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차석용 부회장 “북미 시장에 ‘후’ 론칭·리테일러 강화로 사업 확대”

[신년사] “새해는 리얼 포스트 코로나 시대...고객가치에 집중”...브랜드별 목표 명확히 설정 독려

URL복사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은 “2022년은 ‘Real’ Post Corona 시대가 시작되는 한 해가 될 것이고 동시에 경제정상화로 가는 마지막 진통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런 때일수록 기본에 충실해 고객가치에 집중하고, 모든 고민과 실천이 고객가치에서 시작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차 부회장은 3일 신년사에서 “지난해에는 팬데믹, 글로벌 공급망 위기, 세계경기 둔화 등 어려운 상황에서 고객 감동을 목표로 하는 전략과 브랜드 포트폴리오 기반으로 성장,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초과하는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성과를 이루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새해에는 “고객이 우리가 제공한 가치를 경험하고 또 그 경험에 감동할 때 ‘집요한 혁신을 통해 고객감동을 실현하는 세계적인 명품 뷰티 회사’가 되고자 하는 목표에 한층 더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2022년 중점 추진사항으로는 △뷰티 사업에 역량 집중 △북미 시장 중심의 해외사업 확장 △디지털 역량 강화 등을 제시했다. 

이는 업황이 불안한 가운데 주력사업인 ‘뷰티 사업 역량 집중 강화’를 주문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대표 브랜드 ‘후’는 천기단 라인에 이어 최상위 환유 라인과 천율단 라인을 집중 육성해 럭셔리 포지셔닝을 더욱 강화해나가고 ‘숨’, ‘오휘’, ‘CNP’를 메가 브랜드로 육성하는 한편, M&A를 통해 확보한 ‘피지오겔’, ‘유시몰’, ‘리치’, ‘알틱 폭스(Arctic Fox)’ 등 글로벌 인지도를 보유한 브랜드를 활용해 세계 시장을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 브랜드별 목표를 제안했다. 

특히 북미시장을 정면으로 겨냥한 점도 눈에 띈다. 차 부회장은 “진정한 글로벌 명품 뷰티 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글로벌 최대 시장인 동시에 트렌드를 창출하는 북미 시장에서 사업 확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시아에서 큰 성공을 이룬 “‘후’ 브랜드의 북미시장 진출을 위해 브랜드 컨셉과 헤리티지는 유지하면서 북미 고객들이 선호하는 향과 용기 디자인을 적용한 신규 라인을 강화하고, 채널면에서는 REACH 인수를 통해 확보한 오프라인 리테일러와의 관계를 확대하는 동시에 지난해 인수한 알틱폭스(Artic Fox)의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사업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는 12월 1일부로 부사장으로 화장품과 생활용품 사업을 총괄하게 된 이창엽 COO(부사장)의 역할이 주목된다. 그는 에이본 CEO로 영입 후 북미 사업을 담당했었다. 

차석용 부회장은 ‘디지털 시장에서의 역량 강화’도 요구했다. 즉 “디지털 공간에서 고객과 직접 소통하고 고객 데이터를 더 면밀히 분석해 트렌드를 읽어내는 한편, MZ세대들이 즐겨 찾는 SNS상에서의 디지털마케팅 역량을 강화하는 등 디지털 고객접점에서의 대응력을 더욱 강화하고, AI를 활용한 처방 개발로 제품 품질 향상” 등 사업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디지털 역량 강화의 세세한 부분을 짚었다. 

마지막으로 차 부회장은 중국 시인 소동파(蘇東坡)의 시 구절 중 ‘춘강수난압선지(春江水暖鴨先知)’를 언급했다. 그는 “오리가 추운 겨울에도 물 속에 발을 담그고 있으면서 강물이 따뜻해지는 것으로 봄을 읽듯이, 고객 변화 트렌드에 발을 담그고 동향을 민감하게 파악해야 가장 살찐 물고기를 잡을 수 있다”고 설명하고 “고객을 세밀하게 이해하고 고객에 맞는 제품으로 차별화하여 전에 느끼지 못했던 감동적인 경험을 고객에게 선사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차석용 부회장은 “절실함의 날을 날카롭게 갈고 닦아 세계적인 명품 뷰티 회사가 되고자 하는 꿈을 함께 이룰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고 마무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