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화장품 수출 11개월만에 작년 실적 추월

11월 누계 68.9억달러 ↑15.7%...중국·일본·미국 40~50%대 급증
’20년 화장품 수출액 75억달러 상회 기대

URL복사

11월 누계로만 화장품 수출액이 사상 최고의 연간 수출실적을 달성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의 11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화장품의 1~11월 누적 수출액은 68.9억달러로 작년(65.4억달러) 실적을 넘어섰다. 누적 증가율도 +15.7%로 작년(4.3%)에 비해 급증했다. 


11월 수출액은 7.5억달러로 전년 대비 25.4% 증가했다. 이로써 6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①K-뷰티에 대한 평가 및 관심이 높아지며 전 세계적으로 주목 ②메이크업·기초화장품, 기타 화장품 수출 호조 ③중국·미국·일본 등 주요 시장에서 모두 40%대 이상 높은 증가세 등”을 특징으로 꼽았다.


품목별로 보면 △메이크업·기초화장품 5.27억달러(+34.8%) △기타화장품 0.62억달러(+34.1%) △세안용품 0.22억달러(+58.2%) 등 향수·화장수(-23.8%)를 제외하곤 호조를 보였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 3.4억달러(+40.4%) 미국 0.5억달러(+49.1%) 일본 0.5억달러(+53.0%) 아세안 0.5억달러(+9.0%) 등 수출 20대국에서 큰 폭 증가세를 이어갔다.


중국은 최근 솽스이(双十一)에서 K-뷰티가 소비자 선호국가 3위에 오른데 힘입어 주요 기업들이 호실적을 보였다. LG생활건강은 ‘후’ 등 6개 브랜드가 2600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보다 174%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도 설화수가 럭셔리 부문 5위에 오르는 등 전년보다 100% 신장했다.


애경산업은 티몰 플래그숍스토어에서 115억원(+24%)을 달성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비디비치(+141%)와 연작이 티몰과 징둥닷컴에서 완판 행진을 기록했다. 닥터자르트는 작년 보다 두 배 증가한 35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주요 기업의 솽스이 매출 신장세로 4분기 실적 기대감도 높아졌다.


중국-홍콩에 이어 4대 수출국인 일본·미국도 50%대 증가세를 이어갔다. 올해 들어 중국 직수출이 늘어나며 홍콩은 급감 중이다.


지난 10월 누적액으로 보면 2위 홍콩(5.85억달러)과 3위 일본(5.26억달러)은 600만달러 차이를 보였다. 일본과 미국(5.17억달러)의 차이는 100만달러 미만이었다. 홍콩은 누적 –22.9% 감소세여서, 2020년 화장품 수출국 순위는 중국-일본-미국 순이 되는 등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11월 누계로 작년 수출액을 추월하면서 ‘20년 화장품 수출액은 75억달러를 상회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은 “중소기업 중심의 ‘화장품, 코로나19 진단키트, 가공식품 등 신성장 품목’도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며 수출 저변이 확대되고 있는 측면 등은 우리나라 수출의 펀더멘탈이 탄탄해지고 있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