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화장품업계,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선언

플라스틱 포장재 줄이고(reduce) 빼고(recycle) 리필(refill), 자체 회수(reverse) 등 4R로 자원순환 노력 다짐

URL복사

이니셔티브(initiative)란 특정 이슈를 주도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자주성을 강조하는 단어. 화장품업계가 1월 27일 ‘2030 플라스틱 이니셔티브’를 선언하며, 화장품 포장재 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을 약속했다.


대한화장품협회(회장 서경배)와 로레알코리아, 아모레퍼시픽, 애경산업, LG생활건강의 CEO들이 직접 나서 ‘Beautiful us, Beautiful earth’ 슬로건을 토대로 4대 중점목표를 실행한다.


먼저 ①재활용 어려운 제품 100% 제거(recycle) ②석유기반 플라스틱 사용 30% 감소(reduce) ③리필 활성화(refill) ④판매한 용기의 자체회수(reverse collect) 달성을 목표로 10대 액션플랜을 실천한다.



이번 이니셔티브에는 서울YWCA,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자원순환사회연대 등이 참여하며, 제언과 성과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대한화장품협회 서경배 회장은 “이번 선언은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 절감과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을 위한 업계의 고민이 결집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한화장품협회는 앞으로 더 많은 화장품 기업이 이니셔티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자원순환에 대한 노력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독려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LG생활건강 차석용 대표도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에 적극  동참하여 포장재를 줄이고 지속가능한 순환경제가 되도록 Zero 플라스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동참 의지를 강조했다.


서울YWCA 이유림 회장은 “화장품업계의 자원순환경제 실현 노력을 응원한다. 기후위기 대응은 기업과 정부, 시민이 함께하는 노력이 중요하다. 자원순환이 가능한 생산, 소비와 사용에서의 변화를 모색하며 서울YWCA도 함께 협력하겠다”고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이니셔티브 중장기 로드맵은 ▲1단계 ’21년까지 액션플랜 수입과 정책개선안 도출→ ▲2단계 ~‘25년까지 시장점유율 80% 이상 생산자의 이니셔티브 참여, 화장품 전용 회수체계 구축→ ▲3단계 ~’30년까지 활성화로 재활용 어려운 제품 100% 제거, 리필 제품 및 전용매장 활성화, 판매용기 자체 회수 등으로 짜여졌다.



이를 위해 “화장품업계-시민단체-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이해관계자 협의체를 구성, 이니셔티브 성과를 점검하고 방향성을 제시한다”고 대한화장품협회는 밝혔다.


화장품업계의 이니셔티브 선언은 세계적으로 필환경시대를 맞아 업계의 선제적 노력을 알림과 동시에 포장재 관련 기술개발, 재활용(PCR), 생분해성 소재 개발(PLA) 등에서 터닝포인트로 작용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