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제주도 ‘온-오프 결합 컨퍼런스’로 수출활로 개척

‘2020 제주 파워셀러 컨퍼런스’...중국 파워셀러 50팀+무역상 50팀 참가+제주 화장품기업 참가
“지자체+기업 공동 마케팅으로 제주화장품의 새로운 판로 개척”

URL복사


지난 12~13일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린 ‘2020 제주 파워셀러 컨퍼런스’에서 정부와 지자체, 기업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공동 마케팅을 펼쳤다.


제주특별자치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국데이터마케팅 전문기업 코스모스그룹이 주관한 이번 컨퍼런스에는 중국 파워셀러 50팀과 무역상 50팀 등 총 100팀의 바이어와 제주 화장품기업 14개사를 비롯한 30개사가 참여했다. 왕홍 인플루언서들은 참여 기업 부스를 순회하며 제품과 브랜드 홍보를 함께 진행하는 등 관심을 보였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훈 제주지역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공단의 해외사업이 거의 중단된 상태에서 기업의 해외 판로를 개척하고자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컨퍼런스를 열게 됐다”며 “단순히 온라인 또는 화상상담회에 머무는 것보다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하는 차원에서 오프라인 매칭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청정 제주 이미지를 극대화함과 동시에 제주화장품 인증 등을 통한 품질 신뢰도가 확보된 상태에서 효율적인 마케팅을 통해 실질 효과를 거둘 것”을 전 본부장은 기대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오춘월 통상정책팀장도 “제주도 화장품기업의 올해 수출이 어려운 환경에도 감소하지 않았다는 것은 해외시장 개척 니즈가 강하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며 “이번 컨퍼런스의 성과를 통해 효과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체 진행을 맡은 코스모스그룹 김진성 대표는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100만 팔로워 이상의 파워셀러 왕홍을 포함시켰다. 또 무역상 50팀도 즉각 수출과 판매가 가능한 밀도 높은 상담팀으로 구성됐다”며 참가팀의 면면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컨퍼런스 성과를 보완해 오는 12월 4일 제주도에서 다시 한 번 진행할 계획이다. 코로나19가 내년까지 계속되더라도 온-오프라인 결합형 상담회가 1:1 매칭으로 효과를 배가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컨퍼런스는 충분한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업별로 파워셀러와 무역상이 방문해, 직관적으로 제품의 차별성을 확인하고 즉각 상담이 가능한 점에서 사전정보 없이 진행하는 화상 상담회보다는 뜨거운 분위기가 연출됐다.


제주도 화장품기업으로 참가한 대한뷰티산업진흥원 강유안 대표는 “오전 중에 진행한 상담이 기대 이상으로 호조여서 매우 고무적이다. 이틀 간의 실적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졌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강 대표는 “오로지 비대면, 온라인 진행 상담은 실제 성사가 어려웠다. 그런데 이번 컨퍼런스처럼 온-오프 결합 형태는 바이어의 제품 관심이 높고 상담 중에 상호 이해가 넓어지는 등 효과를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