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LG생활건강, 일본 홋카이도에 마이크로바이옴센터 설립

피부 유용 식물 자연발효 숙성시설과 발효균주 분리 실험실 구축...북미·일본 겨냥 화장품 개발

URL복사


LG생활건강은 일본 홋카이도 오타루시에 ‘마이크로바이옴센터’를 설립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북미와 일본 시장 진출을 위한 포석이라고 덧붙였다. 

홋카이도는 유익한 발효 균주를 연구하기 좋은 청정환경과 피부에 유용한 영양 식물이 많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대를 이어 내려오는 전통 장인의 발효 비법과 홋카이도대를 위시한 우수한 연구 인프라로 마이크로바이옴 원료 생산·연구에 적절한 지역으로 꼽힌다. 

LG생활건강은 홋카이도 지역에서 수집한 다양한 피부 유용 식물을 자연발효하는 숙성시설과 마이크로바이옴의 변화를 연구하고 발효 균주를 분리하는 실험실을 구축했다는 설명이다. 또한 글로벌 뷰티 사업을 위한 자연발효 생산시스템과 발효균주 라이브러리 구축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연구시설 외에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의 역사를 담은 전시 공간도 마련했다. 한종섭 일본연구소장은 “앞으로 동북아시아 청정지역 홋카이도 마이크로바이옴 센터를 교두보로 삼아 북미를 비롯한 글로벌 고객에게 사랑받는 자연발효와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을 개발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