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8 쇼핑데이, K-뷰티 2분기 실적 견인

LG생활건강 ‘후’ 2.2배 성장...설화수·헤라·닥터자르트·AHC·라네즈 등 선전
중국 화장품 소비 트렌드...품질 업그레이드 붐+라이브 방송 열풍


중국의 618 쇼핑데이가 K-뷰티의 2분기 실적을 견인했다. 코로나19로 내수와 수출에서 이중고를 겪던 K-뷰티로서는 단비였다. 중국 소비자들은 품질 업그레이드 소비 경향을 보였으며, 브랜드마다 라이브 방송 열풍이 불어, 기록적인 매출 신장을 이끌었다.


징둥 618 쇼핑데이에서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후, 숨, 오휘, 빌리프, VDL 등 5개 럭셔리 브랜드의 매출이 전년 대비 188%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티몰 기준으로 ‘후’는 매출이 전년 대비 182% 신장한 가운데, 특히 인기 제품인 ‘천기단 화현’ 세트는 10만 3천 세트가 판매되며 스킨케어 카테고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오휘’는 전년 대비 매출이 2493% 신장했다. 특히 인기 제품인 ‘더 퍼스트’ 세트는 라이브방송을 통해 4만 9천 세트가 판매되며 높은 인기를 얻었다.


이밖에 ‘숨’ 24%, '빌리프' 128%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CNP' 509% 등 각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HPC(생활용품)에서는 ‘핑크솔트 펌핑치약’ 10만 8천 세트, 헤어케어 ‘윤고 더퍼스트’ 20만 4천 세트가 판매되며 전년 대비 210%의 매출 성장을 달성했다.


아모레퍼시픽도 지난달 25일 티몰 618 사전예약 행사에서 전년 대비 설화수 6472%, 헤라 6332%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화수는 기프트세트 4만 8500세트, 자음생 기획세트는 1만 6500세트가 판매됐다. 닥터자르트와 JM솔루션, AHC, 라네즈 등도 가장 많이 팔린 해외 브랜드의 10위권에 올랐다.


징둥 뷰티의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80% 증가했다. 특히 618에서 고급 스킨케어 브랜드가 크게 성장했다. 페이셜 에센스, 로션·크림은 100% 이상 증가했으며, 기초 로션··크림, 허니파우더·루스파우더는 79%, 112% 각각 증가했다. 로레알, SK-Ⅱ, 랑콤이 가장 인기 있는 3대 브랜드로 꼽혔다. SK-Ⅱ, 랑콤, 아덴은 전년 대비 2.6배, 5.8배, 2.9배 성장했다.


올해는 브랜드 효과와 라이브 방송으로 유통 혁신을 가져왔다는 평가다. 소비자의 소득수준 향상과 품질 업그레이드는 ‘브랜드 효과’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은 브랜드를 선택함으로써 품질을 신뢰했다.


신세대는 '실시간 스트리밍'을 새로운 쇼핑방법으로 받아들였다. 징둥닷컴의 특별 품질 쇼핑 섹션은 하루에 142억위안의 매출을 올렸다. 1~17일간 라이브방송 시간은 2만 4575시간이었으며 연 방송횟수 9258회, 참여 브랜드는 1474개였다.


한편 618 쇼핑데이에 징둥은 누적거래액 2692억위안(46조원)의 매출을 올려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6월 1일~18일 24시) 이 기간 187개의 브랜드가 1억 위안 이상의 주문을 달성했다.


동시에 진행된 티몰의 성적표는 징동의 2.6배인 6982억위안(119조원)이었다. 시장분석정보회사인 카이두는 5월 20일 실시된 설문조사에서 소비자의 95%가 618 쇼핑데이에 참여한다고 응답했으며, 그중 60%는 타오바오, 티몰을 선호하고 30%는 징동을 선택했다고 소개했다.


중국 매체들은 “618 쇼핑데이는 중국의 소비잠재력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코로나19로 빚어진 소비자 트렌드로 ▲더 행복하고 건강하고 똑똑하며 ▲친환경적이며 ▲편안하고 간단하며 ▲고품질의 세련된 제품을 추구하는 등의 변화를 보여준다”고 소개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