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부산화장품산업협회 3기 집행부 구성...문외숙 회장 선임

문 회장 “부산에서 화장품 스타기업 탄생, 회원사에 고른 혜택 부여” 다짐

URL복사


부산화장품산업협회는 15일 센텀스카이비즈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에코마인 문외숙 대표를 3기 회장으로 선임하는 등 3기 집행부를 선출했다고 밝혔다. 2기 정수복(토아스 대표) 회장은 고문으로 위촉됐다.

신임 문외숙 회장은 코로나19라는 외부 요인으로 다소 가라앉았던 협회 기능을 되살리고 부산화장품산업의 중흥을 이끌게 됐다. 

문 회장은 “화장품은 부산의 미래 산업이다. 오늘날 화장품산업은 다양한 분야와 융합·교류를 통한 미래형 첨단산업으로 발전하고 있다. 부산화장품산업협회도 씨앗을 영글게 해서 결실을  맺도록 해야 한다. 그 결과 부산에서도 스타기업이 탄생해야 한다. 3기에 젊은 기업인을 임원으로 다수 영입한 이유다. 또 스마트화장품 지식서비스산업 협동조합 설립 및 부산시와 협조하에 예산을 확보하고 새로운 정책을 입안해서 모든 회원사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인사했다. 

부산화장품산업협회의 ‘22년도 계획으로 ▲해외 체험관 개설(모스크바 및 싱가포르) ▲해외수출상담회(베트남) ▲해외 온라인 마케팅 지원사업 ▲국내 화장품박람회 ▲국내 온라인 마케팅 지원 ▲화장품 수출 인증 및 규제조항 교육 등이 예정돼 있다. 

앞서 정수복 2기 회장은 ”코로나 상황에서도 △부산화장품 공동공장 개소 △B-뷰티 인력 지원 사업 △부산지역 최초 경성대 화장품학과(4년제) 개설 △동래구청 화장품 인력 양성교육 △화장품 정보관리사 민간자격증 최초 발급까지 산·학·연 협조 하에 성과를 냈다“고 회고하고 ”부산에서 화장품사업 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애써준 2기 임원진에게 감사 인사를 드린다. 3기에서도 고문으로 협회를 위해 솔선수범 하겠다“라고 인사해 박수를 받았다. 

한편 김우룡 동래구청장은 격려사에서 ”화장품산업은 미용·의료와 연계돼 지자체가 관심을 가져야 할 사업이자 저의 공약 1호로 협회와 협정을 맺은 바 있다. 동래구에서 화장품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내년에는 온천장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거점인 혁신어울림센터가 완공되면 이곳에서 화장품기업이 시설 이용과 연구개발이 이뤄지도록 기대하고 있다. 화장품사업 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동래구가 앞장서겠다”라고 말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부산광역시 첨단의료산업과 서현숙 과장은 ”화장품은 고객 대면 사업이라 기업들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냈으리라 본다. 시에서도 팬데믹 대응을 위해 온라인 수출상담회, 온라인 B-뷰티데이, 비대면 수출지원사업을 추진했으나 부족했을 수 있다. 내년에 순조로운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내년을 기약했다.  

경성대 화장품학과 최윤식 교수는 ”부산화장품발전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작년에는 4년제 화장품학과를 경성대에서 설립하는 등 부산시와 협회·회원사·경성대 등이 물심양면 협력해왔다. 경성대 경쟁률이 전국 2, 3위를 다툴 정도로 인재들이 지원하고 있어 미래 발전 가능성을 높이 보고 있다. 앞으로도 부산화장품산업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라며 축하의 말을 전했다. 

이날 기관장 수상자로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 비에프씨시 최영희 대표·제이라로비 김종달 이사 ▲중소기업진흥공단부산지역본부장 : 나로메디칼 박창수 대표·유엔비 오철현 대표 등이 각각 수상했다. 

젊고 강한 추진력을 겸비한 3기 임원들이 펼칠 '22년도 부산화장품산업 발전을 위한 산·학·관·연 콘서트에 업계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