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화장품업종 주가 4.83% 급등...시 주석 방한 기대감

시진핑 주석 상반기 방한, 한한령 해제 기대감, 중국관광객 방한 등 호재 작용
한국화장품 +23% 급등, LG생활건강 시가총액 21.9조원으로 아모레퍼시픽 13.5조원 압도


13일 화장품 업종 주가지수가 4.83% 급등하며 업종별 시세 1위를 차지하며 오랜만에 빨갛게 물들었다.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3월 방한설이 퍼지고 한한령 해제 등 중국 갈등 해소 기대감으로 큰 폭 상승했다.


한국화장품이 상종가를 기록하다 후반 하락하며 23.48% 상승했다. 이어 코리아나(15.94%), 토니모리(13.84%), 세화피앤씨(13.76%) 등이 두 자릿수 상승했다.


업태별로 보면 브랜드숍이 오랜만에 기지개를 켰으며, OEM/ODM 제조업도 동반 상승을 이끌었다. 고전하던 마스크팩 3인방 에스디생명공학, 제이준코스메틱, 리더스코스메틱 등도 6% 이상 올랐다.


LG생활건강은 +4.54% 오르며 사상 최고가에 근접했다. 시가총액은 21.9조원으로 시가총액 순위 10위에 올라, 대장주로서의 면모를 새롭게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5.22% 상승, 시가총액 13.5조원으로 23위에 랭크됐다.


증권업계에서는 지난달 한중 정상회담 이후 시진핑 주석의 방한이 확정되고, 미중 무역합의에 따른 중국 내수 및 소비 회복 등의 업황과 면세, 수출 호조 기대감에 의해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NH증권 조미진 애널리스트는 “①4분기 면세점 매출호조 ②중국 단체 관광객 귀환 ③시진핑 방한 기대감 등에 의해 화장품 주가 급등 원인”이라고 전했다.


실제 11월 면세점 매출은 월간 사상 최대치(19.6억달러)를 기록했으며, 지난 12일에는 중국 선양의 건강기능식품업체 임직원 5천여 명이 항공기 14대에 편승해 5박6일간 인천을 방문했다. 인천시는 이들 관광객이 약 200억원을 소비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 시진핑 주석의 3월 방한설 보도가 나오면서 한한령 해제와 더불어 중국 단체관광객의 방한 기대감이 한껏 고조됐다.


NH증권은 “아모레퍼시픽이 실적 개선 모멘텀으로 주목되며, 클리오가 글로벌 시장에서 본격적인 매출 확대, 온라인 고성장 유지, 국내 H&B숍 내 포트폴리오 확대로 견조한 성장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하나증권 박종대 애널리스트는 “코스맥스와 한국콜마 등 ODM업체의 부진이 길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코스맥스 중국 사업은 YoY -15%, 한국콜마 국내 화장품 사업은 YoY 10% 이상 감소하고, 연우 매출 역시 전년도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화장품업종은 지난주 전주 대비 2.2% 상승에 이어 13일 2주 연속 상승세로 연초 장을 시작하고 있다. 다만 4분기 실적 부진이 예상되는 ODM의 올해 1분기 바닥 탈출 여부가 화장품업종의 주가 상승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