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보건복지부-화장품기업 간담회 “현장 목소리 청취”...K-뷰티 위기 극복 논의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 “원천기술 부족+중화권 수출 편중 등 현안 관련 소통, 지원 마련”



내수와 수출에서 불황을 겪고 있는 화장품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산·관 간담회가 7월 6일 서울 버즈텍코리아 비즈니스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간담회는 규제 및 제도 개선을 통해 화장품산업의 진흥 및 육성을 위한 정책 마련을 위한 의견 청취 성격이다. 

간담회에는 보건복지부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 임아람 화장품산업TF팀장, (재)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이재란 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황성은 의료기기화장품산업단장, 피부과학응용소재선도기술개발사업단 황재성 단장, 한국화장품수출협회 곽태일 회장 및 △제조 및 책임판매기업(7곳) △제조기업(2곳) △원료기업(3곳) 등 12곳 기업이 참석했다.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은 “간담회에 여러 기업이 참여해 감사드린다. 작년 수출이 3위로 성장했지만 최근 화장품산업은 ①원천기술 부족 ②중화권 수출 편중 ③중국의 화장품 원료 등록 제도 등으로 한계와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진단하고 “향후 한 단계 도약을 위해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지속가능한 방안 논의와 소통이 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고 인사했다. 

간담회에서 논의 내용은 ▲화장품 제조 및 판매를 위한 절차 및 허가 등에 관한 규제 개선 방안 ▲수출 활성화 방안 논의 및 기업 애로사항 청취 ▲화장품산업 진흥 및 육성을 위한 정책 지원 방안 의견 수렴 등이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관계자는 “오늘 논의 사항은 추후 보도자료를 통해 알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석 기업은 △제조·판매기업: 아모레퍼시픽·엘지생활건강·신세계인터내셔날·잇츠한불·모노글로트홀딩스·팜스킨·이미인) △ 제조기업: 한국콜마·코스맥스·코스메카코리아) △ 원료기업: 대봉엘에스·현대바이오랜드·엘씨에스바이오텍 등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