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토니모리 새 선장에 전문경영인 김승철 사장 취임

마케팅·유통 30년 경험, 글로벌 총괄 법인장 역임...신사업 운용 및 변화와 혁신 통해 체질 강화

URL복사
토니모리는  31일 주주총회에서 김승철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이사회에서 김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이로써 토니모리는 오너가 아닌 전문경영인 체제로 탈바꿈하게 됐다. 
 
김승철 사장은  1989년부터  2007년까지 약  19년 동안 아모레퍼시픽에서 영업 마케팅부문,  2008년 토니모리로 옮겨 마케팅과 유통을 담당했다. 2017년부터는 토니모리의 글로벌 자회사 총괄 법인장을 맡았으며, 경영관리 능력과 신사업 운용 전략이 탁월함을 인정받아 토니모리 신임 사장으로 선임됐다. 

김 사장은 “토니모리의 제2의 도약에 동참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그동안 쌓아 온 유통·마케팅 경험을 힘껏 쏟아 미래전략을 제시하고 나아가 지속성장 가능한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온라인 및 해외시장 공략을 가속화해 빠른 시일 내 흑자전환을 이루는 게 김 사장의 첫째 목표라는 전언. 

토니모리는 글로벌 사업부문과 디지털 사업부문의 투 트랙을 통해 △자사몰의 리뉴얼 △외부 온라인 유통망 확장 △아세안 H&B 채널 공략 △미국·유럽 사업 확장 등을 꾀할 계획이다. 

더불어 친환경·비건 등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제품을 적극 개발하고 ‘튠나인’을 비롯한 신사업 활성화를 바탕으로 상반기 매출을 견인한다는 세부 목표도 설정했다 .

토니모리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경영 전문성을 강화함과 동시에 오랜 기간 뷰티업계에 몸담으며 국내부터 해외시장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경험과 탄탄한 지식을 보유한 전문가를 대표이사로 선임함으로써,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매출의 양적·질적 도약을 이루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