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신기술

잇츠한불, ’광노화 억제‘ 독자적 프로바이오틱스 발효물 확보

신규 바실러스 균주 및 화장품 제조기술 특허 획득, 발효물에서 피부세포 자외선 손상방어 및 손상 억제 물질 함유 확인

발효 과정에서 바실러스의 새로운 기능인 ’광노화 억제‘ 효과가 발견됐다. 잇츠한불(대표 홍동석)이 신규 바실러스 제주엔시스 HB-20 균주 및 이를 이용한 화장료 조성물에 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6일 밝혔다.

미생물은 다양한 생물전환 과정을 통해 자연계에 존재하는 천연물을 다양한 형태로 변환시킨다. 이 변환된 형태가 인간이 직접적으로 섭취 가능한 ‘발효'다. 천연물의 발효 전과 후를 비교하면 안전성이 증대되고 유용한 성분의 흡수율과 기능성이 증진된다. 특히 기존에는 없던 신규 기능이 발생하는 등의 결과가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다.



잇츠한불 종합연구원은 아직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프로바이오틱스 미생물을 제주도에서 확보했다. 이를 이용한 발효물은 피부세포에 대한 자외선 손상방어 및 손상을 억제하는 물질을 함유하고 있음을 확인됐다. 또 이 발효물을 함유한 화장품은 ’광노화 억제‘에 우수한 효과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잇츠한불 종합연구원 심재곤 원장은 “현재 자원 부국을 중심으로 생물자원에 대한 보호와 이익분배에 관한 나고야의정서가 발효되는 등 생물자원의 가치가 급등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천연 기능성 원료의 가격상승에 대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번 해당 특허는 10년 전부터 운영해 온 제주연구소를 통해 독자적인 프로바이오틱스 미생물 확보 및 발효 기술 연구에 대한 투자 결실이라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이러한 신소재를 적용한 다양한 화장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태그

잇츠한불  중앙연구원  광노화 억제  프로바이오틱스  화장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