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신기술

코트라, ‘글로벌점프 300’ 스타트업 선발

수출, 투자유치, 글로벌창업 구분해 로드맵 수립 후 밀착 지원
화장품산업 응용 기술업체 17개사 눈에 띄어


코트라(사장 권평오)는 글로벌 스타트업 스타를 육성하는 ‘글로벌 점프 300’ 프로그램을 가동한다고 7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해외 진출에 근접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코트라가 스케일업 및 글로벌 창업을 지원한다.  지난 2월부터 참가기업 심사를 거쳐 78개 기업을 선발했다.


선정된 기업은 산업별로 인공지능 분야 21개사, 빅데이터 분야 9개사, 교육·핀테크 분야 7개사, 바이오헬스케어 6개사 등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역량을 갖춘 스타트업이 다수로, 이중 57개사는 이미 5억원 이상 투자를 받은 경력이 있다.


심사를 맡은 임성원 나우틸러스 벤처캐피탈 대표는 “IT기술, 이커머스, 바이오 등 다양한 분야의 우수 스타트업이 참가해 서류·동영상으로 판단하기가 매우 힘들었다”며 “최근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사업 역량이 높아지면서 세계시장에서 승부수를 던지려는 창업자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고 말했다.


‘글로벌 점프 300’ 프로그램은 스타트업의 중점 분야를 수출, 투자유치, 글로벌 창업으로 구분해 해외 진출 로드맵을 수립하고, 일대일 매칭을 통해 전 과정을 밀착 지원한다. KOTRA는 오는 5월 중순에 ‘글로벌 점프 300’ 2차 참가기업을 모집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