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뉴노멀 시대, ‘하이브리드 제형’이 차별화 포인트

한국화장품수출협회의 ‘2020 최신제형 컨퍼런스’...코스메카코리아·인코코스메틱·인터코스코리아 포스트 코로나 대비 최신 제형 소개
러시아 & 티몰 입점 중소기업 브랜드의 온·오프라인 론칭 성공 전략 등 주목


“선케어는 인터코스에서 투자를 많이 하는 카테고리다. 발라보시면 선(sun)과는 다르게 스킨케어처럼 흡수되는 하이브리드형 제형이다”, “이 샘플은 글로벌 업체가 픽(pick)한 제형으로 흐를 정도의 점도가 낮은 에센스를 도포하고 발라주면 크림화 되는 트랜스포밍이 특징이다. 외관상 푸른빛을 보이는 이유는 나노 에멀전 테크놀로지로 피부흡수율을 높인 게 포인트다.”


인터코스코리아 전략마케팅팀 차윤나 과장의 최신 제형 설명에 20여 개사 담당자들의 눈빛은 빛났다. 직접 샘플을 발라보며 제형의 특징과 기능을 살펴보고, 자사 제품에 어떻게 적용이 될까 궁리하는 게 역력했다.


23일 열린 한국화장품중소기업수출협회(회장 박진영)의 ‘2020 최신제형 컨퍼런스’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기업들의 열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박진영 회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지만 수출 유망 품목을 개발하려는 기업들의 노력은 지속되어야 한다. 국내 굴지의 OEM·ODM사들이 기꺼이 최신 제형을 소개해서 감사하며, 함께 난국을 타개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첫 발표에 나선 코스메카코리아 글로벌연구소 김종근 연구위원은 ▲활성 성분인 안토시아닌과 약물전달 기능이 뛰어난 실리카로 구성된 스마트 파우더 ▲과도한 광택의 펄을 자연스런 톤업 효과의 파우더  ▲쉐이킹 필요 없이 클렌징 워터와 클렌징 오일을 하나로 만든 하이브리드 클렌저 ▲풍성한 버블로 피부를 더욱 촉촉하게 만들어주는 시너지 앰플 등을 소개했다.


그는 “코스메카코리아는 비즈니스 모델로 OGM(Original Global Standard and Good Manufacturing)을 제안, 글로벌에 최적화된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고객 상담부터 글로벌 트렌드 반영한 제품 콘셉트, 해외법인 생산거점 활용, 현지생산 제공 등으로 수출기업의 든든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색조전문 ODM인 인코코스메틱은 1998년 설립됐으며 아이와 립, 파운데이션, 컨실러 등을 생산한다. 최근 코로나로 인해 마스크에 묻어나지 않는 밀착력 높은 제품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은데다 10대 여성 중심으로 미니멀리즘을 반영한 파우치 화장품이 주목받고 있다.


이에 대해 인코코스메틱 기술연구소 강경희 선임연구원은 “답답한 마스크 속 힘들어하는 입술, 무거운 립밤 대신 끈적이지 않고 촉촉하게 입술 케어가 가능한 립토너, 워터 슬라이딩 텍스처로 가볍고 산뜻하게 밀착하는 새틴 립스틱 등이 대표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인코코스메틱은 강의장 한쪽에 자연스런 컬러감과 우수한 지속력의 ‘내추럴 립&치크 밤’, 끈적임 없는 오일 광택의 ‘유리알 워터 틴트’, ‘오토 아이브로우’, ‘롱래쉬 마스카라’ 등의 다양한 샘플을 참가사들이 직접 시연토록 해 어필했다.


7월부터 ‘인터코스 코리아 이노베이션센터’로 새롭게 출발한 인터코스는 모회사와의 글로벌 네트워크 연계를 통한 신기술 동향을 제안했다.


차윤나 과장은 “인터코스만의 기술로는 ▲사용감과 강력한 자외선 차단기능을 최적화한 선 케어 ▲동결건조 기술로 만든 고효능 액티브 메이크업 제품의 하이브리드 제형 ▲빠른 흡수와 유화 안정성을 자랑하는 나노 에멀전 테크놀로지 ▲미생물 발표 통한 유화 시스템 ▲기초와 메이크업의 장점을 담은 차세대 하이브리드 제형 ▲균일하고 미세한 에멀전 입자기술로 만든 차세대 베이스 파운데이션 등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날 최신제형 컨퍼런스는 ▲FDA OTC 동향(인터텍 김주희 이사) ▲러시아 바이어(코리아 트레이드 세르게이 이바노프(Sergei  Ivanov) 한국지사장) ▲중국 티몰 입점 소개(유니온브릿지 이승훈·한재진 대표) 등도 함께 진행됐다. 러시아의 K-뷰티에 대한 관심도와 티몰글로벌에 입점한 대한퐁퐁탕뷰티전영점(天猫国际大韩泡泡糖美妆海外专营店)의 중소기업 입점 마케팅 전략 등도 기업들의 주목을 끌었다.


해외 인증+바이어+최신 제형의 삼박자를 갖춘 세미나여서 업계의 관심도 꽤 높았다.


화수협 정연광 사무국장은 “해외 바이어들은 K-뷰티 유망품목의 조건으로 ①차별성 있는 제품 ②직간접 체험 정보 ③유통채널별 전략적 시장접근 등을 요구한다. 이에 맞춰 화장품기업들이 국내 우수한 ODM사와 최신 제형의 제품을 개발, 적극적으로 수출을 늘리는데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매월 컨퍼런스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컨퍼런스가 끝나고 화수협 단톡방에는 “강연이 도움이 많이 됐다”, “ODM사의 설명으로 제품이해도가 높아졌다. 상품기획에도 참고가 됐다”, “역시 화수협다운 행사였다. 감사드린다” 등의 평가가 이어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