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료

'21년 존속만료 물질특허 화장품 9건

개량물질이나 새로운 가치 창출 위해 만료된 물질특허 활용

URL복사
’21년 존속기간이 만료되는 화장품 물질특허는 9건으로 드러났다. 14일 특허청은 ’20년 10월 10일 기준 소멸등록이 되지 않은 특허 정보를 담은 ‘’21년 존속기간 만료 예정 물질특허 정보집‘을 발간했다. 

물질특허란 신규 물질 자체에 부여되는 특허로 일반적인 화학물질 외에 유전자, DNA 단편, 단백질, 미생물 등을 포함한다. 



물질특허는 기업들이 연구개발 방향을 설정하는 데 도움을 주고, 정보 습득 부족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특허권자와의 분쟁 가능성을 예방할 수 있다. 

의약품의 경우 신규 기업은 적은 투자로 단시일 내에 제품화가 가능한 제네릭(generic) 의약품이나 개량신약 개발에 나서다 보니, 원천 물질특허를 보유한 다국적 기업과 특허 분쟁이 빈번히 발생했었다. 

물질특허는 경제적 파급력이 막대한 핵심/원천기술이다. 특허청은 “개량물질이나 새로운 가치 창출이 가능하고 특허료가 등록유지 기간과 비례하여 증가하는 점을 감안하면 권리를 중도에 포기하지 않고 존속기간이 만료되는 물질특허의 활용 가치는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만료되는 9건 중 아모레퍼시픽그룹 5건, LG생활건강 2건, LVMH 1건, 일본인 1건 등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프럭토스-1, 6-디포스페이트 유도체 및 이의 제조방법 ▲멘톨 유도체 및 그의 제조방법 ▲3,4,5-트리메톡시 페닐아세트산, 3,4,5-트리메톡시 신남산 또는 3,4,5-트리메톡시히드로 신남산의 에스테르화합물 및 이를 함유하는 미백 화장료조성물 ▲신규 코지산 유도체 및 이의 제조방법 ▲신규 코지산 유도체 및 이의 제조방법 등이다.  

LG생활건강은 ▲Tat 펩타이드가 결합된 레티놀 유도체 및 이를 포함하는 피부노화 방지용 화장료 조성물 ▲TAT 펩타이드가 결합된 아스코르브산 유도체, 그의 제조방법 및 이를 포함하는 피부 미백용 화장료 조성물 등이다. 

LVMH는 ▲탈색제로서 멜라닌 색소의 합성에 관계된 효소들의 ㅂㄹ현을 조절하는 신종 올리고뉴클레오티드들 및 올리고뉴클레오티드들의 사용방법, 일본 출원인 신에쓰 가가꾸 고교·가부시끼 가이샤의 ▲실리콘화합물 및 화장료 등이다. 



함께 만료된 물질특허는 의약품 124건 바이오 80건 화학소재 64건 농약 19건 등 모두 296건이다. 

특허청 백영란 유기화학심사과장은 “이번에 공개하는 물질특허 정보가 민간 부문의 연구개발(R&D)을 촉진시켜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한 밑거름이 될 뿐만 아니라, 불필요한 특허분쟁을 예방하는 데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