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꽃살문’이 감싼 ‘후 비첩 자생 에센스’의 품격

조선 궁중의 레드&골드 컬러에 ‘꽃살문’ 사이로 빛나는 왕후의 모습을 각인한 디자인 용기
화장품에 스며든 궁중 예술의 정수에 럭셔리 브랜드 정체성 드러나

URL복사


LG생활건강의 ‘후’는 한국을 상징하는 왕후의 피부를 위한 궁중 화장품이 콘셉트다. 그러다보니 궁중 미용 비방을 담는 용기에는 각별한 정성과 궁중예술의 가치를 부여한 특별함이 담긴다.


새로 출시한 ‘후 비첩 연향세트’는 궁중 예술의 아름다움을 재현한다. 궁의 정전 건물에만 사용되던 ‘꽃살문’ 사이로 우아하게 빛나는 왕후의 모습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후’는 전통적으로 호박빛 황색을 메인 컬러로, 레드와 골드를 서브 컬러로 표현한다. 이번에 나온 ‘후 비첩 연향세트’는 용기 전체를 정교한 꽃살 무늬로 감싸고 후를 상징하는 연꽃 문양을 새겨 넣었다.


꽃살문을 금속 공예 기법으로 표현한 외부 케이스와 왕후의 궁중 정원에 핀 꽃을 그린 내부 케이스는 소장하고픈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디자인에 신경 쓴 용기에는 이를 능가하는 ‘후 비처에센스 스페셜 에디션’ 2종으로 탄생했다. ‘비첩 자생 에센스’는 ‘초자하비단’ 성분에 궁중 3대 비방인 ‘공진비단’, ‘경옥비단’, ‘청심비단’을 담았다. 피부 방어력을 강화해 피부 근본을 탄탄하게 한다는 설명이다.


후 마케팅 담당자는 “7일 사용만으로 피부 광채 29.9%, 피부 보습 23.7%, 피부장벽 15.8%p, 피부결 9.6% 개선을 도와주는 효과가 확인됐다”며 인체 적용시험 결과를 소개했다.


럭셔리 화장품은 성분, 제형, 발림성, 취향, 향 등 모든 면에서 고 퀄리티를 지향한다. 용기 디자인에서 궁중 예술의 재현이라는 문명사회의 미의식에 중점을 두었음을 엿볼 수 있다. K-뷰티의 정체성을 ‘후 비첩 연향세트’에서 찾을 수 있다는 데서 장인의 품격을 느낄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