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화장품, 국부창출 으뜸...’21년 수출액 91.9억달러(+21.5%)

‘20년 1억달러 돌파 후 91배 성장...우리나라 전체 무역수지 흑자의 25%(9조원) 차지

URL복사
‘21년 화장품 수출액이 91.9억달러를 기록, 역대 신기록을 경신했다. 2000년 1억달러, ’13년 12억달러 고지를 넘어선 이래 21년만에 91배 성장했다.  

1월 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21년 연간 수출입동향을 발표하고 “신산업 수출 유망품목인 화장품은 연간 21.5% 증가, 두드러진 성장로 연간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작년 12월 화장품 수출액은 6.9억달러(+1.4%)로 19개월째 연속 증가율을 이어갔다. 한류 붐에 힘입어 중국에서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고 미국·일본·러시아·동남아 등에서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21년 수출은 코로나 2차년도임에도 불구하고 ‘20년 4~5월의 역성장을 빼곤 이후 매월 꾸준한 증가세였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일상화에도 기초제품 강국으로 인정받으면서 HS3303 기초류 위주로 수출이 꾸준히 증가했다. 



이로써 ’21년 무역수지는 수출 92억달러, 수입 16억달러(예상치, 1~11월 14.8억달러)로 무역수지 76억달러(약 9조원) 흑자로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확실시 된다. 이는 ‘21년 우리나라 무역수지 294.9억달러의 4분의 1(25%)에 달하는 엄청난 실적이다. 화장품은 비내구성 소비재로써 수출 효자 품목이자 국부창출 기여도가 큰 산업으로 인정받게 됐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21년 수출 6445.4억달러(+25.8%) 수입 6150.5억달러(+31.5%), 무역수지 294.9억달러로 13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세계 무역순위는 1조2596억달러로 9년 만에 8위로 상승했다.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며 우리나라 수출은 중국·미국·독일·네덜란드·일본·홍콩·프랑스에 이어 7위다. 전 세계에서 무역액이 1조달러를 넘는 나라는 이탈리아, 영국을 포함 10개국이다. 

문승욱 장관은 ““이제는 ‘수출 7천억 달러 시대를 향해 가야 할 때’로서, 달라진 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무역기반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대외무역법 상 무역의 범위를 서비스‧디지털 무역까지 확장해 ▲새로운 무역 체계를 정립하고, 공급망‧환경‧노동 등 ▲새로운 통상 규범 논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는 한편, CPTPP 등 메가 FTA 가입 검토와 함께 신북방‧중남미‧중동 등과 FTA 추진을 가속화하여 ▲수출시장도 더욱 넓혀 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탄소중립, 디지털 전환 등 새로운 패러다임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우리 산업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고, 공급망 재편 가속화에 따른 경제안보 리스크에도 적극 대응하여 ‘글로벌 제조강국’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다져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