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더마토리 ‘시카 거즈패드’ 누적 판매 14만개 돌파

환절기 자극 피부의 빠른 진정이 돋보이는 패드, 뷰티 유튜버 소개로 출시 직후 폭발적 인기로 패드계 끝판왕 등극

클리오(대표 한현옥)의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더마토리의 히트아이템인 ‘하이포알러제닉 시카 레스큐 거즈패드’가 작년 8월 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 14만개를 돌파했다.
7일 클리오에 따르면 2017년 8월 출시된 더마토리 ‘시카 거즈패드’는 환절기 온·습도 변화로 자극받은 피부를 빠르게 진정시켜주는 패드 제품이다. 매거진 얼루어 블라인드 품평단을 통해 제품력을 인정받았다. 또 뷰티앱 ‘언니의 파우치’, ‘글로우 픽’ 등에서 5관왕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레오제이·미아를 비롯한 다수 인기 뷰티 유튜버와 청담동 및 신사동 일원 유명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SNS를 통해 소개되며 출시 직후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제품이다.

특히 해당 품목은 5주간 진행된 인체 누적 10회 첩보 테스트(HYPO-ALLEGY TEST)를 통해 '알레르기 테스트 완료' 및 '무자극' 판정을 받았다. 멸균 처리된 더마 거즈면과 저자극 목화린터로 이뤄진 2중 구조 패드가 지친 피부에 고농축 시카 에센스와 수분을 효과적으로 제공한다.

오전에는 스킨 에센스로 메이크업 전 간편하게 사용이 가능하고 취침 전에는 양 볼과 이마 등에 얹어 놓은 뒤 보습·진정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더마토리 옥자경 브랜드 팀장은 “더마토리 제품은 민감한 알러지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무자극 성분이라는 장점과 합리적인 가격대까지 갖춰 모든 라인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며 “특히 제품을 직접 접한 실제 고객들의 긍정적인 사용 후기와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20~30대 여성 고객들의 구매욕을 일으킨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가장 판매가 높았던 2018년 6월은 연 초 보다 약 10배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한편 '더마토리'는 하이포 알레르기 테스트를 통해 '알레르기 테스트 완료' 및 '무자극' 판정을 받은 제품만을 출시하고 있다. 해당 테스트는 3주 동안 제품의 피부 반응 자극 유무를 반복 첩보 9회 시행 후 이미 흡수된 제품이 피부에 자극을 야기할 수 있는 기간인 15일의 휴식 기간을 거쳐 마지막으로 새로운 피부 부위에 단회 첩보로 총 37일 이상을 진행하는 테스트다.

CNCNEWS=차성준 기자 csj@cncnews.co.kr

관련태그

클리오  더마토리  시카 거즈패드  누적 14만개  화장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