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M·ODM

한국콜마, 3D 프린팅 블러셔 개발

3D 프린터로 고객 맞춤형 디자인 가능...‘신소비’ 가능성 제시

URL복사


작년 3월 세계 최초의 3D 프린팅 화장품 기술을 선보였던 한국콜마가 한 단계 진화된 ‘3D 딜라이트(D-light) 블로셔’를 개발했다.


첫 제품이 에센스와 크림의 두 가지 형태 화장품을 한꺼번에 넣어 독특한 모양의 기초화장품을 탄생시켰다면, 두 번째 제품은 펄(pearl)을 3D로 만들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이번 블로셔는 화장할 때 황홀한 즐거움을 준다는 의미로 딜라이트(delight)라는 단어를 붙였다. 3D프린터로 고객이 원하는 모양의 제조틀을 만들고 다양한 입체 디자인을 표현해 기존에 평평하고 균일했던 단조로움을 해소했다”고 소개했다.


여기에 부드러운 발림과 뛰어난 발색력을 더했다는 설명을 곁들였다. 제품이 무너지지 않도록 오일함량을 높이고 보습성분을 균일하게 넣어, 사용시 부드러움을 한층 향상시켰다. 특히 제품이 만들어지면서 보습성분이 공기와 함께 안에서 바깥으로 배치되며 밀착감도 높였다.


한국콜마는 맞춤형 디자인(customized design) 기술을 바탕으로 아트 쿠션, 아트 파운데이션, 아트 젤리쉐도우 등을 개발해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계성봉 메이크업연구소장은 “3D프린터를 활용하여 맞춤형 화장품시대에 걸맞게 최첨단기기로 새롭게 도전하고 혁신적인 상품을 개발해 세계 최고의(Only-One)제품을 선보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혁신은 새로운 시장을 창조하거나 더 크고 성장하는 시장과 연결된다. 한국콜마의 3D 프린팅 화장품 개발 기술은 화장품 사용의 놀라운 세계로 인도하리라는 기대를 갖게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