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코리안프렌즈, 사우디 바이어와 2400만불 계약 체결

현지에서 디지털 마케팅 화제...비대면 뷰티박스 운영, 디지털 여행(바이어 매칭) 등 바이어 발굴
KOREAN FRIENDS 1백만불탑 수상, 장준성 대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표창

URL복사


중동 K-뷰티의 첨병으로 유명한 코리안프렌즈(대표 장준성)는 지난 11월 29일 진행한 ‘2020 KBP & Saudi Arabia’에서 발군의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KBP(Korean Brand Power) 사업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2020 해외 화장품홍보 팝업부스 운영 지원사업’이다. 코리안프렌즈는 이 사업의 사우디아라비아 지역 사업자로 선정됐다.


먼저 사우디아라비아 유통사와 총 규모 2400만달러 계약을 맺고, 사우디 최대 유통채널 입점 및 월간 정기 발주 계약을 맺었다.


이는 올해 1~11월 사우디아라비아 누계 실적인 1970만달러를 능가한다. 코리안프렌즈(KOREAN FRIENDS) 단독으로 연간 수출고를 달성한 셈이다.


또한 K-뷰티 인지도 상승에 따라 사우디아라비아 내 30개 점포에 K-뷰티 비중을 확장하는 전략적 제휴도 체결했다. 이렇게 되면 향후 5년간 사우디 현지 유통채널의 확장에 맞춰 K-뷰티 브랜드의 소싱 및 마케팅에서 추가 발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밖에 사우디아라비아 온-오프 바이어 8개사를 유치함으로 써 K-뷰티의 B2B 진출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장준성 대표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넘버 원 유튜버인 ‘잔나코리아’(구독자 98.2만)와 협약을 맺고 한국화장품과 문화를 기초로 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 배포하고 있다. SNS와 미디어를 통한 K-뷰티 홍보 마케팅에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2020 KBP’는 ‘디지털(digital)’을 입힌 비대면 마케팅을 전개해 현지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특히 수도인 리야드시티에서 12월 1일부터 ‘디지털 뷰티박스’인 모모박스(MOMO BOX)를 통해 한국 화장품의 소개와 판매 등을 진행했다.


특히 바이어와 K-뷰티의 접점으로 현지 스튜디오에서 디지털 온택트 행사인 ‘Digital Journey’는 현지에서 호평을 받았다. 장준성 대표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K-뷰티와의 만남, 비대면으로 만나는 바이어 매칭, 모모박스의 디지털 솔루션 활용 등 K-브랜드의 인지도와 품질 우수성을 시연할 수 있어서 인근 중동국가에서도 문의가 많다”고 소개했다.


실제 SNS에서 K-뷰티와 한국 문화 콘텐츠를 소개하며 BTS의 사우디 최초 해외가수 단독콘서트, 사우디아라비아 황세자의 방한 소식 등으로 중동에서 K-뷰티 인지도는 상승 중이라는 게 장준성 대표의 설명이다.


코리안프렌즈는 지난 12월 8일 제57회 무역의 날 행사에서 1백만불탑 및 장준성 대표가 산업자원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올해 1~11월 누적 코리안프렌즈의 수출액은 500만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코트라(KOTRA) 중동지역본부는 “현지 유망 소비재 1위로 화장품이 선정됐으며, 한국의 대 중동 화장품 수출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해 과거 건설, 중장비→소비재 및 서비스 등 진출로 다양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코리안프렌즈 장준성 대표는 “중동여성들의 사회 활동 폭이 넓어지고 소득증가 및 유행의 전파속도에 따라 미용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 추세”라며 “화장품의 경우 유럽·미국 제품 인기가 많고 프랑스가 독보적이지만 한류 영향으로 한국산 화장품, 피부미용기기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