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M·ODM

한국콜마, 세계 최초 3D프린팅 화장품 개발

투명 ‘에센스’ 속 튤립 ‘크림’...한 용기 안에 ‘에센스+크림’ 탑재, 특수 노즐로 3D 프린팅


한 용기 안에 에센스와 크림, 두 가지 형태의 화장품을 한꺼번에 넣고 자유자재로 유니크한 디자인이 가능한 기초화장품이 개발됐다. 5일 한국콜마는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 고농도 에센스에 크림을 프린팅해 보습효과를 극대화한 기초화장품을 개발·제조한다고 밝혔다.


이른바 ‘세계 최초 3D 프린팅 화장품’ 등장이다. 먼저 화장품 조성물은 에센스(오일)+크림(수분)이 섞이지 않고 점도 차이로 성상이 유지되는 점을 이용했다. 에센스와 크림의 올인원 제품으로 펌핑 할 때 같이 올라온다.


용기 속 독특한 디자인은 3D로 프린팅 후 노즐로 적층하는 기술을 사용했다. 3D 프린팅 방법은 고점성 에센스 속에 특수 노즐을 통해 크림류의 화장품을 정밀하게 쌓아 원하는 모양을 시각적으로 디자인한다. 별도 몰드 제작 없이 각종 모양과 색상을 표현함으로써 시각적 즐거움을 주는 신개념 ‘감성화장품’이다.


소비자가 원하는 모양의 디자인을 구현할 수도 있어, ‘감성+피부타입 맞춤형 화장품’으로 진화도 가능할 전망이다.


한국콜마는 두 가지 종류의 화장품을 탑재해도 디자인과 색상이 서로 안정성 있게 유지될 수 있는 화장료 조성물을 개발했다. 이 때문에 성분 효과와 함께 디자인 차별성을 부여할 수 있다. 3D 프린터제조업체인 삼영기계는 고점성 소재를 정밀하게 3D 프린팅 하는 솔루션을 제공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3D 프린팅 화장품 기술을 고객사에게 제안하고 브랜드사를 통해 제품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립스틱과 콤팩트파우더 등 색조화장품에도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시켜 세계 최고의 온리원(Only-One) 제품도 계획 중”이라며 “향후 소재개발과 설비를 개선해 생산성과 다양성을 확보해 한국콜마만의 독보적인 R&D 기반을 더욱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