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아모레퍼시픽그룹, 3개 가맹점과 협약 체결

올해 총 200억원 지원, ‘온라인 직영몰’의 가맹점주 수익비율 상향 조정 등 합의

URL복사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난 16일 아리따움 19일 에뛰드 21일 이니스프리의 각 경영주협의회와 잇달아 상생 협약을 맺었다.


이니스프리(대표이사 임혜영)는 이니스프리 경영주 협의회(회장 성낙음)와 40억원 규모의 지원 등 3개 협의안을 합의하고 성실한 이행을 상호 다짐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가맹점에 대한 임대료 특별 지원 ▲온라인 직영몰 수익 공유 확대 등이다. 가맹 본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가맹점주들에게 1개월 분의 임대료와 판매 활동 지원 명목으로 40억원 수준을 지원한다. 또 ‘마이샵’ 고객 등록 비율 상향 등 별도의 전략을 협의할 계획이다.


이니스프리 임혜영 대표이사는 "이니스프리 가맹점은 이니스프리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온·오프라인 유통 구조의 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가맹점주와 본사 모두 수익을 늘릴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에뛰드(대표이사 심재완)는 에뛰드 경영주 협의회(경영주 조용우)와 14억원 규모의 단기 지원을 포함해 중장기 시행안 등 총 7개 안에 합의했다.


각 가맹점에 임대료를 특별 지원하고, 부진 재고를 특별 환입한다. 내년 1분기까지 폐업하는 점포에 한해 인테리어 지원금 반환을 면제하고, 상품 전량을 반품 받는다. 중장기적으로 가맹점 전용상품을 확대 공급하며, 온라인 직영몰의 매출 일부를 나누는 '마이샵' 제도를 손질해 가맹점주 수익 비율을 높인다.


에뛰드 심재완 대표이사는 “가맹점은 브랜드와 상품을 경험하는 중요한 파트너인 만큼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아리따움, 에뛰드, 이니스프리까지 3개 가맹점과 협약을 모두 체결하며 하반기 지원액을 120억원 규모로 확정 지었다. 상반기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한 80억원을 합하면 총 200억원 규모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