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LG생활건강 ‘후’, ‘인사동 출토유물 공개전’ 후원

600년 만에 발굴된 ‘갑인자’ 등 매장 유물 첫 공개

URL복사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의 ‘더 히스토리 오브 후’가 후원하는 ‘인사동 출토유물 공개전’이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막했다. 전시는 12월 31일까지다. 

국립고궁박물관과 (재)수도문물연구원이 함께 개최한 이 전시는 지난 6월 서울시 인사동에서 발굴한 유물 1,755점을 선보인다. 금속활자 1,600여점을 비롯해 해와 별을 관측해 시간을 측정하는 일성정시의(日星定時儀), 물시계 부속품 등 조선 전기 과학 기술의 정수를 살펴볼 수 있는 유물들을 관람할 수 있다. 

특히 훈민정음 창제 시기인 15세기에 한정돼 사용되던 ‘동국정운식’ 표기법을 쓴 금속활자 실물과 다양한 크기의 한글 금속활자는 첫 공개이며 화제를 모았다. 

이번 전시는 향후 전시실 전경, 유물설명, 사진 등을 담은 가상현실(VR) 콘텐츠로도 제작돼 공개될 예정이며, ‘후’에서 제작 지원을 맡았다.



‘후’의 문화마케팅은 우리 역사와 궤를 같이 하면서 관람객에게 볼거리와 읽을거리를 선사해왔다. ‘후’는 문화재청과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맺고 2015년부터 궁궐의 보존관리와 궁중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한 후원사업을 실시해오고 있다. 특히 주요 궁궐에서 궁중문화 캠페인을 펼치며 한국의 아름다운 궁중문화를 전파하고, 궁중화장품 브랜드로서 왕실 여성 문화를 알리고 지키는 데 앞장서고 있다.

지난 5월 경복궁에서 진행한 궁중자수전을 VR 콘텐츠로 제작해 홈페이지에서 운영하는 등 시공간을 뛰어넘어 고객에게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해 우리 문화 알림이 역할을 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