취인 동일인물 엄격 체크

중국 정부의 위법 화장품 단속이5월부터 시행된다.또 전상법 시행에 따른물류업체의 통관 업무 압박감도 점차 심해지고 있다는 게 현지 업체의 전언이다. 중국의 국가약품관리국(NMPA)은 지난달 30일 ‘온라인망 정화, 오프라인 근본개혁(线上净网线下清源)’ 위험 조사 및 처분업무 통지를 발표하고, 5월부터 이를 시행한다는 결정을 각 성·자치구·직할시약품감독관리국에 통지했다. 통지문은 “불법 화장품 생산 및 판매 네트워크 사용 단속, 화장품시장 질서의 정돈 및 표준화를 통해 점차 화장품 네트워크 판매 감독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을 담고 있다. 즉 중국 정부의 조직적이며 체계적인 단속이 5월부터 시행되며, 이를 전국 네트워크화 시스템 구축으로 공고히 하겠다는 것. 특히 공작 목표에서 ‘오프라인 또는 인터넷에서의 위법 제품, 가짜 상품 등의 문제가 발생할 시 오프라인 화장품 유통업자, 온라인 전자상거래 플랫폼 사업자, 생산기업 등의 책임 주체를 명확히 했다. 따라서 유통업자는 화장품 구매 검사 기록 및 기타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촉구하고 있다. 전자상거래 플랫폼 사업자도 실명 등록, 불법 제품의 발견 시 즉시 보고, 서비스 제공 중지 등을 명시하고 있다. 위법 화장품

K-뷰티의 미래, ‘화장품 과학자’의 학술 잔치

대한화장품학회 춘계학술대회 논문 69편 발표...사단법인화 추진 화장품 R&D 선진화 이끈 강학희 명예회장, 박장서 교수에게 후학들 박수갈채

화장품 과학자들의 지적 향연이 서울과학기술대학교 100주년 기념대강당에서 5월 17일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350여 명이 참석, 화장품 R&D 동향을 파악하고,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었다. 이날 발표된 논문 수는 69편이었다. 이날 행사에서 두 선배 과학자의 고별사가 눈길을 끌었다. 세계화장품학회(IFSCC) 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강학희 명예회장과, 글로벌코스메틱연구개발사업단(NCR) 단장으로 화장품R&D 정책을 집행한 동국대 박장서 교수다. 두 분이 활동하던 1980~2000년대는 한국화장품산업의 중흥 및 세계화 시기. 소재연구에 머물던 연구개발 부문은 IT·BT·NT 등 첨단기술과 연계하면서 2000년대 기능성 화장품시대를 열었다.(대한화장품 60년사) 강학희 회장은 1981년 태평양 기술연구소에서, 박장서 교수는 두산 R&D센터에서 연구개발 여정을 시작했다. 강 회장은 IFSCC를 통해 K-뷰티의 글로벌화를 선도했고, 박 교수는 NCR에서 선진국과의 기술 격차를 좁히는 주역으로 활동했다. 40년여를 산·학에서 활동하며 K-뷰티 R&D의 중흥 및 글로벌 도약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강학희 회장은 개회사에

중국 동영상 마케팅 성공 5대 전략은?

더우인, 샤오홍슈 등 모바일 동영상 플랫폼 이용자 6억명 연평균 성장률 194%, 소비자 접점에서 구매 연결

중국 소비자들은 다양한 동영상(short-video) 마케팅 플랫폼에서 콘텐츠를 보고 해당 제품을 플랫폼에서 직접 주문하거나, 타오바오·징동 등의 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링크 또는 검색해 구매한다. 이 때문에 소비자와의 첫 접점인 동영상 활용 마케팅 전략이 중요해졌다. 이와 관련 한국무역협회 박소영 수석연구원은 “대 중국 동영상 마케팅은 각 플랫폼 유형별 특성에 대한 이해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며 “①레퍼런스 및 콘텐츠 기반 구축 ②멀티플랫폼 운영 ③공식계정 운영 ④한국인 크리에이터 활용 ⑤전문가와의 콜라보 등 5가지의 주요 전략을 사전에 검토하여 목표에 적합한 마스터 플랜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수출을 위한 충분한 사전준비와 제품경쟁력이 선결 요건이며, 동영상 배포와 전자상거래 관련 중국의 법제도를 준수하고 유통채널 다변화 노력이 지속적으로 요구된다”고 덧붙였다.(’중국의 뉴커머스 시대, 동영상 마케팅을 활용하라‘ 한국무역협회 Tade Focus 16호) ①레퍼런스와 콘텐츠 기반 구축 중국 동영상 마케팅 콘텐츠 구성에서 국내의 유명 온라인쇼핑몰 입점, H&B숍 입점, 제품 랭킹 등의 레퍼런스가 중요하다. 예를 들어 뷰티 커뮤니티

아모레퍼시픽그룹, 라자다와 MOU 체결

동남아 이커머스 시장에서 신규 브랜드 론칭, 신유통 사업 발굴 등 파트너십 계약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동남아시아 e커머스 시장의 강자인 라자다(LAZADA)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와 라자다 그룹 피에르 포이그넌트(Pierre Poignant) CEO는 15일(수)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만나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합의 내용은 ▲신규 브랜드 론칭 ▲온·오프라인 유통을 연계한 신유통 사업 발굴 ▲데이터를 활용한 혁신적인 마케팅 활동 ▲지식재산권 보호를 통해 라자다 e커머스 내 건전한 유통 질서 확립 등을 포함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라자다의 광범위한 동남아 이커머스 네트워크를 활용해 동남아시아에서 디지털 사업 역량을 강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아세안 소비자에게 아모레퍼시픽의 우수한 제품과 차별화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해, ‘아시안 뷰티(Asian Beauty)’ 기업 이미지를 심어준다는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사장은 “이번 MOU가 아모레퍼시픽그룹과 라자다 그룹이 동남아시아 뷰티 시장에서 윈윈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아세안 고객들을 위한 유통 채널 확대와 고객 경험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라자다 그룹 피에르

리더스코스메틱, 동남아 판매망 확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왓슨스에 7월 입점...러시아에 OEM공급 계약 체결

리더스코스메틱은 오는 7월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왓슨스에 입점하면서, 동남아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리더스코스메틱 관계자는 “이번 동남아 시장 입지 확대로 전세계 34개국에 진출했으며, 왓슨스나 세포라 등 글로벌 H&B숍 입점으로 입지를 넓히고 있다”며 “태국의 경우 4년 연속 HWB 마스크 판매 1위 수상 등 마스크팩 대표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로의 입지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입점 품목은 품목은 ‘메디유 아미노 마스크팩 5종’, ‘스텝솔루션 샤이닝 이펙트 진주 마스크 4종’ 등 주요 마스크팩 라인이다. 아울러 리더스코스메틱 피부과학연구소와 마스크 전용 생산공장 ‘아쿠아 공장’은 러시아 화장품기업과 OEM방식 공급계약을 체결 초도 물량으로 10만 달러를 발주했다. 리더스코스메틱은 텐셀시트를 사용한 마스크팩 3종을 공급하며, 매출 증대와 함께 한국산 화장품 품질의 우수성을 러시아 소비자에게 각인시킨다는 계획이다. 한편 리더스코스메틱은 서울대 출신의 리더스 피부과 전문의들이 피부과, 에스테틱을 운영하며 얻은 수많은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한 더마코스메틱 브랜드다. 전 제품에 천연방부 시스템과 ‘4 free 시

연구원, in-silico 모델로 ‘원료 안전성’ 무료 예측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KCII), 오는 28일 in-silico 모델 교육 유럽 수출 화장품의 안전성 자료 확보에 활용 기대

데이터모니터의 조사에 따르면 유기농·자연화장품에 대해 59%가 불신하며 과학적 근거주의에 대해서도 63%가 믿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터넷·TV·SNS 등에서 뷰티 콘텐츠가 증가하고, 전성분 표시제도 시행으로 처방성분 확인이 가능해지는 등 화장품 기술 및 효능에 대한 소비자의 이해도와 관심이 크게 늘었기 때문. 특히 미량의 비의도적 생성물질, 배합금지 원료 함유 등 안전성 이슈는 소비자에 의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처하는 ’화장품 평가기술‘ 동향은 화장품 효능의 동물대체 시험, 인공피부를 활용한 평가기술, 세포활용 in-vitro 평가법 등이다. 그 가운데 새롭게 주목받는 게 ’인 실리코(in-silico)‘다. in-silico는 컴퓨터 모의실험 또는 가상실험에서의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뜻한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임유리 팀장은 “’17년부터 운영 중인 ‘화장품 원료 안전성 예측 시스템’의 3차년도 개발이 진행 중이며, 특히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이용한 in-silico 모델은 유럽, 미국 등의 화장품 원료의 유해성 평가에서 활용 사례가 늘고 있다”고 소개했다. EU는 ‘13년부터 화장품 관련 동물실험 규제조치를 시행 중이며, 미국은 ’08년

인-코스메틱스 코리아, 글로벌 원료기업 대거 참석

한국의 우수 제품 브랜드사 겨냥 해외 원료업체, R&D 등 관계자 7천여 명 참가 예정

오는 6월 26일 열리는 ‘2019 인코스메틱스 코리아’에 참가할 국제적 원료 업체의 윤곽이 드러났다고 주최사가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민텔(Mintel)에 따르면 한국은 세계 10대 시장에 속하며 2020년에 규모가 131억달러에 이를 전망. 특히 ”뷰티 기술은 미국보다 12~14년 앞섰으며, 한국 여성의 메이크업 및 뷰티 제품 소비가 미국 여성의 두 배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이에 따라 한국이 뷰티 산업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으며, 페이셜 스킨케어 분야에서 상당한 성공을 거둠과 동시에 영향력을 키워왔다는 게 민텔의 분석이다. 딜로이트(Deloitte)의 안나 왕(Anna Wang)은 "한국이 주도하는 곳에서 글로벌 뷰티 업체들이 그 뒤를 따른다"며 ”올해 인-코스메틱스 코리아 전시회가 기대되는 이유“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국제적 원료 업체가 대거 서울에 올 예정이며 그동안 참가 경험이 없던 업체도 50개 이상이 된다고 주최측은 밝혔다. 프랑스의 제약&더모코스메틱 연구소인 라보라토이레즈 익스펜사이언스(Laboratoire Expanscience)는 골관절염 및 스킨케어 제품을 선인다. 화장품 및 건강기능식품 산업용 특수 오일 등 고품질 천연 유기농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