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라네즈, 아마존 프라임 데이 ‘뷰티&퍼스널케어’ 판매량 1위 기록

아모레퍼시픽, 1분기 북미시장 매출 60% 증가...글로벌 고객 접점 확대 마케팅 강화

아모레퍼시픽이 지난 7월 12~13일 ‘아마존 프라임 데이’에서 역대 최대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특히 라네즈는 아마존 뷰티&퍼스널 케어 부문 전체 1위(판매수량 기준) 브랜드에 올랐다고 덧붙였다. 

아마존 프라임 데이는 유료 서비스 회원 대상 연중 최대 할인행사로 아마존은 전세계에서 각종 브랜드가 참여해 3억개가 넘는 상품이 판매됐다고 전했다. 



아모레퍼시픽의 브랜드 가운데 라네즈가 ‘아마존 프라임 데이 베트스셀러 브랜드’로 선정됐다. 대표 제품인 ‘립 슬리핑 마스크-베리향(Lip Sleeping Mask-Berry)’이 아마존 뷰티&퍼스널 케어(Beauty&Personal Care) 부문에서 가장 많이 판매한 제품으로 집계됐으며, ‘립 글로이 밤-베리향(Lip Glowy Balm-Berry)’은 세 번째로 판매량이 많았다. ‘워터 슬리핑 마스크’도 해당 카테고리의 Top 100내로 진입했다는 설명이다. 

이밖에도 설화수 윤조에센스는 행사를 위해 준비한 제품이 전량 매진됐고, 이니스프리 ‘데일리 UV 디펜스 선스크린’도 아마존 뷰티&퍼스널 케어 카테고리 34위에 올랐다. 

아모레퍼시픽 나정균 북미법인장은 “이번 프라임 데이 성과는 옴니 채널 전략과 더불어 최적화된 브랜드 포트폴리오 전략, 브랜드 인지도 강화를 위한 적극적인 투자, 다양한 판매 채널에서의 지속적인 브랜드 성장이 바탕이 되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1분기 북미 시장 매출이 전년 대비 60% 증가했다고 소개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