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1분기 중소기업 화장품 수출 5.8%↑

중국, 일본, 베트남, 러시아 증가...홍콩 우회수출 급감, 미국 소폭 감소

올해 1분기 중소기업의 화장품 수출액이 11.71억달러로 전년 대비 5.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1분기 화장품 수출액은 17.62억달러였다.


16일 중소벤처기업부의 ‘2020년 1분기 중소기업 수출 동향’ 발표에 따르면 화장품은 1월 3.02억달러, 2월 3.61억달러, 3월 5.08억달러를 기록했다. 1월은 -4.1% 감소했으나, 2월 +6.5% 3월 +12.2%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17.3%), 일본(42.5%) 베트남(23.4%) 러시아(34.3%) 등이 성장세였다. 기존 홍콩을 경유해 중국으로 우회수출하던 물량이 중국 직수출로 바뀌면서 홍콩 수출은 –51.7%로 급감했다. 미국도 3.1% 감소하면서 수출 10대국 중 일본과 순위를 맞바꿨다.(일본 3위↔미국 4위)


1분기 국가별 수출액을 보면 중국(5.26억달러) 홍콩(9800만달러), 일본(9800만달러), 미국 (9700만달러), 베트남(6300만달러) 순이었다.


한편 ‘20년 1분기 중소기업 수출은 전년 대비 2.0% 증가한 242억달러였다.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여건 하에서도 주요시장 및 주력품목 수출 호조, 조업일수 확대(+2.5일) 및 기저효과(19.1Q △6.1%) 등 영향으로 수출이 증가했다고, 중기부는 분석했다. 수출기업수는 6만 2396개사로 2.7%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세계무역이 ’20년 △13%~△32%로 역성장 전망에 따라 중기부는 비대면 방식 수출지원(중진공, 무역협회, 중앙회 협업으로 공동 화상상담회 추진)을 대폭 강화하는 한편, 손세정제, 진단키트 등의 수출유망 품목에 대한 지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